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사다난...이라는 상투적인 단어가 올해도 어김없이 힘을 가지는 그런날이 지나고 있네요.


곧 연말이군요.


사람 사이의 일이 가장 어려운 것 같아요.


어느덧 40 대 중반...50 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었는데, 여전히 가식없이 서로 흉금을 털어놓으며 살아갈 수 있는 세상을 꿈꾸는 몽상가의 삶을 살아가다보니...많이 힘들군요. 하하하


어쩜 그리 앞에서 웃고 뒤에선 다른말과 다른 행동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지 원.


선의로 누군가를 전심전력으로 돕다가...정작 제 도움을 받는 그 사람이 저에 대해 좋지 않은 언행들을 하고 있다는걸 한참이 지나 알게 되어 요즘 소위 말하는 멘붕이 왔습니다.


재능기부라 생각하고 적극적으로 돕고, 심지어 내가 정말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과의 다리까지 놔주었는데...그 사람들을 통해 한참이 지나 들려온 소식들이 배신감을 갖게 하네요.


참...사람 사이의 일이란게...이렇게 어렵습니다.


더 큰 일 생기기 전에 소중한 내사람들 모두 발을 빼도록 조치하긴 했습니다만...저도 사람인지라 화가 나는건 어쩔수가 없군요.


그러다 문득 형님 얼굴 (대문사진) 한번 보고 마음 좀 가라앉히자~ 하고 들어왔습니다.



PS : 이번 앨범 너무 좋아서 자꾸 듣고 있는데, 뭐랄까...듣기는 참 좋은데 부르기는 부담된달까. 따라부르지는 못하고 있네요. 왠지 이 좋은 노래를 망가뜨리지나 않을까 걱정되는 마음이라고 할까요. ㅎㅎㅎ 덕분에 그냥 열심히 듣기만 하고 있습니다. 예전엔 참 많이 따라불렀는데 말이죠.


아이고...


한참을 쓰다보니...좋은 얘기는 별로 없이 또 와서 울 마굿간님들 마음 아프게 한거나 아닌지...


잘 이겨내고 있으니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단련 될만큼 되었다고 생각했는데 은근히 스트레스가 되는 부분들이 있어서...그저 넋두리나 좀 하고 가려고 왔어요. 이해해주실거죠? ㅎㅎㅎ


기왕이면 예쁘고 행복한 얘기들로 가득 채우고 싶은데 쉽지 않네요.



다가오는 연말 모두 잘 마무리 하시고, 항상 건강과 행복이 함께하길 기도합니다. - 올 연말엔 너무 과음하지 마시구요~ *^^*

profile


항상 사랑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너와 나 우리가 되기를 소망하며,
작은일에도 감사하는 삶을 살겠노라 새삼 의지를 다지는 오늘입니다.
모든이에게 평안을~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54434&act=trackback&key=2ac

profile

김혜정

2018.11.25 16:12:42

이런사람도잇고 저런사람도잇고 사람사는게다그렇더라구요 살다보면 또 생각지도않게 행복을보태주는사람도 더러잇기도하고 그래서아직은세상이
살만하구나생각하기도하면서말이죠ㅎㅎ힘내세요 어느누군가는 분명진우님을 고마워하면서 좋은분으로기억하고잇을거예요 ㅎㅎ어제오늘눈도마니오고 추워져서 이제정말겨울인듯싶네요 감기들조심하시고
행복한휴일저녁되세요 ㅎㅎ
profile

김유미

2018.11.25 18:01:56

진우님이야기도 공감가고 혜정언니이야기도 딱 맞는말이고 그러네요
누구실까하고 회원정보보기 눌러봤어요 ㅎㅎㅎ 언젠가는 노래들어볼날이 있겠지요?
기대할게요~♡
profile

김태영

2018.11.25 23:48:37

글을 읽는동안 왠지 제맘 속 한켠에 감춰 둔 무언가를
들킨듯한..ㅡ.ㅡ;; 개인주의,,,이기주의,,,
어쩜 참으로 식상한 가치관이지만 이 사이에서
오지라퍼로 살고 있는 일인이라 진우님의 글을
읽는 내내 만감이 교차합니다~^ㅎ^
profile

이진우

2018.11.26 01:22:20

김혜정//그렇죠. 이런사람도 있고 저런 사람도 있고. *^^* 저도 늘 좋은 사람인것은 아니니까요. 그저 일구이언 하는 사람이 아니기를 스스로에게 늘 다짐하고 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그런다고 같이 그러면 안되니까요.

