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브나라 2주전.


차에서 오라버니 CD를 듣기 시작했습니다.


오라버니께서는 이렇게 노래하는 분이셨네요.


항상 생각하지만 노래하는 모습이 희미해졌어요.


비가 와서 인지 귀에 들리는 오라버니 목소리가 끈적해요.


흐린 하늘에서 오라버니 목소리가 마음을 들쑤셔서 핸들잡기가 힘들었어요.


아.. 이런 또 이렇게 설레다니....


너무 방심했네요.


다름주 월요일부터 CD를 들을걸....


저 어쩜니까.... 차 안에서 바보처럼 실실웃고 혼잣말하며 오라버니께 사랑을 고백하는 저....


아들이 또 시작이란듯이 헛웃음웃네요.


엄마의 위엄은 이미 저 바닥입니다......


희미해진 설렘의 불꽃이 다시 타오릅니다.


허브나라에 119 대기 시켜주세요.

profile


[멋진은주]입니다.
아들 잘 키워서 다음번 운영자 만드는게 꿈(?) 입니다. ^^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84987&act=trackback&key=e3d

profile

엄유숙

2019.08.23 12:08:49

박수치며 웃는거는
건강에 좋다는 방송을 본듯한대
많이많이 웃으삼요^^
복들어오게~~^^
profile

김선영

2019.08.26 00:31:36

저 또한 핸들을 붙잡고 웅크리고 활짝피고 눈물도 또르르..
profile

강형석

2019.08.26 17:08:29

2주전은 확실히 빠른듯..
너무 진이 빠질확률이 높지.
profile

김혜정

2019.08.28 22:59:21

아마 다들 이러실거같아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