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입니다.

참 푸릅니다.

지난 4월은 푸르름의 시작이었지만

어머니를 천국에 보내드렸기 때문이었는지

푸르름도 애잔했습니다.

벚꽃 길을 달려 어머님의 몸을

대지의 품에 안장할 때

꽃바람, 봄바람은

어머니의 따뜻한 가슴 같았습니다.

 

15년 전 아버님을 보내드릴 땐,

마음이 많이 슬펐는데

이번에 어머님을 보내드릴 땐,

슬프고도 많이 죄송했습니다.

돌아가신 어머님의 몸을 볼 때

어머니의 몸이 자식들의 종의 몸이었다는

사실이 가슴 아프게 다가왔기 때문입니다.

그 몸을 깨뜨려 나를 세상에 나오게 했고

씻기고 먹이고 입히고,

빨래하고 밥하고 청소하고,

그리고 자식을 위해 기도하고....

그것이 내 기억 속에 어머니입니다.

어머니는 자식의 종이었습니다.

그래서 이 땅의 모든 자식은

어머니 앞에 죄인입니다.

 

어머니를 보내드리고,

문세의 노래 중,

사랑, 그렇게 보내네.’가 떠올랐습니다.

들을수록 애잔한 노래였습니다.

그런데 정작 내 눈물샘을 터트린 노래는

사랑은 늘 도망가였습니다.

정말 오랜 만에, 우연히 들었습니다.

 

눈물이 난다 이 길을 걸으면

그 사람 손길이 자꾸 생각이 난다

붙잡지 못하고 가슴만 떨었지

내 아름답던 사람아

 

시작부터 가슴이 울렁거렸습니다.

 

그리고, 메인 가사는 내 마음을 울게 했습니다.

 

사랑아 왜 도망가 수줍은 아이처럼

행여 놓아버릴까 봐 꼭 움켜쥐지만

그리움이 쫓아 사랑은 늘 도망가

잠시 쉬어가면 좋을 텐데

 

어머님은 넘어지셔서

고관절이 두 번씩(양쪽 모두)

부러지시는 과정에서

입원과 수술, 퇴원을 반복하시는

4년여의 투병 끝에 하늘나라로 가셨습니다.

병원이나 집에 문병을 가면

어머님은 늘 바쁜데 뭐 하러 왔냐고

어서 가보라고 하셨습니다.

철없는 자식은 그 말을 곧이듣고

늘 서둘러 자리를 떠났습니다.

그러나 내가 자리를 떠날 때면

어머님은 언제나 아쉬움을 눈빛으로 말씀하셨습니다.

 

긴 병에 효자 없다고

난 병문안 가도 바쁘다는 핑계로

늘 도망치듯 나왔고

어머님은 손사래 치듯 가라고 하시면서도

마음으로는 늘 날 붙들고 계셨습니다.

그런 어머님이 정작 당신이

도망치듯 천국으로 가셨습니다.

 

사랑은 늘 도망가

내겐 그렇게 슬픈 노래였습니다.

 

5월입니다.

푸른 오월입니다.

천국에서 늘 푸른 삶을 사실

어머님, 어버님처럼

나는 여기서 늘 푸른 삶을 살 것을

하늘을 우러르며 다짐해 봅니다.


profile
• 문세 처 지현의 사촌오빠.
• 늘 문세와 마굿간 가족 위해 기도하는 현직 목사.
• http://www.sungbukch.onmam.com/
• http://www.facebook.com/yook78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667460&act=trackback&key=d39

profile

이윤희

2017.05.03 16:25:23

이제 그리운것은 그리운대로 내맘에 둘꺼야.그대 생각이나면 생각난대로 내버려 두듯이..ㅡ 눈물나는 노래 한 곡 추가 ♡쉐오퐈 옛사랑. 마니 그리우시죠?힘내세요~~
profile

정지니

2017.05.03 16:35:57

목사님글을 읽어내려가는 내내 울컥거립니다..
늘 자식의 종으로 살아가시는 이 세상의 모든 어머님들..
새삼 존경스럽고 죄스러운 마음이 드네요..
저도 이제 어머니라는 자리에 있으니
어머니의 마음을 아주 조금은 알것같습니다.
목사님어머님의 명복을 위해 기도합니다.
편안한곳에서 행복한 영면을 하실겁니다.
늘 목사님을 지켜봐 주실꺼에요^^

