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야 이 노래를 듣는다.
새해를 준비하기 위한 회의로
먼 길을 다녀왔기 때문이다.

해서 쉼표를 찍는 마음으로
차 한 잔 내려서 탁자 위에 놓고
이문세와 자이언티의 ‘눈’을 들었다.
추운 겨울을 단번에 따뜻하게 만드는 노래다.
눈이 주는 아득함과 포근함을 제대로 표현했다.
 ‘겨울의 힐링송’이라 할 만 하다.

읇조리며 다독이는 두 사람의 콜라보는 최적이자 최고다.
이문세의 음악적 감성을 익히 알고 존경하는 자이언티와
아들같은 후배의 음악적 감성을 꼼꼼히 읽어낸
이문세의 세심한 배려가 
우러진 결과물로 보인다.
 
자이언티는 비강을 울리는 발성을 많이  쓰는데
이문세 역시 갈수록 비강의 울림이 좋은 발성을 구사하고 있다.
‘눈’의 ‘ㅜ’ 발음,
'눈이 올까요' 등의 '요' 발음은 
비강이 짧은 사람은
충분한 울림을 만들지 못하는 발음인데
유난히 비강이 긴 두 사람의 소리가 
나직한 울림으로 마음을 아득하게 한다.
특히 이문세의 비강의 울림은 한층 깊고 풍성하여
사람의 마음을 다독이고 어루만진다.  

노래는 시작부터 분주한 발걸음을 느릿하게 하고
움추러든 마음을 말랑말랑하게 하더니 
노래 후반부의 ‘눈, 눈이 와요’ 부분에서는
깊은 몽환적인 느낌 속으로 빠져들게 한다. 
그러면서 숱한 기억들을 끌어올린다.
이 계절이 잊고 털어버리는 ‘忘年會’의 계절이 아니라 
기억해야 할 일들을 기억해야 하는 계절임을 일깨워 준다.
노래를 들으며 내가 지나 온 시간 속에 아로새겨진 
그 기억들의 의미가 더욱 또렷하게  다가온다. 
기억하게 할 뿐만 아니라 내 곁의 사람들을 돌아보게 한다.

'눈'을 추운 겨울을 덮는
이불같다고 생각한 적이 있다.
노래 '눈'은 춥고 지친 우리 삶을
포근하게 감싸는 이불같은 노래다.
우리 삶을 따뜻하게 덮는 선물같은 이 노래가 고맙다.

P.S; 뮤직 비디오로 보니 노래가 슬픈 감성으로 아련한데
       노래로만 들으면 추운 겨울 차 한 잔 나누고 싶게 한다.
profile
• 문세 처 지현의 사촌오빠.
• 늘 문세와 마굿간 가족 위해 기도하는 현직 목사.
• http://www.sungbukch.onmam.com/
• http://www.facebook.com/yook78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702794&act=trackback&key=92f

profile

하헌옥

2017.12.07 09:10:23

너므너므 감사할 따름입니다요 연말 선물 받은 기분 이예요 ^^

목사님 따뜻한겨울 되세요~~^^
profile

이지숙

2017.12.07 09:15:45

12월 4일~~
이 곳 전주는 진짜로 눈이 왔어요~~
입을 삐쭉거리지도 않고 기다렸더니 정말이 눈이 펑펑 오더라고요~

한겨울~
눈이 오는 밤에 포근함을 느낀 오라버니의 목소리(솔직히 자이언티의 목소리는 잘 들리지 않음~~ㅋ)

눈은 하나님이 주신 축복의 선물같이 느꺼지는 행복감에 오라버니의 목소리가 더해져서
포근한 이불같은 따뜻함을 느껐습니다.

2017년도 무사히 건강하게 한해를 마무리하는
우리의 마굿간 식구들이 되길 기도합니다.
profile

김주희

2017.12.07 09:19:34

동감입니다~!
공기반 소리반이 느껴지는 흠잡을 데 없는 노래입니다 :)

이불 같이 포근하게 감싸서 저는 휴대폰 취침예약으로..ㅎㅎ

이현정

2017.12.07 10:12:56

올한해
좋은 기억은 기억하고
나쁜 기억은 보내야지요(送年)

음악감상문
잘 봤습니다.

