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굿간 방문을 환영합니다.
롤링배너1번 롤링배너2번
자유 게시판
2020.06.19 10:32 조회수 649

일로 제주를 갈거라고는 생각해본적이 없었죠.

제주 현지에도 수많은 공장과 업체가 있을테니까요.

그런데, 지인에게서 오랜만에 전화가 왔습니다.

'새붐씨~ 약속 지키려고 전화했어요~'라는 첫 마디.

작년 히말라야 봉사에 함께 했던 분인데, 제가 블라인드를 한다고했더니,

기억하고 있다가 할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겠노라고...

그 약속을 지키겠다며 전화를 주셨네요.


제가 최소 두 번은 가야하고...

장사를 하는 사람이 손해를 볼수는 없잖아요.

경비만 추가해도 현지에서 구매하는것보다는 분명 비싸질텐데...

고마운 마음과 부담감이 같이 오네요.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끝에 내린 제가 내린 결론은!

믿고 맡기는거니, 받을만큼 받고 대신 문제없이 깔끔하게 일처리하자!


제주에 지인이 있긴한데, 오늘 몇년만에 서울을 간다네요. ㅋㅋㅋ

어쩔 수 없이 혼자서 바람을 쐬던지해야죠.

내일 아침일찍 현장에 가서 실측.견적을 내고, 오후에 되돌아옵니다.

아주 짧은 일정이죠.

혹여 제주에 계신 저를 너무너무 궁금해하는 마굿간 식구가 계시면 연락주세요~ ^^



자유 게시판new

단일배너

행사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