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굿간에 들어 와보니 제주 눈이 대단했군요.

국내공연의 역대급 피날레였네요.


나는 네팔을 다녀왔습니다.

카트만두에서 랑탕, 랑탕에서 트리슐리

트리슐리에서 다시 자낙푸르로

다소 광폭 행보를 했습니다.

주로 2015년 지진복구현장을 중심으로

돌아보았고 그 후속작업의 진행사항을 살폈습니다.

지진당시 양철로 지어 준 임시가옥들을

이제 영구적인 벽돌집으로 세우는 일들이

막 진행되고 있었습니다.

여전히 손잡아 줄 일은 산재했습니다.

 

가는 길에 풀 마야도 만나고 왔습니다.

3차 수술의 준비를 위해 체크할 일들이 있었습니다.

팔 부피도 많이 줄었고 제법 컸습니다.

오랜만이어서인지 많이 쑥스러워했습니다.

훨씬 까매지고 홀쭉해진 모습이 안쓰러웠습니다.

 

카트만두는 다 알 것이고

다른 지역은 다소 생소할 것입니다.

그래도 랑탕은 익숙한 지역일 것입니다.

이문세가 랑탕 해발 1800미터 산 속 마을에

희망학교를 지었기 때문입니다.

가는 길에 들리고 싶었으나

산악도로 공사 등으로 시간이 지체되어

그 곳을 해가 진 다음에 지나는 바람에

아쉽게 들리지는 못했습니다.

나는 랑탕 북서쪽으로 더 들어가 티벳과 인접한

해발 2,500미터 따또빠니란 마을에 세운

따또빠니 학교를 방문하고 봉사했습니다.

늦게 도착하는 바람에 팀원들 모두 배낭을 메고

밤중에 45도 급경사 산길을 두 시간을 올랐습니다.

한번 손잡아주고 눈 마주치기 위해

9시간 비행기, 10시간 버스, 산행 2시간이 걸렸습니다.

사랑은 언제나 그만한 대가를 지불하는 것임을 실감합니다.

 

히말라야 자락에 간만큼

산을 더 올라 낙탈리 고지를 올랐습니다.

낙탈리는 해발 3,200미터로

랑탕 산의 뒷모습이 보이는 등

사면이 웅장한 설산으로 둘러싸여 있습니다.

 

사실 이문세처럼 등산 매니아가 아닌 나로선

3,200미터도 겨우 올랐습니다.

별 준비 없이 올라 숨이 많이 찼습니다.

그런데 이 정도만 올라도 히말라야는

그 신비로움의 정체를 드러냅니다.

히말라야의 맑은 공기에

폐가 청소되고 정수리가 뚫리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봉사하러 갔다가 보너스처럼 만난

히말라야의 한 자락, 랑탕의 낙탈리!

마굿간 가족의 트레킹 코스로 추천합니다.

 

KakaoTalk_20180206_233134862.jpg

꾸미기_KakaoTalk_20180207_151609631.jpg

꾸미기_KakaoTalk_20180206_162648789.jpg

꾸미기_IMG_4935_.jpg

꾸미기_IMG_4484.JPG

꾸미기_IMG_4804.JPG


profile

엄유숙

2018.02.07 10:39:29

우와~
목사님..멋지셔요^^
봉사두
파란하늘두*^^

김춘자

2018.02.07 10:53:13

마야 소식 궁금했었어요ᆢ
마야도
목사님도
건강하시길요ᆢ
소식 감사합니다
멋있는 사진 감사 합니다
목사님행보의 축복이함께하길요
profile

강형석

2018.02.07 10:56:03

와..히말라야트레킹.진정 추진하고프네요..^^
profile

최현정

2018.02.07 14:28:57

음... 목사님 롱~다리로도 겨우 올랐다시면
음... 잠시 내다리를 내려다보니 @.@'
내다리를 보는 것만으로도 현기증이나서요 ㅋㅋ
발발이 걸음으로는 불가능할 듯 하여
사진만 뚫어져라 탐~하고 있습니다 ^.*
산꼭대기만큼 키큰 목사님 캬~~~~
(문세오빠하고 목사님하고 누가 더 키가 크세요?급궁금요^^)
profile

전범수

2018.02.07 15:49:34

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짝


진정한 성직자이십니다...

