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평여행-009_.jpg

 

아...비가 오려는지 ...날씨가 아침부터 꾸물거리네요.

이런 날은 왠지 ...연한 원두커피보다는...달짝찌근한 맥* 커피가 어울리죵?

오빠는  긴 18회의 대장정 공연을 마치시고...

우리의 감동과 여운으로...함께 하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저는 어릴때...가수가 되는게  꿈이었죠.

저희 친정엄마 말씀으로는  제가 아주 애기때부터...혜은이씨 노래를

불러가며...동네어르신분들 귀염을 받았다합니다.

그래서 모두들 저 녀석...뭐가 되도 되겠네...하셨대요.

기대에 부흥이라도 하는듯...노래하면...어디가도 빠지지 않을만큼..

열심히...잘 했구요...각종 노래대회에서 상도 많이 탔죠.ㅎㅎㅎ

특히...사춘기가 시작될무렵...초등학교 5학년때쯤...친구집에서 친구언니방에 있는 오빠의 LP를 들으며...

아...세상에 이렇게 아름다운 노래도 있구나...이렇게 멋있게 노래부르는 사람도 있구나...하며...

그 시점부터 문세오빠 홀릭에 빠지게 되었습니다.

 

근데...오빠...얼굴이 기시다는? 이유로...ㅋㅋㅋ 방송엔 가뭄에 콩나듯

나오시고...가끔 가요제 진행이라도  맡으셔서 TV에 나오시면

우리 일가친적들이 제게 "이문세 ~TV에 나온다!" 며  제보또한 끊이질 않았답니다.

덕분에 제가 오빠 좋아하는걸 온 일가친척이 다  아시게 되었죠.ㅎㅎㅎ

또  그당시 문구점에 가면 유명연예인들 사진 앞뒤로 코팅해서 책받침으로 쓰는게 유행이었는데...아시죵?

근데 저는 정말 어렵게 어렵게 오빠사진 몇 장 구해서 책받침 만들면 친구들의 빈축을 사곤 했답니다.ㅋㅋ  이게 뭐냐며.ㅠ.ㅠ

사실...그때 당시...오빠는 오디오형 가수의 대표주자...신비주의의 시작이셨으니까요.ㅎㅎㅎ

어쨓든...그러든 말든...저는 오빠사랑에 더욱더 깊이 빠져갔고...별밤가족으로 또 열심히 활약하게 됩니다

예쁜엽서전에 보낼 엽서를 밤새 그리고 또 그리고...별밤가족마을 캠프에 신청은 열심히 하는데...한 번 뽑히지는 못하고...

급기야...별밤뽐내기 자랑에서...저는 15년간 갈고 닦은 노래 실력으로...당당히 대상을 받아...

세고비* 기타도 받고 ? 써있는 진바지도 받았죠.

그때당시 상품을 직접 방송국으로 받으러 가는 시스템이라...MBC방송국도 구경하고...

그렇게 오빠와 별밤과 오빠의 아름다운 노래들로...제 사춘기 소녀시절은 함께 물들어 갔답니다.

그때  생각해낸게...가수가 되면...오빠와 선후배관계가 될테고...별밤도 출연할 수 있고...그럼 오빠를 자주 뵐 수 있겠구나...

무지 단순한 마음을 시작으로...그때부터 제 꿈은 가수가  되어버렸습니다.

요즘은 별밤출신 가수해서...이기찬씨,이수영씨, 등등...많이들 있으시던데...

아마도 제가 가수가 되었으면 별밤출신 1호였겠죠.ㅎㅎ

암튼...그리하야...실제로 가수가 되기위해...가수입문의 첫과정...대학가요제에도 나가고...

아르바이트로 유명가수들 코러스를 하며. 이문세쇼,이소라의 프로포즈 등등..에서 활약하게 되죠. 지자랑중...ㅋ 아니...이해를 돕다

보니 불가피하게 쓰게 되었네요

그 과정에 꿈에 그리는 오빠를 실제로 여러번 뵜지만 용기가 없어 말 한마디 못해 봤답니다.ㅠ.ㅠ

또한 유명 기획사  오디션도 보며...실질적인 노력을 하게 됩니다.

왠지 꿈에 점점 다가가는 느낌이 들었었죠.

 

그런데...그게 생각처럼 잘  안되더라구요...

드라마 OST를 부를 기회가 있었는데...녹음까지 다 했는데...방송전날 다른 가수로 교체 되었다고...날벼락을 듣질 않나...

기획사에 들어올라면 남자친구와 헤어지라고 하질 않나...

그때당시...남자친구{지금의 남편}를 너무 사랑해서...그럴 수는 없었습니다.

그때 생각하면...에이!!! 헤어지고 가는건데 ...싶지만요.ㅋㅋㅋㅋㅋㅋ

아무튼 이래저래...상처만 받다가 꿈을...슬며시 접게 됩니다.

가수라는 꿈에만 매달리기에는 제가 너무 어렸고...생활도 해야했으니까요.

대학을 졸업하고...조신하게 직장생활을 열심히 합니다. 장장 8년동안...

그러다가 스무일곱에 대학 1학년때 만난 남자와 결혼도 합니다.

 

제 꿈은 소리없이 점점 멀어져 갑니다. 아니...아주 사라져갑니다...

