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굿간 방문을 환영합니다.
마굿간배너
자유 게시판
2011.11.04 13:34

늘, 혹은 때때로

2011.11.04 13:34 조회수 2120

늘, 혹은 때때로

보고 싶은 사람이 있다는 건

얼마나 즐거운 일인가

 

카랑카랑 세상을 떠나는

시간들 속에서

늘, 혹은 때때로

그리워지는 사람이 있다는 건

얼마나 인생다운 일인가

 

그로 인하여

적적히 비어 있는 이 인생을

가득히 채워 가며 살아 갈 수 있다는 건

얼마나 고마운 일인가

 

가까이, 멀리, 때로는 아주 멀리

보이지 않는 그곳에서라도

끊임없이 생각나고 보고 싶고

그리워지는 사람이 있다는 건

 

얼마나 지금, 내가

아직도 살아 있다는 명확한 확인인가

아, 그러한 네가 있다는 건

얼마나 따사로운 나의 저녁 노을인가

 

 

조병하 시인의< 늘, 혹은 때때로 > 라는  시 입니다..

오늘처럼 대기가 낮게 가라앉아 한 낮인데도

쓸쓸한 오후 같은 날에는

많은 얼굴들이 기억의 실타래를 타고 떠오릅니다..

살면서 그리운 얼굴들..

오래도록 남기고픈 아름다운 기억들..

저마다 가슴속에 한 두개쯤 품고 살겠지만..

그리운 것을 마음껏 그리워하며 사는 일 또한

그리 녹녹치 않은 일인가 봅니다..

 

전..오늘 대학 시절..연구실로 찾아 가면

향 좋은 커피를 제 앞에 놓아 주시고 한없이 푸근한 미소로 웃어 주시던

우리 선생님이 넘 그립습니다..

아이 둘 낳고.. 사는 일이 바빠 ..

일년에 한 두번도 안부 전하는 일에 인색한 제자에게

선생님은 이젠 아이들도 많이 컸겠다..

서울 나오면 작업실에 커피 마시러 오너라..

여전히 푸근하게 제 안부를 챙기십니다..

 

계절 탓인가요..

자주 뵙진 못하지만 곁에 계셔 주는 것만으로도

열심히 살아야 할 것 같은.. 삶의 지표이자 버팀목이 되어 주시는

선생님의 건강이 젤 걱정이네요..

 

오늘은 제 기억속에 얼굴을 빼꼼히 내밀고 있는

이 그리움을 반짝하게 닦으며

선생님께 긴 손 편지를 써 볼까 생각 중입니다..

 

마굿간 가족 여러분도

이 가을이 가기 전에 그리운 이름 하나 꺼내 들고

맘껏 그리워 해 보심은 어떨까 싶습니다..

 

아,, 그러한 네가 있다는 건

얼마나 따사로운 나의 저녁 노을인가...~~~^^

 

 

 

