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며 삼복중에 감기에 걸려 링거까지 맞는 경험을 했습니다.


ㅋㅋㅋㅋㅋ~


나름 체력은 내가 짱이다 생각하며 살았는데...


작년에 팔꿈치가 아파서 찾아간 정형외과 물리치료사님이 무리했느냐 묻길래 제사가 많았지만


특별한거 없이 평소대로 움직였다 했더니 이제 제 나이가 평소대로 일하면 무리가 되는 나이라는 이야기 듣고


이번에 두번째로 나이 먹음을 실감합니다.


올 해 추석이 빨라요.


추석은 상관없는데 추석 이 후 연이은 작년 제 팔꿈치를 아작 낸 그 제사시즌이 다가오니 무섭더라구요.


아침에 차안에서 신랑한테 큰집은 언제까지 제사지내냐고 물었어요.


요즘 제사 안지내는 집도 많은데 계속 지내냐고요.


큰 집은 제사 조카한테 물려준다더라 하면서 우리도 형님이 지내는 동안 다녀야지 바쁘면 잘 참석도 못하는데 뭔 말이냐 해요.


제가 당신은 바빠서 못 가도 나는 꼬박꼬박 가지 않느냐고 했지요.


작년에 제가 너무 고생하며 병원다닌 생각났는지 몸이 고단하고 아프면 요령껏 빠지래요.


이 대책없는 사람아 말이면 다냐 형님하고 나뿐인데 내가 빠지면 누가 그 일을 다하냐고 물었더니 대답을 못 합니다.


아.. 울 신랑 속편해서 좋겠어요....


아직 여름도 안 지나갔는데 가을걱정합니다.


형님이 싫어하시든 말든 사람을 한명 쓸까 진심 고민합니다.


일 무서워 하는 사람 아닌데... 덩치는 산만해서... 힝~


이번 허브나라도 2박 3일 일정 잡았어요.


지난번까지는 1박 2일이었는데 이젠 몸이 안따라 줍니다.


덕분에 공연에서 힘이 남아도는 저를 보실껍니다. ㅎㅎㅎㅎ~


오라버니는 어쩜 저리 짱짱하신지...


여러분들 체력 관리 어떻게 하시나요?


울산에서 아파 골골거리는 낼 모레 쉰이 묻습니다.

profile


[멋진은주]입니다.
아들 잘 키워서 다음번 운영자 만드는게 꿈(?) 입니다. ^^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83859&act=trackback&key=33d

profile

엄유숙

2019.07.25 12:47:58

여름에는
감기가 안걸린다 하지만
의외로 감기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는 사실~^^
관절..아프면 표시도 안나고 진짜 나만 괴로움.
귀찮더라도 꾸준히 치료받고 팔뒤끔치 아끼삼요.ㅎ
profile

김혜정

2019.07.25 16:46:40

언제부턴가 한해한해 나이를실감하게되더라구요
손목이며무릎 안아픈데가없고
살을빼면좀덜아플거같기도한데
그어려운걸 감히제가 해낼리도없고 ㅠㅠ
운동도 제대로안하고
먹는건 귀챦아어떻게먹는지 참잘도먹죠 ㅎㅎㅎ
이러다간 결국 더아플일만남앗을텐데
아직도 정신못차리고 ㅠㅠ
그나마전 남편이 4형제막내라서 행님들덕을좀봅니당 ㅎ
제가 맏며느리엿음 큰일날뻔햇을텐데 ㅎㅎ
힘내세요 또 어떻게든 넘어갈꺼예요 ㅠㅠ
profile

이동숙

2019.07.25 18:39:32

아프니까...나만 서럽더라구요..
힘내셔요~~~!
profile

조예숙

2019.07.26 10:37:42

점차 제사 문화가 없어지고 있긴 하지만
여자들은 참 많은걸 해내고 있습니다
저는 이부분에선 전 자유롭지만
저의 엄마는 명절때만 되면
스트레스 받으시더라구요
아무튼 아프면 아무도 소용없더라구요
알아서 요령것 잘~~~ 하세요
profile

김은정

2019.07.27 15:17:58

오십이 넘어가니 각종 영양제가 수두룩합니다.언제부터인가 건강에 자신이 없어지고 좋다는 약은
다 사모으고 있는 저를 보니 서글퍼지기도 하고 나이는 못속인다 싶어요 과로해서 메니에르에
이석증까지 겪고나니 몸을 어찌나 사리게 되는지ᆢ 은주님도 제사를 줄일수 없거나 빠질수 없다면
형님과 의논 잘 해서 몸 아끼세요 몸도 한번 망가지니 고질병이 되어 회복이 힘들어요 앞으로 남은
시간들 건강히 살아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