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속음악회는 버킷리스트 중 하나였습니다.

나눔을 위한 공연 컨셉도 좋고,

공연장소가 워낙 낭만적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나에겐 토요일 밤,

강원도에 있는 것 자체가 무리입니다.

그렇다고 일 년에 한 주 쉬는 휴가를

딱 그 날짜에 맞추기도 힘들고

아내와 가족을 설득하는 일도 쉽지 않았습니다.

 

해서 구실을 만들었습니다.

이번  휴가는, 사위, 딸 공연도 보여줄 겸

함께 강원도 봉평에 가자.

손주도 같이 걸 거 아니냐.‘

손주를 워낙 보고 싶어 하는 아내를

염두에 두고 한 말입니다.

손주도 같이 간다는 말에 아내는 흔쾌히 승낙하고

기꺼이(?) 숙소에서 손주를 돌보아 주었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공연 보려고 이 골짜기까지 와요?”

라고 묻는 천진한 아내는 그래도 우리 가족 중

문세를 가장 편하고 친근하게 대하는 사람입니다.

 

어쨌든, 버킷리스트는 완성되었습니다.

가을 같은 여름밤을 수놓은

음악의 향연은 상상이상이었습니다.

아주 편안한 공연이면서

공연의 완성도를 놓치지 않았습니다.

 

도입부와 피날레도 그렇고

공연은 일정한 흐름이 있었고

잘 기획되어 있었습니다.

이문세표 공연 맞았습니다.

그럼에도 여백이 많고 여유로움 가득한

결이 다른 공연이었습니다.

가을이 오면에서처럼 코러스와 세션들이 웃어도

전혀 어색하지 않았던 것도 그렇고,

빨간 셔츠 입은 옛 사랑아저씨

이문세와의 듀엣으로 등장한 미지,

10대들의 댄스배틀이 그랬습니다.

 

음악적으로는 단비오래된 이야기

가장 울림이 컸습니다.

지금의 숙성된 목소리가 잘 배어나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나는 행복한 사람’, ‘나는 아직 모르잖아요.’같은

20대에 들었던 노래도 반갑지만,

새로운 노래들이 귀에 착착 안기는 것을 보면

이문세는 여전히 새로운 노래를 불러야 하는

현재진행형 레전드가 맞습니다.

 

봉평까지 간 것은

당연히 이문세공연을 보기 위함이었지만

마굿간 식구들을 한 번에 많이 만날 수 있다는 것도

솔직한 기대였습니다.

반갑게 다가온 분들,

멀찍이서 눈인사만 나눈 분들,

그냥 쳐다보기만 한 분들도 있지만,

많이 반가웠습니다.

 

오고 싶어도 오지 못한 가족들,

표를 구하고 계획을 세우고서도

막상 오지 못한 마굿간 가족들이 있음을 압니다.

더 좋은 날은 아직 오지 않았으니

또 다른 기대를 품게 된 것도 좋은 일입니다.

 

푸른 숲 속의 음악처럼

삶을 그렇게 푸르게 가꾸어가는

마굿간 가족들이길 기원합니다.


[꾸미기]KakaoTalk_20190905_063812220.jpg     

 

 

 

 

 

profile
• 문세 처 지현의 사촌오빠.
• 늘 문세와 마굿간 가족 위해 기도하는 현직 목사.
• http://www.sungbukch.onmam.com/
• http://www.facebook.com/yook78
첨부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86091&act=trackback&key=2c4

profile

육순종

2019.09.05 08:30:41

어, 근데 앞에 숲속음악회에 대한,
좋은 글이 있었는데, 댓글달려 했는데 안보이네?
profile

이새붐

2019.09.05 08:41:59

목사님이셨네요. ㅎ
첫 대면을 봉평에서 했네요.
알아보지 못해서 죄송해요.
먼저 인사를 드렸어야하는데...
다음부터는 그렇게 하겠습니다!
profile

임미경

2019.09.05 08:47:48

저에게도 상상이상이었던 이번 숲속음악회.
잊혀지지않을 그때의 숲의공기, 냄새, 풀벌레소리...또 까만하늘ㅎ
그리고 여전히 멋지신 문세오빠!

목사님 멀리서 뵀는데,
다음번엔 반갑게 인사드릴게요~!
profile

이병훈

2019.09.05 13:40:12

모든것이 잘 어우러진 숲속의파티였습니다.
그 음악의 향연이 도시로 돌아온 지금의
우리들의 마음속에 영원히 간직되길요...^^
profile

하헌옥

2019.09.05 14:07:00

ㅎㅎ 이렇게 봉평의 추억이 또 . . . 가족분들 다 좋은 추억이

앞으로
언제가는
저는
봉평에 가면 흔적들 찾기 바쁘겠군요^^
profile

김혜정

2019.09.05 18:04:39

너무낭만적이엇던 봉평의밤
너무도 오랜만에보앗던 반딧불이도참좋앗습니다 ㅎㅎ저도 담번엔 목사님뵈면 꼭 인사드려야겟어요 ㅎㅎ

엄유숙

2019.09.05 23:18:27

여름의 끝자락..
넓지않은 야외에서 도란도란보는
숲속음악회는
항상 새롭고 신비롭습니다^^

안식년에 좋은일 하신다고 공연해주셔서
좋은기 가득히 넣어주신
문세옵빠께두 너무 감사드리고
목사님도 뵈어서 너무 방가웠습니다^^

어느분의 작품인지?
사진이 참 현실적인것 같습니다
가을을 타는 남자~^^
profile

강형석

2019.09.06 15:33:13

숲속음악회가 처음이셨다굽쇼?
제 기준으론.. 지난 아홉번보다는 열번째가 가장좋은것같았는데..
목사님.성공하셨네요.^^
profile

김옥열

2019.09.06 19:38:49

전 왜 숲속음악회에서
목사님을 몇번씩이나 뵌것 같을까요~^^
오랜만에 만나뵈어서 반가웠습니다~
사진이 모델 같으시네요~
왜 저렇게 찍을 생각을 못하고
얼굴만 찍어댔는지ㅎㅎ
이번 숲속음악회 정말 정말 좋았어요~~♡
profile

육순종

2019.09.07 20:10:07

오늘 날씨보니 지난주가 더욱 감사하네요.
profile

이윤희

2019.09.11 10:44:44

목사님~ 숲속음악회때 뵈어서 너무 반가웠습니다.
짧은 첫 만남이었지만 그동안의 정?(마굿간 가족,페친)으로
전혀 어색하지도 않았고.
늘 건강하시길 바래요~^^
profile

민윤경

2019.09.27 11:09:34

목사님도 동참하신 숲속음악회였네요~~~
함께하지 못한게 더욱 아쉽네요!!
나중에 마굿간에서 다시 뵐 수 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