목사님이 낙탈리 트래킹 함 추진해보시죠??
무릎 연골이 뚫리는 한이 있더라도 따라가고 싶네요~
profile

김영록

2018.02.07 16:44:33

저두 히말라야 트레킹에 한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profile

하헌옥

2018.02.07 17:01:05

마야소식에 입가에 미소 머물게 하네요~ ^^
목사님 트레킹? 산행?
건강하게 잘 다녀오셨군요~
난 어림도 없는 높이 ㅋㅋㅋ


(현정이언니 - 두분 비슷 하지 싶지 않을까요?)
profile

최지나

2018.02.07 17:50:54

목사님 마지막 사진 프로필 사진으로 강추 입니다.

히말라야 트레킹 저도 언젠가....
profile

김주희

2018.02.07 18:39:40

봉사를 위한 네팔행 참 멋있고, 부럽습니다.
각자 실천하는 방식은 다르겠지만 티쿤올람! 앞으로도 화이팅입니다 ^^~
profile

권순옥

2018.02.07 22:21:44

목사님 멋있으셔요~^^
랑타의 낙탈리~
이름도 이쁜 곳이네요.
저두 언젠가는 그곳에서...
profile

김옥열

2018.02.07 22:45:38

폐가 청소되고 정수리가 뚫리는 느낌 알고 싶네요ㅎㅎ
정말 멋지세요~목사님~^^!!
profile

최순미

2018.02.07 23:53:11

버킷리스트가 자꾸만 무거워지네요·
우짜죠 목사님?
어서어서 한개씩 비워나가고 싶네요·
랑탕의 낙탈리까지만 담을게요~~^^
profile

주은비

2018.02.07 23:56:17

히말라야 트레킹이라니..*.*
목사님 멋찐 사진들 보니
더더욱 해보고싶어졌어요ㅎㅎㅎ

김연숙

2018.02.07 23:56:51

트레킹 꼭 가보고 싶어요
현정이 말에 제 다리도 한 번
내려다 봤습니다 ㅎㅎ
profile

박경민

2018.02.07 23:58:36

오옷.. 새해에도 여전히 멋지신 목사님~^^
profile

이계영

2018.02.08 00:15:19

다리 길이는 자신있는데,,,
즈질체력~ 그래도 도전해 보고 싶네요~^^
2018 스타트 부터 멋지십니다!!
profile

임연순

2018.02.08 08:26:50

봉사도 트레킹도 멋지십니다
랑탕의 낙탈리 ᆢ이 어려운 글자가 한번에 외워집니다
저 목사님 말 잘듣고싶어요ㅎ 트레킹도전~~~!!

손명주

2018.02.08 09:36:02

흑백사진도 배경도 너무 멋있고
아름다운사진 감사합니다
트레킹 저는 .....꿈에라도 갈수있기를^^
또 마야...궁금했었는데 언제일지 모르지만
3차수술도 잘할수있기를 기도합니다
이제 봄으로가는 마지막 추위 건강하세요
profile

서혜정

2018.02.08 10:55:04

와우~~~ 멋지신 목사님.
큰일을 건강하게 그리고 무사히
마치고 돌아오심을 축하드립니다.
다녀오신후 숙제거리들을 추진하시겠지요.
영육간의 건강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profile

송현주

2018.02.08 11:15:55

건강히 다녀오시고 소식전해주셔서 고맙습니다
항상 강건하시길요~~^^
profile

육순종

2018.02.08 11:48:49

해발 3,200미터는 정도는 일반인이 도전해 볼 만한
비교적 안전한 높이 같습니다.
네팔 트레킹의 가장 대중적인 코스인
안나푸르나의 푼힐 전망대도 해발 3,200 정도 됩니다.
물론 쉽지만은 않습니다.

랑탕은 카트만두에서 비교적 가까운 지점이기도 하고
이문세와 마굿간의 손길이 닿은 희망학교가 있는 곳이어서
그 곳 봉사도 하고 낙탈리도 다녀오면 4박 5일 정도로
실현가능한 코스라고 봅니다.

