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22일 금요일.

함께 여행가자고 한 날이지요.

미지는 학교 마치고 친구들과 함께 카페에 있을거라네요.

저는 일 마치고 바로 미지가 얘기한 카페에 갔죠.

친구 셋과 함께 있더라고요.

다들 배가 고플 것 같아 근처 치킨집에 가서 배불리 먹이고 미지와 생일여행 출발~~~!


이번 여행일정은 이랬습니다.

22일 금요일 남해 ㅇㅇ해수욕장 차박

23일 하화도 섬투어, 여수 ㅇㅇ해수욕장 차박

24일 순천만 습지, 나라정원 관람 후 귀가


남해로 향하던 중 미지가 묻네요.

'아빠~ 엄홍길대장님 안다고 하지 않았어?'

'응. 알지.'

'친해?'

'아니~ 아주 친한건 아니고... 그냥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는 정도? 왜?'

'응~ 학교 교과서에 나왔더라고.'

'그래? 에구~ 아빠가 아는 분들은 다들 우리나라 최곤데... 아빠도 뭘 하든 최고가 되야하는데... 그치?'


그렇게 계속 운전하며 가는데 여수 포장마차거리? 뭐 정확한 명칭은 녹색창에 찾아보면 알게 될거고요.

우연히 그 얘기가 나왔어요.

그 포장마차 거리도 제가 아는 분이 조성을 했거든요.

딸에게 부연설명을 좀 해주고...


첫 날도 바닷가 차박, 둘째 날도 바닷가 차박.

너무 똑같잖아요.

급하게 일정을 바꿨죠.

포장마차 거리에서 맛난것 먹고, 야경 즐기기로~


꾸미기_01.jpg


꾸미기_02.jpg


꾸미기_03.jpg


꾸미기_04.jpg


야경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은건 너무 좋았습니다.

하지만...

여수를 포함한 전라도쪽.

음식 정말 최고였거든요.


하지만, 이 곳은... 음......

많이 실망스러웠네요.

어쨌건, 그 근처 부둣가?에서 차박을 했습니다.


이튿날.

하화도에 가기위해 아침 일찍 일어나 백야선착장으로 갔지요.

하화도는요... 몇 년 전에 갔었거든요.

꽃과 나비에 너무나도 반했던 섬이거든요.

또 가고싶고, 미지에게도 보여주고 싶었던 그런 섬이었어요.

주차를 하고, 승선권을 끊으려고 하는데...

개개인의 신분증이 필요하다네요.

문제는 내 딸 미지.

저야 주민등록증 하나면 끝나지만, 미지는 증명할만한 뭔가가 없는거예요.

학생증도 없고...

절대로 배에 탈 수 없다고...

딸에게 미안하다고 얘기하고, 어쩔 수 없이 다음 행선지를 여수 오동도로 바꿨습니다.

배시간에 늦지 않으려고 아침식사를 못했으니, 일단 맛집에서 밥부터 먹기로 했죠.

인터넷 검색으로 유명한 맛집을 찾았습니다.

생선구이를 주문하면 간장게장, 양념게장이 나오는 어떤게 주메뉴인지 가늠할 수 없는... ㅋ


꾸미기_06.jpg


전라도 음식은 이래야지요. 이게 맞는거지요.

진수성찬에 아침식사를 하는데, 아무리 먹어도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은 다 못 먹겠는거예요.

버리기엔 너무 아깝고...

차박을 하면서 한 끼는 충분히 먹을 수 있는 양이기도 했고요.

계산을 하면서 점심때 먹으려고 한다고 포장 좀 해달라고 했죠.

그런데, 의외의 대답. 절대 안된다네요. 절대.

이유는 혹시모를 식중독때문에 그렇다네요.

알겠다고 나오기는 했지만, 이해가 안갔어요.

온라인으로 간장게장, 양념게장을 판매하는 집에서...? 글쎄... 제가 너무 안좋게 생각하는 건가요

식사를 한 후 오동도로 갔습니다.

동백꽃이 어느정도 폈겠지? 이 때 쯤이면 참 예쁠거야.라는 기대감을 갖고...

그런데... 이런... 동백꽃이 봉우리가 이제 터지기 시작했네요.

1-2주는 지나야 만개할듯...


꾸미기_07.jpg


오동도가 뭐 별개 있겠습니까?

경치를 보며 산책을 하는 곳이지요.

그런데, 이렇다 할 경치가 없다보니 미지는 계속 휴대폰만 보고 있네요.

친구들과 SNS로 대화를 이어가네요.

그런데 그게 잠깐이 아니라 계속되는거예요.

제가 말을 걸지 않으면 휴대폰만 쳐다보고 있네요.


'미지야~ 얼마전에 엄마랑 베트남 갔다왔잖아. 그 때도 이렇게 휴대폰 많이 봤어?'

'응.'

'엄마가 뭐라고 안그래?'

'별로~'

좀 서운하더라고요.

그래도, 내 딸 생일이라고 나름 생각해서 여행을 왔는데, 계속 휴대폰만 보고 있으니...


미지와 의논끝에 여기저기 다니기보다는 장을 본 후 차박을 하기로 한 장등해수욕장에 가서 편안하게 쉬는 시간을 갖기로 했습니다.

여수수산시장으로 갔지요.

미지도 저도 회를 좋아하거든요.

옥돔 한 접시와 개불, 그리고 참소라를 사서 장등해수욕장으로 출발~

그런데, 미지는 계속 휴대폰만... 그러던 중 큰 한숨이... 데이터를 다 썼다네요.

미지에게 데이터를 선물해줄수도 있는데, 그러면 또 휴대폰만 볼테고...

반대면 답답해할 것 같고...

그래도 하고싶은건 해야하지않나? 생각해서 데이터를 쓸 수 있게 보내줬죠.

