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굿간 방문을 환영합니다.
마굿간배너
자유 게시판
2011.08.22 10:26

정모 일기..

2011.08.22 10:26 조회수 1869

처음 가보는 전국모임으로 일찍 서둘러 가볼려 했는데....동생돌잔치 참석으로 9시에

 

집에서 출발하여 밤12시쯤  도착했다. 미미가 나와서 첨 맞이한다....며칠전 생일맞이 대전단관 티켓 2장 샀는데..

 

솔직히 갈수있을런지 몰것다. 서경원에서 신청하신 분들과 같이 모두어서 내 카니발전용차선 타면  갈려고 맘을 먹는다.

 

차에서 내려 모임방쪽으로 가보니 모두들 둘러앉아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참,,,,,,다행이다. 없을 줄 알았는데..

 

갑자기 흥분되기 시작한다.블루 2잔 소주 2잔 맥주2잔에 벌써 나의 손에 마이크가 쥐어졌다.  놓고 싶지 않다....... 

 

이리 흔들 저리 흔들 어느덧 새벽4시 하나둘 쓰러지기 시작하는데 미애,선재 승표가 남아있다...강적들..끝까지 남아있겠단다.

 

나도 늦게 참석도 했고 오기가 생긴다. 맥주잔(종이컵)이 삐뚤어 질때까지 서로서로 거드며 이야기를 나눈다.

 

점점 날이 밝아오고 7시쯤  처음 보는 윤희가 일어나서 동참한다..일어나자마자 맥주먹는다. 무섭다...그만해야겠다..

 

선재가 떨어지고 승표는 사람들을 깨우러 나갔다.. 이 틈을 타 잠깐 화장실 간 사이 미애도 쓰러져 있었다.    

 

결국 나도 뻘건  눈 해가지고 아침밥 한 술 뜨고  고꾸라졌다.

 

시끄러운 소리에 눈을뜨고 쓰린 속 달래가며 숲속의 신선한 공기를 품어본다. 빙글빙글 세상속으로 빨려들어간다.

 

한바탕 수영장속으로 몸을 던지니 정신이 번쩍 든다. 사실 더 많은 분들과 인사도 나눴어야 하는데..늦은 바람에

 

아쉽다......이 글을 통해 인사를 드립니다. 얼굴은 못뵈었지만 반가웠었고 다시 만날 날을 기약하겠습니다.

 

집에들 갈 시간...난 전용차선을 타려면 적어도 4명이 내차에 타야된다.. 민정이가  인원을 소집후 출발...

 

처음보는 윤희와 수미,,,,,,그리고 딸 같은 지형이......ㅋㅋ 이건 진짜다...누군 기분 좋고 누군 기분 나빴을 것 같은

 

맨트다.  한바탕 웃음을 뒤로하고 휴게소를 들르니 용구형님이 들어온다.같이 간단 점심을 먹고 내달린다.

 

근데 막혀야 전용차선 타고가는 기분이 날텐데.....어라 시원스레 뻥 뚫려있다.....평일에도 막히는 경부고속도로..

 

천안 부근에서 약간 정체 되더만 전용차선보다 더 차가 없다...된장......먼저 출발한 병훈이 중부탔는데 하나도 안 막히고 

 

동서울 거의 다 왔다고....지형이에게 미안했다..집이 그쪽인데....그래도 남친하고 데이또 잘 했지?ㅎ~

 

용구형에게 콜해 안성 휴게소에 미팅해서 신발던지기게임 한판.....묵찌바 두판......모두 졌다.....용구형 딸 지수가 

 

복수의 미소를 진다..저번 장안동에서 실수로 소주를 부은 적이 있는데 엄청 울었다.이번 게임에서 단단히 나를

 

벼르고 있었던 모양이다..다행이다.....갈때 수줍게 인사도 한다..지수야~ 아찌 이쁘게 봐죠~알았지~

 

고속터미날에 민정이하고 수미,지형이 내려주고.....잘들 들어갔지? 멀리가는 민정이가 걸린다...원주 콜을 외쳤었는데..

 

윤희랑 이런저런 얘기 나누며 안양단관때 보자며 헤어지고,,,,,,졸린 눈 비벼가며 사워하고 쓰러집니다.

 

마지막으로 이런 큰 모임때 항상 고생하는 몇몇 분들이 있다. 말 않해도 보는사람은 다안다.

 

그런 분들의 노고에 나같은 거저 먹는 사람도 있다................따뜻한 말 한마디가 필요하다...   

 

모두들 사랑한다고........

 

재미있고 즐건 추억을 만들어 준 여러분에게 하고픈........................................  


자유 게시판new

단일배너

행사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