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이렇게 길게 갈 줄 몰랐네요.


참 힘든 한 해 입니다.


저에게도 역시 힘든 해입니다.


동생이 지난 5월 5일 하늘나라로 떠났습니다.


곧 석달이 되네요.


췌장암 선고 받고 1년 6개월만에 떠났습니다.


암특성상 조기발견이 어렵다는데 건강검진 하다 간수치가 너무 높다는 말을 그냥 넘기지 않고 재검을 했고 그래서 알게되었습니다.


1기에서 2기 넘어가는 정말 초기에 발견했지만 위치가 좋지않아 결국 수술도 못 해 보고 항암치료만 받다가 갔습니다.


발병하고 계속 동생과 함께 지냈습니다.


아들도 다키우고 신랑도 혼자 지낼 수 있고 제가 언니니까요.


서울에서 몇달간 치료받다가 더 이상 치료 불가하다 해서 저희집에 데리고 와서 지냈습니다.


그렇게 1년을 데리고 있었네요.


동생은 마지막 입원하고 열흘만에 하늘나라 갔습니다.


걸어들어갔는데 순식간에 그렇게 가더라구요.


의료진들은 이렇게 고통없이 편하게 가시는 분도 많지 않다고 복이 많다 하는데 저는 그저 허무하기만 했습니다.


동생이 미혼이고 코로나시절이라 가족장으로 조용히 보냈습니다.


한동안은 거짓말 같고 꼭 살아있을것만 같았습니다.


이모 장례식에 상주가 되었던 아들도 이모가 살아있는 꿈을 꿨다고 할 정도로요.


두어달을 약이 없인 잠을 못 잤습니다.


지금은 괜찮습니다.


약 없이도 잘 잠니다.


저도 저지만 늙으신 부모님이 더 안타깝지요.


지난달말에 동생생일이었는데 그냥 부모님 모시고 제주도 2박3일 여행갔다왔어요.


집에 그냥 있으려니 죽겠더라구요...


지금은 괜찮습니다.


시간이 흐르니 그런가보다 합니다.


음식먹을때 동생생각이 제일 많이 나요.


가슴이 아립니다.


동생은 안아프게 잘 지내면서 저 기다리고 있겠지요.


저는 또 살아갑니다.


오라버니 공연가고 싶은데 오라버니께 위로 받고 싶은데 코로나가 안 도와주네요.


대신 펭수가 절 도와주고 있습니다.


펭수없이 어떻게 지냈을까 모르겠어요.


저 잘 지냅니다.


오라버니콘서트 가고 싶습니다. 진짜.

profile


[멋진은주]입니다.
아들 잘 키워서 다음번 운영자 만드는게 꿈(?) 입니다. ^^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809496&act=trackback&key=e0c

정혜주

2020.07.28 07:26:5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무슨 말로 힘을 드려야 할지 모르겠지만...함께 기도드립니다♥️

손명주

2020.07.28 09:06:06

삼가 고인의 명복을빕니다
힘든시기 잘드시구요 건강도잘챙기세요
profile

이지숙

2020.07.28 14:50:41

은주도 힘들겠지만
동생은 안아프고 잘 있을거란 위안으로 이겨내기 바래~
좋은 곳에서 잘 지낼거야~
힘 내라
profile

조예숙

2020.07.28 15:52:41

동생분은 아프지 않은 곳으로 갔으니
이제 본인 챙기시고
뭐라 위안을 드릴수 있겠어요
부모님은 우리가 언젠가 돌아가실거라 인식하고 있지만
형제자매는 다르다고 하네요
정말 마음이 아프네요
힘내시고요
profile

박정희

2020.07.28 16:29:07

힘내세요~~
얼마나 가슴 아프셨을까요~ㅠ
위로의 마음을 담아 보냅니다
profile

이새붐

2020.07.28 18:48:12

아이고... 참...
나이를 먹는다는게... 만남보단 헤어짐이 더 많이 기다리고 있으니...
힘내세요~!
profile

최덕기

2020.07.28 19:49:10

삼가 조의를 표합니다
힘내라 은주야
기운내고 공연때 보자
profile

강형석

2020.07.28 20:34:01

오랫만의 글인데 안타까운 소식이구먼..힘내고 잘 추스려.

김동숙

2020.07.28 21:08:08

참으로 마음아픈 소식이네요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힘내세요.

이현정

2020.07.28 21:26:39

무슨 말씀을 드려야할지...
ㅠㅠ
profile

이동숙

2020.07.28 23:05:30

얼마나 힘드셨을까..ㅠㅠㅠ
힘내세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rofile

엄유숙

2020.07.29 00:15:39

부모님..
잘보살펴 드리구
힘내삼요..

박옥

2020.07.29 10:47:57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rofile

김혜정

2020.07.29 10:51:04

사랑하는사람을 떠나보낸다는게 어떤건지
저도그맘 조금은알죠 ㅠㅠ
너무힘들고 아파하시는것보단
좋은곳에서 편안히 행복하게쉬신다생각하시면
조금이라도 맘이 덜힘들까요
웃으면서 언니보고계실거예요
맘 잘추스리셔야죠

장정현

2020.07.29 13:00:53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많이힘드실텐데 힘내시길바래요..
profile

신경미

2020.07.29 14:22:48

부모님을 여의는 것 보다
형제 자매를 먼저 보낸 슬픔이 더 크고 힘이 든다고 하드라구요
저도 제 언니가 암 선고를 받았을때
그 절망감을 잊을 수 없네요~ㅠ
부디 잘 이겨 내고 밝은 모습으로 만나길~^^
profile

송은주

2020.07.30 08:59:22

[멋진은주]걱정 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마굿간 가족 여러분 건강검진 꼭 하시구요.
주의사항 나오면 꼭 다시 살피시고 대장내시경도 꼭 하세요. ^^;
profile

이계영

2020.07.30 23:20:56

어떤 말로도 위로가 될까 싶지만,
부디 힘내시고 건강 잘 챙기세요
동생분의 명복을 함께 기도 할게요
profile

강명신

2020.07.31 10:08:22

사랑하는 사람을 하늘로 보낸 사람을 무엇으로 무슨 말로 위로 할수 있겠습니까 그저 손이라도 꼭 잡아드리고 싶네요 그런데 역시나 코로나 때문에 것도 안되고 오라버니 공연이라도 어서 시작할 수 있으면 좋겠어요 힘내세요
profile

전범수

2020.07.31 15:01:10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rofile

정지니

2020.08.01 00:08:56

너무 힘드시겠어요..무어라 위로도 못드리겠네요.
부디 힘내시고,어려우시겠지만 잘 이겨내시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기도드립니다...

김유미

2020.08.01 09:50:36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profile

육순종

2020.08.02 16:12:05

위로와 평안이 함께하실 기도합니다.

저도 오래 전 당시 38살이던
여동생을 먼저 보냈습니다.
간혹 생각이 나지만,
내가 두 몫을 산다 생각하고
열심히 살고 있습니다.
profile

김희석

2020.08.03 11:31:45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힘내시길바랍니다...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