┃독거老人 재가방문┃♥ 아름다운 동행 ┃캄보디아 마굿간우물┃♥ 6호

어느새.. 또..  봄이 오네요.

올해는 시작부터 개인적인 일들이 빵빵!! 터져서

천국방에도 3개월째 불참하고..

우리방 어머님이 기다리실텐데 차암 마니 죄송하게 보내고 있습니다.

 

1년 반동안 투병??생활을 하셨던 울 엄마께서

갑자기 더 안좋아지셔서 입원을 하셨었어요.

병명은 대단한 질병이라 생각지 못했던 [대상포진]

물론 많은 분들이 그저 피부병?이라고 알고 계실 그 병은,

알고보니 참 치사하고, 음흉하고, 끈질긴 놈이더라구요.

대부분의 환자는 일주일이나 보름정도 앓고 나시면 나으시는데

울 엄마처럼 큰 형태로 오게되면 오랫동안 앓거나 신경통으로 변하면서

완치가 안된다고 합니다.

감히 상상할 수도 없는 뾰족한 통증이 지속되면서,

어린아이가 경기를 잃으키듯 움찔움찔 그 통증에 반응하시는 모습을 보면....

차라리 수술을 하시거나, 어떤 조치를 할수 있는 병이 더 낫겠다... 싶었어요.

시도때도 없이 찾아오는 그 날카로운 아픔에 엄마도 울고 식구들도 모두 울고...

일년반이 십오년처럼 길었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병의 원인은 면역력저하로 인한 신경조직의 바이러스라고 합니다.

혹시, 주변에 앓고 계시거나 이제 막 그 병이 찾아오시면 꼭... 신경과에가서 치료를 권합니다.

발병 후, 3일에서 일주일안에 치료를 하면 완치가 가능하답니다!!!

아무튼, 다행히 지금은 퇴원을 하시고 통원치료를 통해 경과를 보고 계시구요.

많이 많이~~~ 좋아지셨습니다.

1년반동안 식사를 제대로 못하셔서 면역력이 더 떨어진 상황이라

굉장히 안좋으셨거든요. 입원하시는 동안 병원식사를 통해 이제서야 겨우 식사를 하게되셨어요^^

 

그 와중에 거처를 옮겨야 하는 상황까지 벌어져...

이래저래 주말엔 꼼짝없이 집을 보여주고, 집을 보러다니는

바쁨이 보태어졌습니다.

근데요...

천국방을 통해 십년동안 맘속에 편안한 위안을 얻었던 제가,

바쁘고, 복잡하고 답답한 상황이 겹치니

그 천국방에서 한발짝 아니 두발짝쯤.. 떨어져있더라구요.

예전엔 무슨일이 생기든, 마굿간과 천국방 가족들한테 힘듬을 덜어놓고

그리고 다시 아자아자!! 힘을 얻어 씩씩하게 살아갔었는데 말이죠.

오랜만에 마굿간에 들어와 꼼꼼히 가족들의 글을 읽으니

어찌나.. 죄송하고 미안하고 맘이 아프던지....

이렇게 장문에 구구절절 글을 쓰는것도 참 오랜만이고.

 

사실은요.. 3개월동안 불참한 죄송함을 이렇게 긴~변명을 하며

먼저 덜어내고자 하는.... 따나의 어설픈 몸부림입니다^^

 

이제.. 콧구멍 벌렁거리며 킁킁 꽃냄새 맡을 봄이 오니까요.

울 식구들 환한 얼굴보며 눈맞추고 함박웃음 웃고싶거든요.

지독하게 길고 추웠던 겨울이... 빨리 후다닥 뒷걸음치고 사라지길 바라며

눈부신 봄날이 달려오는 삼월...

연우를 향한 훤의 마음만큼 천국방식구들을 향한 애절함~을 전합니다^^

보고파요~~~!!!!!!!!!!!!    

