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서...쐬주 한 잔  하고 있습니다.(남편은 드르렁 대며 잘도 자고있고...울 이쁜 딸도...콜콜 잘 자고 있는데...)

 

자칫하다간  술주정으로 오해하실까봐...말씀드리는건데...

 

저는 소주 2잔이면 10병먹은 몫 해 내는 술에는 젬뱅이랍니다...

 

그런...제가 ...왜 이 밤에...오빠노래"그때 내가 미처 하지 못했던 말 " 을  들으며...쐬주 한 잔을 기울이고 있냐...면!

 

모르겠어요...

 

누구나...그럴 때 있잖아요.그냥 쓸쓸하고 외로워지는...

 

이제는 이런 푸념 늘어놓을 정도로 마굿간이 편하게 느껴지는건지...

 

오빠사랑은...물론 20년이 넘었지만...

 

이런 커뮤니티에 가입 할 줄도 , 있다는 사실도 모른채 살았죠.

 

 

오빠의 글터에서 옛글들을 보며...10년이란 세월을 훌쩍 넘긴 이 마굿간의 가족애, 역사를 보며...

 

부럽기도 하고...안타깝기도 하고 그렇네요.

 

그 시간을 , 그 세월을 함께 하지 못했다는...

 

좀 더 적극적이었고...좀 더 부지런했다면...마굿간 창단 멤버로...

 

이제는 누구나 다 편하고...정말 가족같이 끈끈했을텐데...

 

아직은 낯설고...어렵고...어색하고 ...그렇네요.

 

나름 노력하려고...모임도 적극적으로 참여해보려하고...

 

기회가 되면...천국방 봉사도 함께 하고 싶고...

 

벙개치면...부리나케 달려 가고도 싶은데...

 

아직은 이 공간이 제게는 완전한 가족이 되기에...10년이라는 세월의 벽이 느껴지는듯합니다.

 

작년 여름에 마굿간의 가족이 되었고 처음으로 참석한 모임은 10주년 마굿간행사였지요.

 

그때도 손님처럼 융숭한 대접만 받다가...간 것같고...영 그랬답니다.

 

이제 이런 마음 버려야겠지요.

 

이젠...저도 주인의식갖고... 지금보다 더 적극적이어야 겠어요.

 

무엇보다...같은 마음으로 같은 이유로...이곳에 모인 가족이기에...

 

더욱더 정이가고 사랑스러운 느낌이 듭니다.

 

왠지 감성도 비슷하고...느끼는것도 비슷하고...그냥  공통된 부분이 많기에...이곳에 모인것이 아닐까요?

 

그 중심엔 물론 오빠가 계시구요...

 

술도 못마시는 제가...쐬주 한 잔 하며...넋두리 늘어놓구 있으니 이쁘게 봐주세요. 술주정은 절대 아닙니다요!ㅎㅎㅎ

 

이제 겨우 두 잔 마셨는걸요...심장이 벌렁대서 그나마도 이젠 뚜껑 닫아야겠어요. 남은 소주는 요리할때 써야지.ㅋ

 

암튼...이곳에 있음이 감사하구요...

 

제가 교회에 다니는데요...

 

문득문득 ...너무 감사할 것이 많음에도 잊고 살 때가 많다는 생각이 드네요.

 

오빠같이 인간적인 냄새가 나는 따뜻한  아티스트와 동시대에 살아서 이 아름다운 음악을 느낄 수 있다는것에 감사하구요...

 

또 앞으로도 이 시간을  함께 할 수 있음에 새삼 감사합니다.

 

 

 

사실...아까 낮에...딸램 혼내고...하루 종일 마음이 안좋았어요...아홉살 딸과...요즘 전쟁중이네요.

 

제가 곧 직장엘 나가게 됐는데...이젠 하루종일 붙어 있을 수 도 없는데...

 

이 딸래미...엄마속도 모르고 속을 썩이네요...

 

 울엄마의  딸로만 살던 제가 이젠  한 아이의 엄마로 살아간다는게...많이 힘드네요. 제가 너무 부족해서겠죠.

 

노력하고싶습니다. 좋은 엄마,좋은 아내가 되기위해...

 

여태...그래주지 못한것 같아서...

 

 

암튼...지금까지 제 푸념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굿간 가족 여러분...모두모두...후회없는 하루하루 만드시기 바래요~^^

 

profile
<p>
• 이름 : 정지니 (대화명:해바라기소녀)&nbsp;
• 사는곳 : 서울 와우언덕 왼편 일산
• 소개 : 대단히 아름다운 노랠 많이~부른 대한민국에 몇안되는 가수를 사랑하는 여인
• 트위터 :&nbsp; <a href="http://twitter.com/jinidream94">http://twitter.com/jinidream94</a></p>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12452&act=trackback&key=5a9

profile

권순옥

2011.04.18 00:46:07

후회 없는 하루하루~~ 늘 감사하며 살아야겠죠?? ^^
profile

정지니

2011.04.18 00:54:06

네...저도 잘 못하는건데요...이제 노력하려구요. 감사하는 삶...후회없는 삶...^^ 순옥님! 감사합니다~
profile

임미애

2011.04.18 01:16:00

힘내요~ 누구에게나 처음은 서툴고 힘들지만 ... 진심은 언제든 통하기 마련이잖아요~~~~아이에게든 부모님께든 그리고 또 다른 이들에게도 ...
profile

정지니

2011.04.18 01:44:00

감사해요! 아~ 감사하는 삶을 살자고 맘먹으니...왠지 감사할 일이 생기는 듯...응원...잊지않을께요. 저희 친정엄마랑 이름이 똑같아서(성은 다르지만~^^)...더욱 반가운 미애언니.~^^
profile