역시나... 또 휴대폰만 쳐다보네요.


장등해수욕장에 도착해서 나름 차박 분위기를 만들고 회와 소라숙회를 준비해 먹었습니다.

저는 소주에, 미지는 사과즙에~ ^^


꾸미기_05.jpg


꾸미기_08.jpg


식사 후 해질무렵 사진을 좀 찍었지요.

노을이 져가는 바닷가. 참 예쁘네요.


꾸미기_09.jpg


꾸미기_10.jpg


피곤함에 미지와 저는 침낭안으로 쏙~ 들어갔지요.


푹~ 자고 밤 9시 좀 넘어서 깼네요.

밖으로 나와 바닷가를 보며 생각을 좀 했습니다.

아니, 고민을 했어요.

일단, 미지가 휴대폰만 쳐다보는 것.

아무렇지 않은듯 괜찮은것처럼 말은 안했지만, 분명 내 맘속에는 서운함이 가득하고...

왜?

난 미지가 행복하길 바래서 멀리까지 왔고, 이것저것 보여주려고 애를 쓰고 있는데, 미지는 그런 내 정성을 알아주지 않고 있으니...


그런데, 가만 생각해보니...

미지와의 생일여행은 어디까지나 미지가 기쁘고, 즐겁고, 행복하길 원해서 떠난것이고...

정말 미지를 위한 여행이라면 미지가 편한대로 놔두는게 최선일테고요.

아~ 내가 정말 큰 착각을 하고 있었구나.

아무리 맛있는 음식들을 잔뜩 올려놓은 밥상이라고 하더라도, 내가 원하는 반찬이 없으면 그 밥상은 그저 하찮을 뿐인것을...

진수성찬을 차려놓는것보다 미지가 원하는 반찬 하나가 더 중요한것을...


이튿날 순천만을 가기로 했는데, 거기도 오늘처럼 꽃들이 화사하게 펴 있지는 않을테고,

낮에 오동도에서도 힘들게 걷지 않았으면... 했는데, 순천만은 계속 걸어야 하는 곳이고...

차라리... 원하지 않는 여행이라면 그냥 편하게 휴대폰을 할 수 있도록 하는게 낫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미지를 깨웠습니다. 그리고 얘기를 했죠.

미지야~ 우리 지금 그냥 집에 갈래?

내일 순천에 가면 오늘처럼 산책하는게 대부분인데, 미지는 힘들어하고, 꽃이라도 많이 폈으면 볼거리라도 있을텐데, 내일도 오늘처럼 똑같을테고...

그럼, 분명 미지는 계속 휴대폰만 보고 있을텐데, 그럴거라면 차라리 집에서 편안하게 하는게 낫지않겠어?

어때?


알겠다네요.

바로 정리를 하고 출발했습니다.

새벽 1시쯤 미지를 집에 데려다주고, 새벽 2시가 다 제 집에 도착했네요.

그렇게 2박 3일의 알찬 스케줄이 1박 2일의 짧은 나들이로 마무리됐네요.

올해는 이렇게 큰 이슈없이 끝났네요.ㅎ


내년엔 어떨까요?

서로 호흡을 함께하며 죽이 척~척~ 맞는 영락없는 부녀로 즐거움을 느낄까요?

각자의 시선으로 다른 곳을 보면서도 함께 걸어가며 각자의 즐거움을 느낄까요?


아무튼, 이번 여행을 통해서 다시 한 번 분명하게 되짚어봅니다.

미지와의 생일여행은 내 만족이 아닌 미지를 위한 여행이어야 한다고...


profile

김혜정

2019.04.18 11:37:41

요즘학생들 우리때랑 너어~~무 생각이며행동이달라서 가끔씩 당황스럽더라구요
폰만지는건 애들뿐아니라 어른들도마찬가지쟈나요
아빠가 넘많은걸바라신듯 ㅎㅎ
요즘 가게에식사하시러오시는손님들 대부분이 세분이든 네분이든 가족끼리오셔도 다들
서로본인폰에만집중하느라정신없거든요 심지어 유치원생들도요 ㅎㅎ
넘서운해하지마시구
아 난그래도 착한딸둿구나 생각하세요
제가볼땐 그나이에 암말안코 아빠랑둘이여행간자체만으로도 아빠생각해줄줄알고 생각깊은착한딸인거같네요ㅎㅎㅎ
profile

임연순

2019.04.18 14:09:11

하화도 너무 이쁘고 아기자기한 섬
나도 또 가고 싶네^^

김동숙

2019.04.18 19:44:18

세상에서 젤 좋은 아빠네.
참 아름다운 부녀지간..^^
profile

강동균

2019.04.18 21:17:20

잘 지내지?
미지 많이 컸네.

난 언제나 딸내미 델꼬 저리 다닐까? 그때까지 내가 살아 있을까? ㅎㅎ
profile

문경실

2019.04.22 20:43:30

폰때문에. 어느 집이나 있는일이요 .
서운해하지 맙시다 .
나도. 매일매일 있는일
던지고싶다
profile

정지니

2019.04.23 02:01:03

휴대폰이야..요즘애들 보편적 모습이니 어찌할 수 없다해도..
우리는 준비를 해야합니다..
매일매일 내 아이와 이별하고 있음을..깨달아야 합니다..
지금..미지나이의 모습일뿐..너무 서운해 마시고..
또 어느때가 오면 아빠를 먼저 챙기고 찾을
다정스런 딸을 마주하게 될꺼에요.
기다려야죠..그때를..
대신..조건부가 하나있어요..우리도 내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그런 부모로 잘 살아 냈을때..좋은 그림이 그려질꺼란것..
참..어렵네요.모든 부모와 자식간의 숙명아니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