그냥...아주 일상적인 생활을 하며...그냥 평벙한 직장인으로, 한 남자의 아내로, 그러다가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가고 있죠.

제꿈의 시작엔 오빠가 있었고...그 꿈을 이루기위해 노력하는 과정에도 늘 오빠가 계셨죠.

비록...저는 그 꿈을 이루지 못했고...그래서 불현듯 갑자기 너무 슬퍼지고...쓸쓸해지기도 하지만...

지금...저는 오빠와 함께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오빠를 사랑하는 수많은 우리 마굿간가족들과도  함께 하고 있습니다.

하나도 슬프지않고 하나도 쓸쓸하지 않네요.

비록 어릴때  단순히 오빠를 자주 볼 수 있을것 같아서...꿈꾸었던 '가수"라는 꿈을 이루지는 못했지만...

30대 후반의 만개한 꽃으로 살아가고 있지만...

오빠와 함께...세월을 흘려 보내며...가수와 팬으로...아니 가족으로 함께 남은 시간을 할 수 있음이...너무나

눈물겹게 행복합니다.

 

가끔은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과연...오빠가 트로트를 부르시는 가수여도 이렇게 좋아했을까?(그렇다고 트로트자체를 비하하는건 절대아닙니다요)

나는 과연...오빠 자체를 좋아하는걸까...오빠 노래를 좋아하는걸까?

장고끝에 나온 결론은 오빠노래를 부르는 오빠자체를 좋아하는거죠.(사실 오빠외모도 제 스타일인가봐요. 울 신랑 얼굴이 긴거 보면...ㅋㅋㅋ)

오빠와 오빠의 노래들은 우연이 아니라 정말 필연이니까요.

오빠노래는 오빠외 다른 누구도 어울리지 않으니까요...

 

감사합니다.

같은 시대에 태어나 동시대를 살고 있고...이런 행복함을 느끼게 해 주셔서...^^

 

날씨탓인지 아침부터 너무 주저리주저리 했네요...

요즘 드는 생각인데요...

오빠뿐이 아니라...이 마굿간을 너무나 사랑하게 될것 같습니다.

부끄럽지만...고백해 봅니다....제...사랑 받아 주실꺼지여~~~~~~~~~~? 

profile

• 이름 : 정지니 (대화명:해바라기소녀) 
• 사는곳 : 서울 와우언덕 왼편 일산
• 소개 : 대단히 아름다운 노랠 많이~부른 대한민국에 몇안되는 가수를 사랑하는 여인
• 트위터 :  http://twitter.com/jinidream94

첨부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17310&act=trackback&key=69c

profile

엄유숙

2011.04.26 11:27:55

젊었을때는 비.오는 것을 즐겼으나..40이 넘은 지금은 비가 귀찮네요~~~집안 눅눅하지..빨래 안마르지..기냥..싫네요..ㅋㅋㅋ..나도 첨에 고것이 헷갈렸어요..문세 오빨 좋아하는건지..아님 노래가 좋은건지~~~근데 어느날 울 친정언니가 그러더라고요..복잡하게 생각할거 있니? ( 노래가 좋으니 사람도 좋은거고~사람이 좋으니 노래가 좋은거지~)..정답이더라고요...
profile

정지니

2011.04.26 16:57:52

그니까요... 그냥...우리 모두에겐 오빠는 그냥 좋은거...조건없이 좋은거...그런거 아니겠어요?
이런 오빠와 오빠노래를 좋아하는 우리는 ...모두 격이 있는 사람들인거 맞죠? ㅎㅎㅎ
profile

전범수

2011.04.28 17:41:08

특별한 분이셨구나...(-프리챌에서 감은 잡았지만서도^^)
에이!!! 그딴 남자친구 뿌리쳐버리지^^ㅎㅎㅎ(-농담이라요^^)

담번 함께하는 자리에서 노래 솜씨 꼭 뽐내주셔요^^
미리 우뢰와같은 박수~'' 짝짝짝짝짝~''
profile

정지니

2011.04.28 19:41:13

문세오빠는 아닌데...제 성대는나이와 함께 늙더라구용...ㅎㅎㅎ 담번에 정말 기회가 되면 오빠랑 듀엣은 한 번 해 보고 싶습니다.소원이니까요... 비록...너무 활짝핀 아지매꽃이지만...ㅎㅎㅎ그리고...절대 특별할껀덕지도없는 사람입니다. 자랑할 것도 없고...제가 이곳에 지금 함께 하는 이유를 쓰다보니...장황하게 길어졌네요~^^그나저나... 범수님의 리플은 항상 재미있고 유쾌하네요. 특히...그딴 남자친구 뿌리쳐버리지...사무치게...공감됩니다.ㅎㅎㅎㅋㅋㅋ
profile

권순옥

2011.04.28 23:41:05

노래 부르시는 거~ 꼭..한 번 듣고 싶어지는데요... ^^
profile

정지니

2011.04.29 01:06:41

아닙니다...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성대도 같이 나이를 먹어서...노래도 잘 안된답니다. 그냥...이 부족한 제가 감히 오빠랑 듀엣은 한 번 해보구 싶은게 소원이지만요...올해 안에 이룰 수 있을려나...부끄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