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광주광역시에 사는 50대 후반의 가장입니다.

일요일 오후,

지난 주 원래 거의 빠지지 않고 보는 음악프로그램을 보다가 잠시 채널을 돌렸을때

형님의 모습이 보여 계속 보게 되었습니다.

아날로그의 모습과 감성을......

나도 젊은시절 장만한 턴테이블과 지금은 찾아 다니며 모아야만 하는 LP판들이

나의 보물 1호임에는 우리들 세대의 같이 가는 아날로그적 감성이 아닌가 싶습니다.


나는 사실 형님의 "별이 빛나는 밤에"를 거의 듣지 못했었습니다.

그 후에 MBC FM "오늘 아침 이문세입니다"에서 자주 들었던 그 기억이

내게는 참 행복한 시간들이었습니다.

그러다.....

제 기억으로는 2008년 밸런타인데이인것으로 기억하는데

형님의 떨리는 목소리와 함께 이영훈님의 사망 소식을 전하는

형님은 제게는 참 힘겹게 들렸음을 지금도 기억합니다.


어제 집사부일체를 보다가 형님의 이벤트 공연 중

출연자들을 어리둥절하게 만들며 지붕 위에서 나타나는 모습에

왜 갑자기 눈물이 터졌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난 남자 보다는 여자를 좋아하는데도 말입니다.   ^^

그것은 감동이었습니다.

그렇게 집사람과 막내의 눈을 피해 눈물을 훔치고 있을 때

처형한테서 집사람에게 전화가 왔더군요

형님의 그 모습을 보다가 처형께서도 울었다고요.


내가 가장 좋아하고 노래방에서 꼭 부르는 노래는

"나는 행복한 사람"이구요

"광화문 연가"를 자주 듣고 또 부르는 노래입니다.


지금까지 아직 형님의 공연을 한번도 보질 못했답니다.

물론 여러가지 사정이 있었습니다마는

이번에 광주 공연은 꼭 찾아 뵙고 싶습니다.


조금은 늦었지만 이번에 16집 발매를 축하드리구요

제게는 없는 15집과 이번에 16집 앨범들을 구해야겠네요

(1집에서 14집까지의 음원은 제 PC에 간직되어 있거든요)

항상 건강 하시길 빌구요

오래 오래 저희들에게 멋진 노래와 춤과

그리고 웃음과 감동을 주는 그런 멋진 천상 "가수"로

남아 주시기를 빌겠습니다.


다시한번......

   형님의 건강을 빕니다.                     

                       

                                    광주에서 행복한 마초 올림.



profile

엄유숙

2018.10.29 15:02:55

안녕하세요~^^
저는..학창 시절을
별밤과 함께 보냈고
우리. 청소년 시절엔 라디오가 칭구였을정도로
많은 생활을 라디오와 함께 했었던것 같습니다~^^
지금은 그..시절이 아련하게 추억으로 남아 있고
현재는 마굿간안에서 문세옵빠와 함께 하니..
참 좋아라합니다~!
많이.방갑구요~광전제 식구들과 행복만땅하시구요~^^
진심~!가득~!예쁜글......잘읽었습니다~~
profile

김혜정

2018.10.29 22:57:46

저도 공감이많이가는글입니다
지금도생생하게기억나네요
대학1학년 칭구따라 아르바이트한다고찿아갓던레스토랑
노총각지배인님이 틈만나면 틀어놓으시던오빠의노래들
아마 그분덕에 전 오빠에게입덕하게댄거같애요ㅎ
까마득한옛날일같기도하고 엊그제일같기도하구
은근히속으로설레던 그때가참좋앗던것같기도하구
가끔씩 오빠얼굴뵙고 가까이서노래들을수잇는 지금이더좋은거같기도하고
ㅎㅎㅎ머 그러네요
이밤에~
profile

조예숙

2018.10.30 15:44:05

전 별밤지기이실때 애청자였어요
맨날 사연도 보내구
사연이 소개된 적도 있구
그땐 참 행복했었는데
아~~ 그렇다고 지금 안 행복한다는건 아닙니다 ㅋㅋ
profile

김태영

2018.10.31 01:01:26

그 옛날 사춘기 시절 다락방서 식구들 잠든사이..
오롯이 저와 함께 해주셨던 문세님~♥
무엇이 그리도 팍팍했는지 까마득히 잊고 지내다
이제서야 늦깍이 문세♥바라기가 된 마굿간
일년차입니다^^;;
평소 지인들과 소통이 안될 정도로 TV랑은 안친한
일인인데 어느 순간 리모컨을 제가 점령하고 있네요ㅋ
문세님 나오시는 프로그램마다~마다...^ㅎ^
이번 집사부일체에서 별★밤을 회상할 수 있을 쯤엔
폰을 무음으로 해놓았답니다~ 집중이 안되서염ㅎㅎ
이렇듯 이번 16집과 더불어 한동안 문세님을
잊고 있었던 지인들과도 함께 할 수 있어
그동안 나홀로 문세앓이 하다가 함께 할
칭구(?)들이 많아져서 외롭지 않네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