김춘자

2017.05.03 16:47:21

그러게요..
누구나 어머니 앞에 죄인이네요..
오늘은 전화 한통 드려야 겠어요..
목사님 위로 드려요.. 토닥 토닥
profile

최성령

2017.05.03 17:39:33

이제는 주님 곁에서 평안 누리실 어머님 생각 하시고 위로 받으셔요~
그리고 또 나눌 사랑 생각하시며 힘내세요~^^

조희숙

2017.05.04 01:09:58

목사님!넘슬퍼하지마세요
아픔과고통없는천국주님곁에서
편히쉬고계시잖아요~~힘내세요^^
profile

이현수

2017.05.04 02:31:03

슬픔과 고통이 없는 곳에서 주님 품에 안겨서 쉬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어머니는 자식의 종이었습니다.
그래서 이 땅의 모든 자식은
어머니 앞에 죄인입니다." ㅠㅠ
profile

이병훈

2017.05.04 07:35:41

목이 메이는 아침입니다.
우리 자식들은 다 죄인입니다...흑
profile

엄유숙

2017.05.04 14:52:47

목사님..
항상 배움을 주고
무언가를 깨닫게 해주시는 글들
감사합니다..
그동안 맘고생 많이 하셨지만
어머니는 하늘나라에서 편히 계실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박미선

2017.05.04 21:49:05

저도 요즘 새롭게꽃혀서 매일 몇번씩 듣는노래가 사랑은 늘 도망가 예요..
그리고 그노랠 들으면서 아주오래전에 보내드린 엄마생각을 많이 한답니다.
엄마가신후에 참 많이도 울면서 살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그런그리움이나
슬픔도 힘이 되었다는걸 알게된거같아요..
힘 내세요 목사님!!
profile

최인숙

2017.05.04 22:17:50

엄마
어머니
가슴아려요 ~^-^..

이현정

2017.05.05 07:20:18

다가오는 어버이날이
아니 매순간순간이
그리우실듯하네요

박옥

2017.05.05 12:37:35

목사님 말씀에
돌아가신
엄마 생각이 마니 납니다
삼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profile

육순종

2017.05.06 07:30:39

어머니 당신의 가슴엔

강혜기

어머니, 당신의 가슴엔
기쁨을 묻어 햇살이 되고
슬픔을 삭여 달빛이 되는
한 줄기 고운 강물이
흐르고 있습니다

은빛으로 출렁이는 요람이 되어
바람먹은 눈들이 잠들 수 있고
끝없는 허기를 채울 수 있는
침묵으로 빛나는
젖줄이 흐릅니다

어머니, 당신의 가슴엔
시들지 않는 꽃이 삽니다.
profile

최재문

2017.05.06 09:50:47

언제나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나는 엄마...
목소리 듣고 싶어 통화했다가 짜증만 잔뜩 내고 끊어버린.
아들의 짜증도 화냄도 그냥 조용하게 받아주시는 엄마...
목사님 글에 제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이었습니다.
웃으며 다시 엄마에게 전화드려야 겠습니다.
목사님께 위로의 말을 드립니다.
profile

김옥열

2017.05.07 19:42:06

힘든 4월을 보내셨군요..
내일이 어버이날인데
더 그리우시겠어요ㅠ
살아계실땐 그 소중함을 모르는
어리석은 자식이라
안타까운 마음이 더합니다..
기운내세요~~목사님~
profile

최지나

2017.05.07 21:01:38

작년 말부터
점점 나와 멀어지는듯한
부모님을 향해
어린아이처럼 마냥
투정을 부려보지만

투정을 부려도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안타까우면서
여러가지 감정이
복잡하게 어우러져
소리없는 눈물만
흘리는 요즘 입니다.

목사님 힘내세요 ^^;
profile

최순미

2017.05.08 15:02:02

어머님이 제 곁에 안계시다는건
상상만 해도 가슴이 무너짐을 느낍니다.
목사님께서 느끼셨을...그리고 지금도 느낄
그리움의 무게가 얼마나 클지 .....

김연숙

2017.05.08 21:15:50

어머님
계실때
잘 해 드려야 하는데
늘 후회가 남네요.
profile

신은숙

2017.05.16 16:07:38

목사님 처럼 효자(?)로 키우기 위해 일단 저부터 좋은 부모가 되어야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