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가족들은 다 잠들었고.. 전 워낙 야행성(?)이라 이렇게 어둠을 즐기며 마굿간을 지키고 있습니다.

한국에 계신 분들 무더위에 지쳐 계실때..

그 틈을 타 이제 갓 들어온 새내기가 마굿간을 다 휘젖고 다니는 느낌입니다.

그래도 예쁘게 봐주세요... 제가 많이 늦었으니까요..^^

 

아시다시피 (아시나요? ^^) 요즘 마굿간을 얼마나 자주 들락거리는지... 그러다가 이문세 글터 에서

프리첼 옛글을 봤어요. 전에도 봤는데 전 거기에 오빠께서 쓰신 글들이 있는 줄 몰랐거든요.

 

그리곤 읽기 시작해서 이제 전 2003년 4월에 와 있습니다..

오래 전 글을 읽으면서 오빠께서 마굿간 식구들 생각하시는 맘도 느껴지고 ... 더위 많이 타시는 것도

알게돼고....그땐 그런 일이 있었구나... 운동회 진짜 재밌었겠다... 오빠가 지금은 글 쓰실때 얼마나 시간이

걸리실까 ^^....그때 난 뭐 하고 있었드라..하는 생각도 하고..

제게 이런 공간이 주어진 것도 더욱 더 감사하게 됐습니다. 그리고 더 조심스런 맘도 생겼습니다.

그저 오빠 공연 보고 좋아서 잠깐 이렇게 왔다갔다 하다가 마는 사람은 되지 말아야 겠다는 생각도 합니다.

 

밤이 깊어갑니다.

시드니는 12시 43분... 여러분이 계신 곳은 11시 43분 ... 상민이가 있는 곳은 10시 43분.... 혜숙씨가 계신 곳은

몇시일까요?  (시차가 있었는지 기억이 안나요^^)

서로 있는 곳, 시간은 다르지만, 같은 지구안에, 또 같은 달빛 아래서... 편안히 주무시고...

즐거운 한주 맞이 하시길 바랍니다. ^^

 

 

 

 


profile

김현희

2011.07.25 01:20:33

프리첼 옛글!
한번 읽으시기 시작하면...
오늘은 그냥 밤새셔야겠읍니다.

10년동안 오빠의 흔적을 보게되니 점점 빠져들어...
계속 즐감하시어요..*^_^*
행복하시구요.
profile

변성희

2011.07.25 15:23:07

그래서 다 못 읽었어요. ㅎㅎ 아끼면서 읽으려구요. 천천히...^^
근데 그게 될지모르겠어용...

미니마니님은 다 읽으셨죠? ^^
즐거운 오후 보내세요~~ ^^
profile

이미선

2011.07.25 06:59:30

저도 문세오빠의 벤쿠버 공연을 보고 반해서
난생처음 펜카페에 가입을 해서
이렇게 다니고 있습니다..
글은 잘 올리진 않지만 가족 여러분의 글을 읽으면서
왠지 나도 이젠 이 곳 가족이 된 느낌...
영원히 이 곳에 살으렵니다..*^^*...
성희님도 함께 하시길...
profile

변성희

2011.07.25 15:26:16

반가워요. ^^
오빠 공연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이곳에서도...
자주 자주 뵈요. 저도 함께 할께요. ^^
profile

임연순

2011.07.25 09:10:13

다들 마굿간에 들어오면 오빠의 옛흔적을 읽으며 그때를 상상해 보기도 하고..일찍 마굿간에 들어오지못함에 아쉬워하곤 해요..빨리~복습하시고..2011년의 7월로 복귀하세요^^
profile

변성희

2011.07.25 15:29:51

정말 아쉬웠어요. 일찍 함께 하지 못했음을...
그리고 마굿간 가족들 모두 정말 열정적이신거 같아요. 박수를 보냅니다!!
네~ 빨리 복귀 할테니까 기다려주세요~~ ^^ 저 떼 놓고 가심 안돼요~~ ^^

김영혜

2011.07.25 10:31:51

저도 새내기지만서도,,결론은, 새내기가 설쳐야지요 뭘모르니까요ㅋㅋ
profile

변성희

2011.07.25 15:30:44

ㅎㅎㅎ 근데 벌써 군대간 아드님이 계세요?
깜짝 놀랐어요!! ^^
profile

박현선

2011.07.25 16:58:51

저도 시계의 추를 되돌려가면서 오빠의 옛 글을 읽느라고 늦게까지 컴퓨터 앞에 앉아있곤 해요.. 언제 읽어도 새롭고.. 왠지 기분좋아지는 오빠 글에 자꾸 눈길이 가서요~^^
profile

변성희

2011.07.25 22:44:53

시애틀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고 계세요? ^^
맞아요. 오빠 글 읽으면 기분 좋아져요..^^
profile

권순옥

2011.07.25 20:51:12

2003년 4월에 뭐? 하고 있었나 생각해보게 되네요.. 지나간 추억도 소중하고 뜻 깊겠지만 앞으로 함께~ 만들어갈 추억은 더 소중하고 이쁘겠죠?? ^^ 괜히 밤하늘 한 번 바라보고 있다는~~ ㅎㅎ
profile

변성희

2011.07.25 22:49:40

네!! 앞으로 저도 이곳에서 좋은 추억 만들고 싶어요.
저 지금 밤하늘 보고 있는데... ^^
profile

서혜정

2011.07.25 21:43:31

소중한 추억속을 더듬는 프리챌옛터의 시간여행, 많이 행복했구요.. 앞으로도 마굿간에서 아름다운 추억 만들기 함께해요...^-^
profile

변성희

2011.07.25 22:53:44

제가 함께 하지 못했던 시간들이었지만 글 읽으면서 행복하다는 생각 들었어요. ^^
마굿간이 좋아요. 푸근해서... ^^
profile

엄유숙

2011.07.25 21:51:25

저도 프리첼 옛글을 읽어보았어요~~넘 재미있어서 정말로 시간가는 줄도 몰랐답니다..아마도 며칠을 두고 읽어야 할거야요...ㅋㅋ
profile

변성희

2011.07.25 22:54:49

맛있는거 아껴먹듯이 (사실 맛있는건 후딱 먹는데..^^).. 곱씹으며 읽고 있어요.
되새김질 하며... ^^
profile

민미애

2011.07.25 22:48:40

^^
profile

변성희

2011.07.25 22:56:37

^^ 사진 속에 아이들이 있으면 전 왠지 그 아이들이 이 댓글을 다는 것 같아서
자꾸 미소가 번져요. ^^
profile

전범수

2011.07.28 15:44:09

향긋한 추억의 꽃 향기가
가슴 깊이 그리워지면
프리챌 마굿간 그곳에 그렇게 다시 찾아가죠...
profile

변성희

2011.07.28 23:26:14

아..왠지 글을 읽는데 자꾸..
노래가 떠올라요. ㅎㅎ 프리첼 마굿간이 광화문에 있는 건 아니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