김유미//하하. 전 아직도 누가 누군지...몇몇분들 외에는 잘 모릅니다. 이상하게 잘 못외워요 ㅋㅋㅋㅋ 맘껏 노래 들려드릴 수 있는 날이 곧 오겠지요.

김태영//선의로 돕고자 하는 마음이 '이용당한것이다' 라고 밝혀질때 가장 마음이 아프더군요. 차라리...기브 앤 테이크, 비지니스 관계였으면 마음은 아프지 않을것을. 그럼에도 오늘도 또 누군가에게 마음 주러 갑니다. 진정으로 날 필요로 하는 사람들도 분명 있을테니까요.

*** 모두모두 행복한 밤~ 새로운 한주간도 건강하고 활기찬 나날 되기를 진심으로 바라고 또 바랍니다. 이제 12월이 코앞이네요. 잘 마무리 하자구요...하하
profile

김옥열

2018.11.27 09:31:36

지치고 힘들때 생각나는 사람이
진정한 내편이라지요~ㅎ
올해 마무리 잘하세요~~
profile

강형석

2018.11.28 10:16:47

사는게 다 그렇지뭐...바깓세상이나..이 곳이나..
마음을 내려 놓는게 급선무..가장 어렵지만서도^^
profile

전영미

2018.11.30 10:44:49

이런저런 사람들이 많지요. 훌훌 털어버리고 힘내세요!!

저도 저희 둘째 초1때단짝친구가 초2되며 맞벌이를 하게되어 퇴근이 너무 늦어 어린데 걱정되 아무 댓가없이 매일 하교하고 학원끝나고 집에와서 둘이 같이 놀고, 저녁식사하고, 행사,회식으로 12시 넘어 끝날땐 저희집서 같이 재우고, 새벽출근할땐 새벽에 집에와서 있다 아침먹고 같이 등교하고,,, 이렇게 3년을 그어떤 댓가도 바라지 않고 그저 두 아이가 잘 지내니.. 또 그 엄마가 고등학교 동아리 선배에, 오래전 미스때 같이 유치원 근무하던 동료샘이었던지라,, 워낙 유치원이 업무가 많고 늦게 끝나는걸 아니 .. 하며 그렇게 3년을 울신랑 셋째딸 셋째딸하며 우리아이처럼 지냈는데...

하하,, 초4 겨울 쯤 되니 착한 둘째에게 아이가 좀 함부로 대하는것들이 있어 아이가 많이 속상해 하기에 그러지 않았음 좋겠다고 만나서 이야기했는데.. 그 후론 안보내더니 어쩜 전화한통도 없더라는요...

얼마전 학교 급식실에 급식질서 지도 갔다가 오랜만에 그 아이를 봤는데.. 너무도 많이 컸기에 반가워서 "어머! ** 야 정말 많이 컸다!! "했는데 옆에 친구가 "누구야?" 물으니 "응, 그냥 내가 아는애 엄마, " 하더라고요.. 마음이 쓰렸어요.. 아이긴하지만...

고등학교때 늘 기합주던 무서웠던 선배라 직장서 만나서는 그닥 친하지 않았는데...

결혼하고 아이낳고 이사오면서 같은 아파트 입주하게되고, 아이와 같은반되어 다시 만나니 같은 엄마요 학부모로 예전의 마음 감정도 없어지고 정말 친하게 잘 지내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초2에 육아휴직마치고 다시 출근하게 되며 뻔히 늦게 끝나고 힘들거란거 알아 제가 먼저 보내라하고 정말 그렇게 3년을 서로 잘 지냈는데... 후후 그때 참 가슴앓이 많이 했던 기억이 새삼 나네요.


힘내세요!!! 그냥 잊는게 젤인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