아, 그리고 트레킹은 다리 길다고 잘 하는 것 아니예요.
짧은 게 더 유리해요. 길면 후들거려요.
키? 내가 더 싱겁죠.
profile

정지니

2018.02.08 11:54:50

저질체력이지만 목사님께서 추천해주시니
꼭한번 가보고 싶네요.
랑탕이라면..몇년전 문세오빠께서
학교를 지어주신 그곳같은데..의미있는곳이라 더 가 보고 싶구요..^^
사진들이 너무 근사해요~^^

김춘자

2018.02.08 12:34:31

3.200 미터 하~~
대단 하십니다..
다시 생각해 봐도 저는 못할듯 합니다..
겨우600~~ 1.500미터산에 오를 때도
가슴이 터질듯 숨이 차고 힘이 드는데 ㅠㅠ
목사님 대단 하십니다..
그런데 그곳은 차로는 갈수 없는곳이죠??
그냥 궁금 해서요..
어느 정도는 차로 오를수있지 않을까 싶어서
3.200M 목사님 몸조심 하세야죠??
진심 입니다.
제주 한라산도 1947 M 인데 ..
생각만으로도 어지럼증이 생기네요..

박옥

2018.02.08 15:14:19

목사님 멋지세요*^^*
영국신사 같으세요
궁금했던 마야소식도 듣고
랑탕 낙탈리 웬지 모르게
정감이 가네예

트레킹이라 한번 도전할 만 했는데
3000M가 넘는다니 에휴
저는 맘만 몸은 안되예ㅠㅠ
profile

신은숙

2018.02.08 15:53:39

포즈가 예사롭지 않으십니다. 소싯적에 화보 좀 찍어보신 듯.
profile

장정현

2018.02.08 16:29:58

정말 마지막사진은 가히 예술이시네요~!!ㅎㅎㅎ
profile

최성령

2018.02.08 17:50:52

목사님 무사 귀환하심 감사드려요.
사진으로도 청량감이 느껴져요~
저 자리에 서고 싶음 간절 하지만
추천하지 마세요
문세오빠 추진 하실까 심히 두려워요~~ㅎ
profile

이병훈

2018.02.08 19:56:44

항상 응원합니다...목사님^^
profile

육순종

2018.02.08 23:40:00

랑탕에서는 대충 해발 1,700-1,800 까지는 차로 진입한 것 같습니다.
3,200까지는 1,500미터 정도 더 오르지 않았나 싶습니다.
물론 산소가 조금 부족하기는 하죠.

사진은 사흘이나 머리를 못 감았는데도
머리 속이 맑아져서인지 제법 나이스 샷이 된 것 같아 올렸습니다.
profile

최재문

2018.02.09 08:14:47

건강하게 잘 다녀오셨군요~
저의 희망사항중 하나인..히말랴 트레킹...
그리고 문세형님이 세우신 학교방문...
언젠가는 이루어지길 꿈꿔봅니다.
목사님 좋은말씀 항상 감사드리며 항상 응원하고 있습니다 ^^

김지영

2018.02.10 01:05:48

목사님은 아무런 연기를 하지 않았음에도
배우 포스 작렬입니다^^~

마굿간에서
제일 멋진 남자로 등극~~~^^(문세옵 제외)

마야의 소식도
네팔 트레킹 소식도 감사&감사 드립니다.

근데
해발 3천미터 이상 오른적이 없길래
도전 해 보고 싶습니다^^~
profile

정용권

2018.02.12 10:03:06

문세형과 세운 학교에 곧 다시 가봐야 하는데..
요즘 보수공사 중입니다.
profile

변성희

2018.02.12 22:06:44

늘 목사님글 잘 읽고있습니다~^^
문세오빠도 목사님도 정말 대단하신것같아요!
사진만봐도 가슴이 탁 트이는듯합니다
목사님도 멋지시구요~^^
profile

현명호

2018.02.13 15:59:47

넘 멋집니다.
profile

육순종

2018.02.13 18:49:16

희망학교 공사중이군요..

댓글들 감사드리며
저희 팀이 봉사한
따또빠니 학교 전경사진
추가로 올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