따뜻한
연말연시 보내셔요. ^^
profile

엄유숙

2017.12.07 13:49:38

삶에 지친이들에게 주는
*겨울의 힐링송*
맞는거 같습니다^^

차가운 날씨에 감기조심하시구
항상 행복하셔요*
profile

송현주

2017.12.07 19:28:45

눈도 안내리는 하늘을 보면서 눈이 내롔으면~~하는 맘이에요
문세산타가 제대로 선물 주신듯해요

감기조심하세요^^
profile

서혜정

2017.12.08 14:16:30

따뜻한 노래, 따뜻한 글...
그래서 따뜻한 겨울입니다^^♥
profile

이문세

2017.12.11 00:56:10

목사님
고개를 들지 못하겠나이다
감사하옵고
부족합니다

다가오는 성탄일에....더많은 은혜와 축복을 나누어 주시길
기도합니다
profile

육순종

2017.12.11 09:28:53

이문세: 고개를 못 들기는요...
갈수록 소리가 깊어지고 울림이 좋아지는 것은
나만의 느낌은 아닙니다.
성탄의 은총을 빕니다.
profile

육순종

2017.12.11 09:31:01

헌옥, 주희, 지숙, 현정, 유숙, 현주, 혜정:


참 신기해요 / 류인순

싸락눈 몰아치는
하얀 겨울에도
내 마음엔 훈풍 불고요

창가에 걸린 햇살
유난히 달콤하고 눈 부셔
내 안에 휘파람새 목청 높이죠

먹구름 끼인 흐린 날에도
내 속 뜰엔 햇살 비추어
해맑은 미소 짓게 하네요

머그잔 가득 담긴
쌉싸래한 커피 향도
오히려 감미롭게 느껴지고요

특별할 것 없는 일상에도
순간순간 설렘의 꽃 피고
세상이 모두 아름답게 보여요

이 모든 것
당신만 생각하면.
profile

김옥열

2017.12.11 11:24:10

크아~~~목사님의 감상평이란..
그냥 좋다~좋다~만 연발하는
무지한 저로선
마냥 존경스럽습니당ㅎㅎ
올겨울도 춥지 않게 따뜻하게 보내세요~~
profile

신은숙

2017.12.12 14:54:44

목사님 비강 연구가 같아요.
profile

육순종

2017.12.12 17:42:49

옥열, 은숙:

등 뒤를 돌아보자/ 박노해

12월에는 등 뒤를 돌아보자
앞만 바라보고 달려온 동안
등 뒤의 슬픔에 등 뒤의 사랑에
무심했던 시간들을 돌아보자

눈 내리는 12월의 겨울나무는
벌거벗은 힘으로 깊은 숨을 쉬며
숨가쁘게 달려온 해와 달의 시간을
고개 숙여 묵묵히 돌아보고 있다

우리가 여기까지 달려온 것은
두고 온 것들을 돌아보기 위한 것
내 그립고 눈물나고 사랑하는 것들은
다 등 뒤에 서성이고 있으니

그것들이 내 등을 밀어주며
등불같은 첫 마음으로
다시 나아가게 함이니
12월에는 등 뒤를 돌아보자
profile

김선영

2017.12.17 19:59:24

목사님 글에 맘이 사르륵~
문세님 댓글에 감탄!
은숙님 댓글에 빵터짐♡
박노해시인의 시에 감동~
주말힐링됐어요ㅋ
profile

신은숙

2017.12.18 14:41:47

선영님 댓글에 저도 힐링. (배시시..)

손명주

2017.12.18 23:35:13

눈의 대한 감상평도 아름답고
눈 뿐만 아니라 문세오빠의
노래는 한편의 시 같아요
목사님의 시도 아름답습니다
우리가 여기까지 달려온 것은
12월 얼마남지않은 올해
마무리도 잘하시고 항상 건강하세요
profile

육순종

2017.12.19 14:51:59

선영, 명주

겨울기도/ 정연복

따스한 봄
무더운 여름
서늘한 가을 너머
추운 겨울이 오는 까닭을
헤아리게 하소서

매서운 한파 속에
한마디 불평도 신음도 없이
봄을 기다리는
나목의 의연한 모습을
조금이라도 배우게 하소서...

내 맘속에 작은 군불 하나 지펴
아직은 많이 추운
이 세상 어느 한 모퉁이에
보이지 않는 온기 전하는
이름 없는 사람이 되게 하소서
profile

김대연

2017.12.20 22:25:33

항상 목사님의 통찰력과 디테일에
무릎을 탁 치고 갑니다^^

건강하십쇼 목사님~!!!
profile

육순종

2017.12.21 19:19:04

대연:

12월의 독백/ 오광수

남은 달력 한 장이
작은 바람에도
팔랑거리는 세월인데
한 해를 채웠다는 가슴은
내놓을게 없습니다.

비우면 채워지는 이치를
이젠 어렴풋이 알련만
한 치 앞도 모르는 숙맥이 되어
또 누굴 원망하며 미워합니다.

돌려보면 아쉬운
필름만이 허공에 돌
다시 잡으려 손을 내밀어 봐도
기약의 언질도 받지 못한 채 빈손입니다.

그러나 그러나 말입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텅 빈 가슴을 또 드러내어도
내년에는 더 나을 것 같은
마음이 드는데 어쩝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