  • ?
    허브향기 [허브향기] 2011.11.04 13:49
    생각해보면 정말보고싶은 사람 많다는... 그리고 내가아는언니두...
    그리고 그때그시절 동생 하기에는 차이가많이나는 작년 겨울 오랜많에 5년 지난후 만남
    정말반가웠는데 또 연락이 없네요 자주 연락이라도 하면 좋으련만....^^
    그러고보니 경미사진이 바꼈네.. ^ㅎ^ 멋있다
  • ?
    기억속에만 두면 그리움도 차츰 퇴색 되어 버려서
    그 빛을 잃어 갈때가 많은 것 같애..
    때론 밖으로 꺼내어 쓰다듬고 닦아 주어야
    반짝임을 잃지 않고 오래 간직 하겠다 싶다..
    사진은 좀 덜 세 보이기 위해 최대한 스마일 하며 찍었징~~ㅋㅋ
  • ?
    가슴에 와 닿는 시입니다...이시를 읽고 나니 내주변에 있는 모든것들을
    감사하고 사랑하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
    이름 석자로 마굿간에 모인 사람들과의 인연도 소중히 여기고요~~*^^*
  • ?
    그래요..여기 마굿간에서 맺은
    소중한 인연들이 사는 동안 제게 또 다른 그리움을 품게 하겠죠?
    감사함의 날들입니다~~^^
  • ?
    행복공주 [행복공주] 2011.11.04 17:56
    나이가 먹어갈수록 그리움은 더한것 같애요,,,,
    시를 읽고 나니 정말 많은사람들이 보고 싶네요 언니..
    마굿간식구들도 또 보고 싶구요..
  • ?
    맞아.. 나이 한 살 먹을때마다 기억하고픈. 추억하고픈.. 일들이 늘어나서
    그리움도 더해 지는 것 같애..^^
    보고 싶은 사람들이 많다는 건..
    좋은 기억들을 많이 가지고 있는 사람만이 갖는 특권 같은 것일지도 몰라~~ㅋㅋ
  • ?
    경미언니~가을타나보네^^~~언니글을 읽고 나니 삶이 바빠서 그동안~연락도 못하고 지낸지인들에게~주말안부전화를 드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언니도 이쁜주말 보네시고~~담주에는 우리 만나겠넹~ㅎㅎ
  • profile
    라임 [라임] 2011.11.05 00:04
    ㅎㅎ목련피면 봄 타는건 나도 심하고..가을은 내가 제일 좋아하는 계절이라 마냥 좋으면서도..왠지 쓸쓸한것 같아..
  • ?
    나 가을 ..타나 봐~~ㅠㅠ
    쌀 씻다가도 울컥하구..문세 오퐈 옛사랑 듣다가도 울컥하구..~~ㅋ
    오늘은 퇴근길엔 길 위에 뒹구는 낙엽들 보고 울컥해서...
    지금까지 가슴이 얼얼하네~~ㅋㅋ
    목련피면 봄 타구..~~ㅋㅋ
    도대체 계절 안 타는 때가 있긴 한거냐구.. 남편이 막 구박해~~^^
  • ?
    pure flower [pure flower] 2011.11.04 22:27
    그리움...
    나만의 비밀일때, 더욱 애틋하죠.
    근데 그런거 하나 없이 살면, 너무 퍽퍽하지 않나요.
  • ?
    나만의 비밀로 감춰둬야 할 비밀은 분명 있는거죠?~~ㅋㅋ
    그건 절대 꺼내 놓고 반짝이게 닦으면 사고 납니다..ㅎㅎ
  • ?
    미니마미 [미니마미] 2011.11.04 23:21
    시인이 쓰신 시아래글도 또 한편의 시입니다.
    아!~~ 저는 그리운 사람이??
    좀 생각해봐야겠어요.
    지금은 문세오빠밖에...
    아직 중증에서 못벗어난 관계로..
  • ?
    문세 오퐈한테서 벗어나기란 .. 글쎄 요원한 일이 아니까 싶네..ㅋㅋ
    현희씨가 오직 하나에 꽂혀 있는 거 모르는 사람 없을 걸~~ㅎㅎ
    그래도 걱정마요.. 여긴 같은 증세로 몸부림치는 환자들로 바글거리니...ㅋㅋㅋ
  • profile
    라임 [라임] 2011.11.05 00:31
    어떤 그리움은 미소짓게하는 따뜻한 추억이기도하고..
    때로는 되돌릴수 없는것에 대한 그리움때문에 힘들기도 하고..
    바쁘다가도 문득문득 찾아오는 그리움...^^
  • ?
    아픈 기억들도 시간이 지나니 때론 그립기도 하더라는..
    그게 시간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합니다..

    비 오고 나니 떨어진 낙엽들로 거리가 눈부십니당~~^^
    이번 주말엔 낙엽진 공원길이라도 맘껏 걸어 보자구요...ㅋ
  • ?
    그대창 [그대창] 2011.11.06 00:36
    그리워 어딘가에서 다시 만날 수 있다면 ... .....하지만 너무 그리워도 볼 수도, 만날수도 없는 그런 사람이 있지... 나에겐 ...
  • ?
    행복한 사람이네~~언니는...
    그리움을 그리움으로 묻어 두는 것이 좋을 때도 있단 거 아시죠?~~ㅋㅋ
    행복한 일주일이 되시길~~^^
  • ?
    그대창 [그대창] 2011.11.07 10:28
    고마워~~~~ 경미야~~ 너두~~~~ 요즘 너가 좋아지는거 있지... 한번뿐이 안만났지만 ...왠지 언니같고..ㅎㅎ~
  • ?
    나도 언니가 좋앙~~
    내만 알쥐?~~ㅋㅋ
  • ?
    NG-맨 [NG-맨] 2011.11.07 16:59
    [NG-맨]난 아직 철이 안들어서 그런가 세월..이런거 잘 모르겠는데ㅋ
    근데 누나도 웬쥐 글과 매치가 잘 안되네..흠^ㅠ^~
  • ?
    내가 왜~~잉...^^ㅋㅋ
    나 사실 굉장히 사색적인 여자야~~ㅋㅋ
    그대가 나의 내면을 제대로 보지 못했구만~~ㅋㅋ

자유 게시판new

단일배너

행사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