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치게 무겁지도...그렇다고 가볍지도 않은 멋진 공연 잘 보고 왔습니다.


음...제가 이런 말을 해도 될지 모르지만, 공연 보면서 두가지가 참 아쉬웠습니다.


울 마굿간 가족님들 생각도 궁금하고...한번쯤 의견을 나눠보고 싶어서 감히 몇자 적습니다.


1. 호응도


-- 세종문화회관 참 오랜만에 가봤더랬죠. 묘하게도...이곳에서 하는 공연은 늘 호응도가 아주 바닥으로 뚝 떨어지더군요.


-- 심지어 이문세님 나오셔서 후렴구 같이 하자 하는데 거의 하는 사람이 없는것을 보고 너무나 놀랐습니다.


* 적어도 울님들은 함께 동참해주셨어야 하는게 아닌지...(옆에 있던 큰딸이 '아빠만 노래방이야' 라면서 웃더군요. 설마 진짜 저 혼자만 한건 아니죠?)


2. 폰 촬영


-- 이건 늘 목격하게 되는 일인데, 찍지 말라는데도 꼭 찍는분들 계시더군요. 특히 이병헌씨 나왔을때 극에 달하던데...


-- 저도 한국 토종이라 한국사람 욕하는거 무지막지하게 싫어합니다만, 원칙 안지키는건 정말 세계 1등 민족같아요. 왜 하지말라는걸 꼭 하는지. 자신은 그렇게 행동하면서 집에 가서 아이들에게는 하지말라면 하지 말아야지...라고 가르치시죠? 이부분은 정말 작정하고 쓴소리 하고 싶어서 언급하는겁니다.


-- 하다못해 무단횡단조차 평소 하지 않습니다. 왜. 우리 딸아이들이 보고 배울까봐서요. 뻔히 건널목이 따로 있는데 아무대서나 건너거나 하지 않습니다. 껌 하나를 뱉어도 주머니에 껌종이 챙겨가지고 다니면서 버리죠. (물론, 저도 늘 100% 완벽하다는건 아닙니다. 실수 또한 자주 저지르는 보통의 인간입니다. 제가 말씀드리고자 하는건 그런 사소한것들부터 '노력해야 하지 않겠느냐' 라는겁니다.)


한편으로는 참 기분좋게 보면서도 한편으로는 무척이나 실망스러운 모습들을 보고 돌아온 어제밤이었습니다.


* 공연관람문화는 우리네 교육이 부실한 탓이 가장 큽니다. 특히 공중도덕 부분은 더 심하죠. 우리 마굿간 가족분들 만큼은...이런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멋진분들로 꽉꽉 채워졌으면 좋겠습니다.


* 제발 하지 말라는건 하지 맙시다. (공연 관람 문화는 우리가 정말 싫어하는 옆나라 일본 사람들이 가장 좋습니다. 배울건...배웁시다. 일본인들은 찍지 말라면 절대 찍지 않습니다. 적어도 전체를 위해 정해진 룰 만큼은 철저하게 지킵니다. 그게 자신에게도 이익이 된다는걸 알고 있으니까요.)



profile


항상 사랑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너와 나 우리가 되기를 소망하며,
작은일에도 감사하는 삶을 살겠노라 새삼 의지를 다지는 오늘입니다.
모든이에게 평안을~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21348&act=trackback&key=b18

김춘자

2018.02.28 15:07:49

맞는 말이긴 하나
오빠의 후렴구는 어제는 상황이 상황인지라
반응이 적었을수 있습니다..
우리가 또 그런 사람들이 아니거든요 ㅋㅋ
지나치면 지나쳤지 ㅋㅋ
공연 문화가 자리 잡아서
적어도 마굿간 가족들은 예의를
지킬줄 아는 가족이라고
생각 합니다..
만약 놓치는 부분이 있었다면
이제 노력해서 부끄럽지 않은
1인으로 거듭 나겠습니다..
profile

이진우

2018.02.28 15:38:13

김춘자//*^^* 이상하게 세종문화회관 이나 예술의전당 처럼 클래식 공연이 더 많은곳에 가면 늘 그렇더라구요. ㅎㅎㅎ 평소 울님들 그렇게 조용한분들이 아닐텐데 어제는 희한하게 다들 조용~히 있으셔서 추모분위기때문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개인적으로는 조금 아쉽더라구요.

촬영하는분들이 더러 보이는게 사실 가장 불편한 부분이었죠. (전 열심히 하라는대로 따라부르고 잘 즐기다 왔습니다.)
profile

노은영

2018.02.28 17:25:06

헌정이라는 부분에 지극히 촛점을 맞춘 공연이라 그런것 아닐까요?
단독 콘서트하고는 다른 부분이니 이해해주셔야 할듯해요.
폰 촬영은 저도 많이 거슬리더라구요
profile

엄유숙

2018.02.28 18:17:58

음..무슨말부터 어떻게 써야할지 모르겠지만

우선 이병헌씨 나왔을때 우~했던거는 사실이나
우리쪽 D열 마굿간 가족들은 사진찍고 그런 사람들
없었던 것으로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후렴부분은 *100여명 합창단*준비로 마굿간 가족들은
이미 그곳에 없고 대기실에 있었을 겁니다.

보통 오빠 콘때도 분위기 가라앉거나 하면 맞춰주는것은
우리들인데 설마?그럴리가 있겠어요.
쫌 오해?한듯요~^^
profile

이진우

2018.03.01 02:52:32

노은영//어느정도는 저도 감안을 하고...고민하다가 글 올렸어요 *^^* 문세형님이 후렴구 같이 해달라고 직접 말씀을 하셨는데도 안하길래...좀 그랬거든요. 촬영하는분들도 생각보다 많아서 놀랐던...

엄유숙//전 E열쪽에 있었고, 상당히 많은 분들이 촬영을 하는걸 봤습니다. 촬영한분이 마굿간 가족이 맞는지 아닌지는 저도 정확히 알 수 없지만...분명 어딘가엔 있을것같아서 다음엔 그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쓴것이구요. 오해한 부분도 있겠지만...음...여기까지만 ㅎㅎㅎㅎ 암튼 약간의 섭섭함이 있었다 정도로 생각해주시면 되겠네요.
profile

신은숙

2018.03.21 13:28:07

님 마음 충분히 이해합니다. 뭐 섭섭할 수도 있죠. 사람이니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