강형석

2011.04.18 10:03:37

주인의식을 갖고 능동적으로 참여하자...정답입니다..^^
profile

정지니

2011.04.18 17:30:14

네~ 이젠 손님같은 가족이 아닌...가족다운 가족이 되기위해 노력하겠습니다~^^
profile

민미애

2011.04.18 10:16:25

시간을 훅 뛰어넘어 가기보단,,,슬며시 스며드는 지니님의 모습 좋아요,,,,^^
저희가 잠시 만나 스칠 인연이 아니면,,,,지금 처럼의 모습으로 아마도 이곳의 주인??이 되어 계시리라 믿습니다^^홧팅입니다.
profile

정지니

2011.04.18 17:30:44

감사해요!!! 부족하지만...제가 사랑하는 공간이니 열심히 노력하겠습니다~^^

김영혜

2011.04.18 11:55:28

잘 읽었어요 ㅋㅋ, 토요일공연끝나고 뒷풀이까지 같이하고왔던지라,, 이제 저의 관심은 프로필사진이랍니다 ㅋㅋ 아 이름이라도 적어올걸..아쉽슴.
profile

박현선

2011.04.18 13:38:46

그 날 잘 들어가셨나요?^*^
profile

박현선

2011.04.18 13:40:19

딸과 엄마와의 전쟁은 ,,,계속 되는 거 아닌가요?ㅋ 딸이 성장해서 결혼을 한 후에도.. 엄마와 딸의 소리없는 전쟁은 계속되는 것...^^*~
profile

정지니

2011.04.18 17:31:38

그러게요~ 제가 많이 부족해서죠.뭐~ 모든것에 후회없이 살고 싶은데...참 어렵네요~ 현선님도 딸 있으세요? 아님...미혼?^^
profile

임연순

2011.04.18 14:41:25

새내기들은 항상 지니씨와 비슷한 감정을 느껴요. 지나간 추억을 함께 할 수 없음에 속상하기도하고 어찌해야할까 안타깝기도하고..무엇보다 중간에 친해지기까지 뻘쭘하기도하고..저 역시 5년이 훅~지났지만 소심한^^ 탓에 아직도 조금은 그렇구요..그 모든걸 빨리~다~ 이겨내고 행복한 마굿간 생활이 되길 바래요^^
profile

정지니

2011.04.18 17:32:31

네~ 감사합니다. 저도 빨랑빨랑 세월이 흘렀으면 좋겠어요~^^ 물론 노력하며 시간을 흘려보내야겠지만요. 좋은 말씀 새길께요~^^
profile

전범수

2011.04.18 17:34:07

부럽네요^^
profile

정지니

2011.04.18 23:49:31

ㅎㅎㅎ 죄송한데...어떤 점이 부럽다는 말씀이신지...쐬주 한 잔 하는거요?ㅎㅎㅎ
profile

엄유숙

2011.04.19 10:34:18

지니씨...저도 운동회 신청 헀는데...운동이라고는 영...무슨 배짱이 나왔는지...그냥 밀고 나갑니다...걱정..걱정...
profile

정지니

2011.04.19 10:54:13

저도 운동하고는 거리가 먼 사람인데...가서 응원이라도 열심히 하려구요. ㅎㅎㅎ 우리 배짱있게 가서 열심히 놀구 즐기다 와요!!! 진정한 마굿간 가족이 되려면 발로 뛰어야죵.ㅎㅎㅎ

김미경

2011.04.20 01:04:45

아~~ 부러워라 지니님..일산사는거맞죠? 그랬던거 기억나요.일산이 코앞인데... 이런기회가 또 없는데 전 ,,,역시나 참석이 어렵습니다. 저도 많이 뻘쭘해하는데 4월9일 공연가서 민정님.민미애님 에게 아는척 막하고... 공연외엔 잘 참석하지못하지만 담에 보면 아는척해달라고 막 떼(?)썼는데..ㅋㅋ두분 모두 반가워하셨고,동숙언니,순옥씨 미애언니 성미언니 봐도 넘 반가웠고..일산이 코앞인데..;;;;;;;
profile

정지니

2011.04.20 01:31:50

아이구...안타까워요 . 일산이 코앞이시면...같이 하심 정말 좋을텐데...저는 이번 운동회를 통해서 얼굴도장 확실히 찍고...앞으로 적극적? 으로 활동하려구요. 5월부터 직장에 다니게 되었지만 주말이 있잖아요. 담엔 꼭꼭 뵈요. 그땐 아는척 해주세요!^^(막막 떼쓰고 있음ㅋㅋ)

김미경

2011.04.20 12:44:15

정말 ... 아는척 할테니.... "어머~~!!"하고 아는척 팍팍해줘요~~꼭~요~!! 근데....일산을 두고 가지못하니 얼마나 배가 아픈지... 고운맘은 온데간데없고... 부럽다못해 모두들 다 밉고..지니님 보다 훨씬 먼저 가입하고 온라인에선 열심히지만 오프라인은 힘드니...저보다 지니님이 아시는분이 더 많겠네요~ 배 아파 어쩌죠???;;;;ㅋㅋ
profile

정지니

2011.04.28 16:55:05

ㅎㅎㅎ 그랬으면 좋겠어요. 문세오빠도오빠지만...가족들 많이 알고...친해져서...그렇게 재밌게 잘 지내고 싶어요~^^언니도 언젠가는 꼭 함께 할 일이 있겠죠? 기대하고 있을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