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한학기 휴학을 하고 공부를 한답니다.


그래서 기숙사 짐 빼러 서울 가야 하는데 눈이 발목을 잡네요.


몇 일 전부터 서울에 눈 올까 일기예보 보며 전전긍긍 했는데 막상 출발하려니 울산에 눈이 옵니다.


울산에 눈이 오는건 정말.... 생각도 못 했어요.


수요일 새벽에 출발하기로 하루 미뤘습니다.


연휴 직전이라 차가 많이 밀릴까봐 무섭네요.


앞으로 반년동안 아들 밥차려 줄 생각하니 답답합니다.


혼자 간장에 밥 비벼 먹으며 편하게 살았는데..


아들있으면 고기반찬 먹겠지만 편하지 않아요.


아들이랑 싸우지 않고 잘 지내고 싶습니다.


profile


[멋진은주]입니다.
아들 잘 키워서 다음번 운영자 만드는게 꿈(?) 입니다. ^^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19294&act=trackback&key=a09

profile

엄유숙

2018.02.13 07:28:18

요즘..나두 아들 방학이라
밥차려내는데 골이 빠진다는 사실.ㅋ
자식이 상전이라는..ㅋ
글구 눈은 서울은
잘모르겠고
이곳 수원은 일요일하구 월요일 밤에 제법 내렸다는.
암튼 운전은 조심조심^^
profile

최성령

2018.02.13 09:44:27

현재는 전혀 안옵니다.

이현정

2018.02.13 12:30:55

2. 12. 저녁 8:30분쯤 내렸고
지금은
안와요~ ^^

김춘자

2018.02.13 13:53:29

강하게 키우세요.
혼자 밥챙겨 먹게 해야죠.
잘해주면 아들 없을때 부모들이
그렇게 먹고 산줄 알아요 ㅋ
profile

신은숙

2018.02.14 13:55:16

내려놓으셔야 할 거 같아요. 엄마니까요. 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