 

 


profile

엄유숙

2012.03.13 10:35:13

그래도~퇴원을 하셨다니 다행입니다.
어머님께서 빨리 완치 하셨으면 좋겠고요.
유용한 의학 정보도 감사해요.
마굿간식구 모두가 행복한일~즐건일만 있기를~~^^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0:01

ㅋㅋ 의학정보까지는 아닌데~~
감사감사~~~ 즐거운일, 행복한일 있기를 저도 바래요^^
profile

이계영

2012.03.13 15:22:01

네 그 병이 생각처럼 가볍지가 않더라구요.
빨리 알면 괘안은데 시기 놓치면 꽤 어렵더라구요.
얼른 쾌차하셔서 이 봄을 만끽하셨음 좋겠네요.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1:51

맞아요~ 모든 병은 빠른시기에 치료하는게 답인거 같아요.
봄을 만끽하는 그날이 오길 간절히 바랍니다^^
profile

정지니

2012.03.13 21:10:36

저희 친정엄마두 구정즈음 대상포진이 발병되셔서 입원까지하셨었죠.퇴원하시고
또재발되어재입원하시고.. 스트레스와 면역력약화때문에발병되셨는데..
고통이심하시니 보는저도 힘들었죠.
언니도 걱정 많이되시겠네요..다나언니와는 제대로 인사나눈적이없는데 저도 올해부터 이영인어머님방 가족이되었답니다.
어머님이 언니많이 보구싶어하시더라구요.우리다나딸하시면서..
아무쪼록 어머님 하루빨리 완쾌되시길 바랄께요.
언니도 곧 뵙고싶네요~^^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3:52

방가방가~~ 그랬군요. 내가 불참한동안 울방에 새식구가 생겼군요~~
대상포진은 재발이 빈번하다고 하니 친정엄마께서 잘드시고 맘편히 지내시게 늘 신경쓰셔야되요.
담달에엔 꼭 참석해서 얼굴보구 인사하죠~~^^ 쌩유!!!
profile

문경실

2012.03.14 00:24:39

잘 드셔야 하는데 우리 친정엄마도 우리 시어머님도 대상포진에 걸리셨어 .울 시어머님은 손까락으로 오셔서 손톱이 빠지셨는데 그 고통이 넘 크더라 ...대상포진 잘 드셔야 하는데 맛있는 음식좀 해드려야겠다....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4:20

음식은...... 맛있는걸로 사다드렸지 ㅋㅋ
profile

민미애

2012.03.14 00:28:13

잘될꺼야~~~^^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4:31

패스~~~~
profile

양은선

2012.03.14 10:30:07

이젠 한시름 놓아겠네...맘고생 많이 했겠다....그치만 따나 특유의 쏘~쿨한 모습으로 곧 만나기로 하고~^^

작은 것 하나만 성하지 못해도 이리 힘들고 아픈데...나나 가족이나 몸성히 잘 살고있는 것에 다시한번 감사함을 느끼게하는군~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5:09

쏘~~쿨한 따나 보구싶지???
나두 따뜻한 언냐 보구싶네그려~~~
건강들 잘 챙기시고 담달에 봐 언냐^^

김연숙

2012.03.15 00:41:03

대상포진 참 가까이 있어.
용구씨도 걸렸었는데 많이 아파하더라고...
엄마 잘 챙겨 드리고, 꽃피는 날에 얼렁 보자,
어머님이 무척 보고싶어하신다.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5:41

그러게.. 나두 어머님 마니 보고싶다. 오늘은 전화라도 드려야겠네.
언냐 담달에 봐^^
profile

전영미

2012.03.15 22:54:59

힘내세요~!!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5:52

쌩유~!!!
profile

박현선

2012.03.16 03:43:09

어머님께서..어서 쾌차하시고 기력되찾으시길 바래요...기운내요~^^
profile

박다나

2012.03.16 09:06:30

마니 좋아지셨어요~~~
잘 드시는게 최고라고 하니 그길밖엔 없더라구요~ 고마워요^^
profile

송지은

2012.03.17 12:16:30

언니도 건강 잘 챙기고...
새봄엔 좋은 일만 있길 간절히 바래^^

김지연

2012.03.21 11:51:24

건강이 무조건 최고!엄마한테 더 잘해드리고 언니건강도 잘 챙기기!^^
profile

신은숙

2012.03.21 18:20:57

엄마 꼭 언능 완쾌하실 거예요!!!!!!!!!!!!!!!!!!!!!!!!!!!

임민정

2012.03.22 17:04:38

언니가 있어 엄마가 하루하루 좋아지실거라 믿어요~~
언니도 건강 조심하시고..
따신 봄엔 자주 만나요~~~~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