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굿간 방문을 환영합니다.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자유 게시판

저도 트위터라는것을 하고 싶어서 계정을 만들었습니다.

 

이건 벽보고 말하는 것 같아서 영 흥이 나지 않아요.

 

근데 현근이도 트위터를 같이 시작했거든요.

 

맨날 로그인해놓구 학교도 가고 끄지도 않아요.

 

[문세]오라버니게 멘션도 하고 글도 올리고 막 그러더라구요.

 

팔로우도 여러사람 해놔 글 읽는 재미도 있고 해서 전 제건 로그인 안하고

 

아들꺼 보고 웃고 아들에게 이런글도 올려봐라 막 이럽니다.

 

아들은 엄마꺼에 하라고 하지만 왠지 허공에 대고 말하는게 어색해 저는 그래요.

 

무엇이든 먼저 용기있게 나서고  도전해야하는데 위축이 되네요.

 

아들에게 '엄마는 말해줘도 몰라' 이런 소리 듣기전에 노력을 해야겠습니다.

 

아자!


자유 게시판new

단일배너

행사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