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老人 재가방문┃♥ 아름다운 동행 ┃캄보디아 마굿간우물┃♥ 6호

사실... 어제일도 가물가물한데,  두달전의 일을 기억하려니 막막했어요...

 

갑자기 도산을 한 프리챌 홈페이지가 열리지 않아 처음에는 너무 답답하고 걱정스럽더니

 

어느순간 후기를 포기해버렸어요..

 

새롭게 오픈된 이문세닷컴에 올리려고 할때는 너무 늦었다는 생각에 또 포기했구요~

 

그래도 그때의 기억을 떠올리며 몇자 올려보렵니다 ^^

 

새절역에 제일먼저 도착한 복길이와 그녀의남편 상환오빠와  우리가족은 그날 처음 나온

 

박현선언니를 보며 나이를 가늠하지 못했드랬죠 ^^ 외모는 나보다 아랜데,,,  ㅋㅋ

 

속속 도착한 천국방 식구들은 서로 반가운 인사를하고 각자의 방으로 흩어졌습니다 ^^

 

 

 

김근원할머님방 참석자:   임상환&김복길, 김현숙, 임민정, 임육영&윤세준&윤세영

 

한달만에 만난 할머님께서 우리를 너무나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함께 담소를 나누다가

 

할머님방에서 타는 냄새가 나는것 같아 살폈더니 전기선이 뭔가 잘못 되있는것이었어요.

 

윗집과 주인집에 부탁해서 천정쪽에 물이 새고 그로인해 전기합선의 염려가 있다는걸 알았죠~

 

그날 가까운 해물찜집에 가서 점심을 먹고 다시 돌아와 공사하는것을 보고 집으로 돌아왔는데, 

 

다음날 통화해보니공사가 잘 끝나서 이젠 마음이 너무 편하다고 하시며 기뻐하셨어요..

 

할머님께서는 우리가 가서 얘길 해줘서 일이 빨리 진행되었다며 몇번이고 몇번이고

 

 고맙다고 하시네요 ^^

 

이영인어머님방 참석자 : 김대연&송지은&김영서&김민서, 박다나, 김영록, 유희숙

 

날씨가 아직 조금은 쌀쌀한감이 있어 어머님집에서 짜장,짬뽕, 볶음밥 등을 시켜 푸짐한

 

점심을 먹고 담소를 나누었습니다.  뒤늦게 고스톱을 배운 희숙이의 바램으로 같이 고스톱을

 

치는데,  이영인어머님!  타짜의 기개가 보이시더라구요 ^^

 

영서와  민서의 재롱과 영록이의 세심한 배려로 우리방은 즐겁게 웃다 아쉬움을 뒤로하며

 

집을 나섰습니다 ^^

 

 

이창숙할머님&창훈이네 참석자 :  양은선, 강성아, 박현선

 

금쪽같은 손주 고기먹이실 생각에 이번달에도 늘 가던 갈비집으로 향했습니다.

 

할머님께서는 천국방 새내기 박현선언니가 서먹하지 않게 반겨주시고

 

외모로는 막내같지만 결코 막내일수 없는 현선언니에게 바로 큰언니

 

자리를 내어준 은선언니와 성아언니의 활력이 넘치는 조크와 유머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할머님집은 새 단장을 하여 깨끗해지고

 

말끔해졌고, 서랍장정리가 엄두가 나지 않으시다 하여 다음달엔

 

서랍정리를 같이 하기로 약속하고 헤어졌습니다 ^^

 

 

안순덕할머님집 참석자 : 민미애, 김지연, 최선재, 선재숙&정하진, 윤태영

 

할머님과 인연을 맺은지 3개월이 되어갑니다.

 

할머님 기뻐하실 생각하며 집에 갔는데 할머님이 계시질 않아

 

한참을 기다리다 우리는 김밥으로 점심을 해결하고 또 기다립니다.

 

알고보니 할머님께서 우리와 약속하신걸 깜빡하고 교회에 다녀오시느라

 

집을 비우신거였어요~ 할머님집에 아직 부족한것들이 많아 이사람 저사람

 

집에서 가져온 살림살이와 김 등 할머님집 정리좀 해드렸습니다 ^^

 

할머님께서는 이렇게 좋은 사람들을 알게되서 너무너무 기쁘다고 하시며

 

함박웃음을 짓습니다.  재숙이를 부를땐 "애기엄마"라고 하시며

 

잠시만 눈에 안보여도 애기엄마는 어디갔냐며 찾곤 하시네요 ^^

 

하진이 고 귀여운 볼과 눈빛이 얼마나 보고싶고 귀여우실까요?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시길 바랄께요 ^^

 

 

 

3월의 후기를 이제야 올려서 죄송해요 ^^

 

안 올리고 지나갈까 했는데,  그래도 우리의 흔적은 후기밖에 없는것

 

같아서 늦게나마 올립니다 ^^ 

 

 

 

 


profile

강형석

2011.05.04 15:37:28

후기보다도...1년간 고생많았어..천국방은 일년이라..좋겄다.^^
profile

김현숙

2011.05.04 15:44:56

고생하셨어요, 언니. 그보다 3월의 후기를 올릴 수 있다니! 언니 아직 늙지 않았어요!!! ㅋㅋㅋㅋ
profile

김영록

2011.05.04 16:28:26

육영누나!!
3월달 너무너무 수고 많으셨어여
profile

박현선

2011.05.04 19:12:50

^^~ 후기 잘 읽었어요...항상 고생이 많네요~~

김춘자

2011.05.05 16:15:33

도둑 고양이처럼 살짝쿵 와서 후기만 잃고 반성하고 갑니다 ..
남을 위해 봉사하는 마음이 어떤건지 어떤 마음 인지 잘알고 있기에 ..
부끄럽기가 .그지 없네요.. 다들 존경스럽습니다 ..
profile

박다나

2011.05.06 15:54:57

ㅋㅋ 훌륭하군~~~ 천국방장을 하면 머리가 조아지는거가터 ^^ 수고했어!!

임민정

2011.05.06 18:33:04

다시 생각해도 참 아찔해요.. 그때 발견한게 얼마나 다행인지..

방장님~ 1년 동안 고생 많으셨어요.. 짝짝짝!!
후~~~련 하시죠? 가벼운 마음으로 천국방에서 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