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아파트 주변을 어슬렁 거리다  뜻밖에 봉숭아  꽃을 발견하였다...

이것이 얼마만에 보는  봉숭아 인가~~~

반가운 마음에  손톱에  물들일 만큼의 꽃잎과 나뭇잎사귀를 따가지고 와서  남편에게 이것 좀 보라고....

하는 순간 ....남편이 하는말....

"경비 아저씨가  뭐라 안하시냐"  "여러사람이 보고 즐거워 해야 하는데  왜 따가지고 다니냐"  하면서

궁시렁.궁시렁....머리가 순간 멍헀다...

이번엔 따왔으니까 들이고 앞으로는  하지 말랜다~~~ 그말이 틀린말이 아닌데도 난 괜시리 서운헀다~~

"아니 내가 뭐 나무 뿌리까지 뽑아온것도 아닌데~~~내손톱 좀 호강하고 싶어서  라고 반박을 했다...

어찌 되었건 돌을 주어다  백반을 넣어  봉숭아 잎을  찧는데~~~

손톱 몇개 할거냐 ....물어보길래 열개 할거라니...세개 이상은 하지 말랜다...

이상하다나..글고 아줌마가 열개가 뭐냐 한다...

아줌마는 여자 아냐 ?

난 성질이나서  봉숭아를 올려 놓고  실로 어설프게  묶었는데~~~한손으로 하려니 영....

옆에 있던 남편이 슬쩍 보더니..묶어 준단다.... 어쩔수 없이 내손을 맡기고....

근데 좀 치사헀다....남편이 하나만 더 있어도...ㅎㅎㅎ

 

오늘 아침 

밤새 묶어 놓았던  비닐을 푸는데..마음이 설레였다..

어릴쩍엔 해마다 들였었는데......

지금은  도시에서 봉숭아  보기가 힘든것 같네.....하고  있는데...

중딩 짜리 아들이 다가와 하는말  (엄마 손 더럽단다... 멀쩡한 손톱을  왜 그렇게  해났냐..한다)

아휴......저 놈을 기냥......

너 (나중에 니 마누라 한테  그러면 쫓겨난다) 헀더니.....

마누라 한테는 안그런단다....

나쁜아들......놈

profile
엄유숙 (귀여운도깨비)
문세오빠의 노래와 함께 행복하구 즐겁게 잘살고 싶습니다^^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55185&act=trackback&key=5e3

profile

정지니

2011.08.12 17:23:00

남편분이랑 아들땜에...서운하셨겠다 저두 봉숭아보면 어릴때생각이 나서 함해보구싶은데 막상 안하게되더라구요 정모때 예쁘게 봉숭아물들인 손톱보여주세요!^^
profile

엄유숙

2011.08.13 11:48:28

아들이 요즘 사춘기인지 좀 삐딱~~~밉상꾸러기예요~~~정모때 손톱 보여줄께요...

김춘자

2011.08.12 17:32:39

남편이 하나만 더있어도 ㅋㅋㅋ
profile

엄유숙

2011.08.13 11:59:36

ㅋㅋㅋ~~~하나만 더있어도~~~요말이 저는 마음에 들어요...
profile

임연순

2011.08.13 09:29:13

저도 봉숭아 따서 준비해놓고 손톱기르는중입니다. 왼쪽손 3개만 할까? 왼손오른손 3개씩할까? 에라 모르겠다 양손다 할까..매일 고민합니다. 전 ~ 남편도 새끼 손가락 하나 해주려고 하고 있는데..자는데 몰래 ㅋㅋ..저 학생 때 옆에 계시던 아빠가 본인도 해달라고 해서 왼쪽 새끼 손가락만 해드린 기억이나서..
profile

엄유숙

2011.08.13 11:56:29

저는 양쪽손 세개씩만 헀어요...남은걸로 어제 또한번 들였는데~~~예쁘게 나온것 같아요.
그러지 안아도 남은 봉숭아보고 남편이 발가락 한개씩만 들일까?
물어보길래..얄미워서..대답안하고..그냥 쓰레기통에다 버렸어요~~~ㅋㅋㅋ
profile

박현선

2011.08.13 13:43:59

^^~초등학교때 봉숭아물들인다며 좋아라하던 어릴적 추억이 떠오르네요.. 근데 전 실로 꽁꽁 손가락묶인 것이 왜그리 답답했는지 몰라요 그 실풀고 싶어 잠 설쳤던 기억도 생각나요~ㅋ
profile

엄유숙

2011.08.14 11:24:59

실로 묶은 자리가 답답하고 간지럽고 해요~~~저도 답답해서 하루는 새벽 다섯시에 풀러 버리고 하루는 새벽 네시쯤 풀렀는데..그럭저럭 잘들여졌네요~~ㅋㅋㅋ
profile

변성희

2011.08.13 14:39:35

^^ 전 언제나 색깔이 제대로 나온 적이 없어요. 약간 진해야 예쁜데..
항상 고추가루 색깔 처럼 나왔던 기억이.. ㅋㅋ
오랜만에 봉숭아 얘기 들으니 추억이 새록 새록 떠올라요. ^^
profile

엄유숙

2011.08.14 11:28:17

백반을 많이 넣으면 좀 더 잘들여지지만~~~넘 많이 넣으면 살이 아려요~~~
그래서 저는 백반을 조금 넣고 두번을 들였어요...그럭저럭 잘나온것 같아요...ㅋㅋㅋ
profile

전범수

2011.08.17 09:46:06

첫눈 올때까지 봉숭아물이 남아있으면 사랑이 이루어진다길래,,
한 20여년을 양손톱에 봉숭아물 지워질날 없이 물들여왔는데~~~
아직도 혼자네요... 서러워 이렇게 눈물만~ㅠㅠ
profile

엄유숙

2011.08.17 11:36:34

ㅋㅋ...저도 어릴때 그말을 믿었었는데 미신인가봐요~~~
솔로일떄 자유를 맘껏 누리세요~~~
인연은 따로 있는것 같네요~~~
profile

권순옥

2011.08.17 20:50:03

2주전 엄마와 함께 서로서로 양손가락 10개 모두 봉숭아 꽃물 들였는데.. 첫눈 올 때가지 봉숭아 물 남아 있으면 정말 사랑이 이루어질까요? 절 위해선 좋은건데 우리 엄마를 위해선 아니 아빠를 위해선 이루어지면 안 되는건데요~~ ㅎㅎ
profile

엄유숙

2011.08.18 14:08:21

ㅋㅋ~~왜 그런말이 나왔는지 모르겠어요..아마도 소녀가 봉숭아 물을 들였는데
봉숭아 물이 첫눈올떄 까지 남아 있었는데 그때 첫사랑이 이루어졌나 봐요~~~
열손가락이면 아주 예쁘겠어요..
당근 엄마는 사랑이 이루어 지면 안되지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