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여러모로 나에게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고, 우리 가족들을 위해 무한희생을 해준 사랑하는 아내와 이번 연휴에 많은 시간을 함께 해주지 못한 미안함이 있어서 어린이날 밤에 급하게 예약하고 행선지와 동선들을 결정해서 6일날 아침 일찍 길을 나섰죠.


버스를 타고 단양으로 내려가 '단양강 잔도길'을 걸어 '만천하스카이워크' 라는곳을 가기로 했고, 오전 일정은 그렇게 예정대로 잘 진행이 되었습니다만...


올라오는 차편을 예약해두지 않아서 뒤늦게 기차표를 부랴부랴 예매했더니만...시간이 엄청나게 비더군요.


그래서, 예정에 없던 '선사시대 전시관 + 수양개빛터널' 코스를 추가하고, 그러고도 시간이 남아 '구경시장'을 구경한 후 단양역에서 1시간 가량 푹 쉬고 기차를 타고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청량리역에서 택시를 타고 (다른 대중교통편이 끊겨버려서) 집까지 오니 거의 3만원 가까이 나오더군요. 하하하.


낮에 확인해보니 6일날 하루동안 무려 14km를 걸었습니다. 걷기운동 관련 어플을 깔아둔것이 있는데 그 어플에서 계산하기로는 그렇다고 하네요.


오랜만에 아내의 웃는 얼굴과, 스카이워크에서 높은곳이 무섭다며 내 연약한(?) 팔뚝에 손뼉을 쳐대는 소녀같은 모습도 보았습니다.


오래 걸어 피곤할텐데도 저의 빈약한 체력과 건강부터 염려해주는 예쁜 아내덕분에 짧지만 아주 즐거운 시간 보내고 왔습니다.


역시 사람은 자연과 친한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걸 다시한번 느꼈습니다.


사진 몇장으로 제가 느낀 행복들을 조금이나마 나눠보려고 이렇게 오랜만에 와서 글 올립니다. 예쁘게 봐주시길 ㅎㅎㅎ


단양티켓.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684720-26.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689275-17.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723773-0.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689275-9.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689275-1.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673701-7.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1557232689275-2.jpg : 정말 오랜만에 글 올리네요 *^^* 6일날 힐링여행을 잠시 다녀왔습니다.



profile

박우재

2019.05.08 09:45:24

진우야!! 좋은 여행 했구나..
잘 지내는거 같아 보기좋고 행복하게 지내다 모임에서 또 만나자..^^
profile

이지숙

2019.05.08 10:03:33

아내와 함께 행복한 여행을 하고 왔네~
건강해 보여서 좋고
자주는 아니여도 가끔은 아내와의 데이트도 꾸준히 하고~ㅎㅎㅎ
profile

강형석

2019.05.08 11:44:56

너가 성공한인생이다..
아내와의 멋진 여행이라니...ㅎㅎ
profile

엄유숙

2019.05.08 14:05:13

어머나~
5월5일날..
단양 잔도길이랑 만천하스카이워크 갔다왔는데~
하루 늦게 갔었으면 만날수도 있었을듯~^^
만천하에서 아래를 쳐다보니 아찔~ㅋㅋ
틈틈히 시간내어 이쁜아내와 소중하고 간직할수 있는
추억들도 많이많이 만드삼요~^^
profile

김선영

2019.05.11 07:47:29

어유 글에서 사랑이 뿜뿜하네요^^ 두분다 넘 소녀같으세요~
profile

이진우

2019.05.12 21:00:36

박우재//그래, 내가 너무 뜸하더라도 노여워하거나 슬퍼하지 말고 ㅎㅎㅎ 또 보자고 *^^*

이지숙//사실 처음엔 둘만의 데이트로 계획을 했는데, 아무대도 안간다던 두 딸아이가...갑자기 '우리는? 같이가~' 하는 바람에...온가족 나들이로 변했더랬습니다. ㅎㅎㅎ 즐겁게 잘 다녀왔어요. 오랜만에 자연속을 실컷 걷다 왔더니 몸은 피곤한데 마음은 좋네요.

강형석//물질적인 풍요도 없고, 건강도 남들보다 못하지만 그 외에는 다 가졌죠. 하하하. 예쁜 두 딸아이까지 다 함께 잘 다녀왔습니다. 무엇보다 너무나도 좋은 아내를 만난게 최고의 행운이고 성공이라고 생각해요.

엄유숙//오~ 하루차이였네요. 하하하. 전 높은데 올라가면 무지무지 겁이 나서 암것도 못하고 올줄 알았는데...희한하게 하나도 안무서웠던...*^^* 별로 안무서울거라던 아내가 너무 많이 무서워해서 며칠동안 생각날때마다 놀리고 장난쳤네요. ㅎㅎㅎ

김선영//그렇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늘 부족한 남편이고 아빠인데 가끔 한번씩은 그래도 이쁜짓 한다고 아내가 너무 좋아하네요 *^^* 즐겁게 잘 다녀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