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방에 불이 환하게 켜진것을 목격 하게되니..말입니다.

공연이 없는 연말 연시를 보내게 될 즘은  웬지 모르게 이 곳이 휑하곤 했는데..

이번에는.. 마치 크리스 마스 트리 장식을 연상케하듯..

당근색불이 마굿간을 밝혀주니..육신은 추워도 마음만은 따스해지는군요.

지역방장님들의 노고가 빛을 발하는 순간입니다.

감사합니다. ^^


그렇습니다. 여러분!

 공연이 없어도.. 그 분이 마굿간에 뜸 하셔도..우린 이 곳을  늘 밝히고 있어야 합니다.

사람의 온기가 느껴지는 그 곳으로 말이죠.

왜냐? 아시다 시피 우린 마구간이 아니라... 마굿간 이기 때문이죠 ^^


올 한해 어떠셨습니까?

뭐..그렇고 그러셨다고요? 맞습니다... 그냥 같은 일상이지요..

기쁘기도 했다가, 슬프기도 했다가, 멍하기도 했다가...

그러다가 문득... 이런 감정에도 무감각해진  나를 발견하곤

깊은 탄식을 하면서... 시름에 잠겼던 날이 주를 이루셨겠지요.


개인적으로는 며칠 후가 지나게 되면 ..앞자리가 5로 바뀌게 되는데

주변분들이 덤덤한 저에게 소회를 묻더군요..

그럴때마다 저는 자신있게 대답했습니다.

난 괜찬타...

난 괜찬타...

난 괜찬타...

난 괜찬타..

안 괜찬타...안 괜찬타...어느새 자음이 바뀌더군요..


하지만 이제 진짜로 괜찮을 날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왜냐? 올해가 후딱 지나가버리면..그 분의 안식년이 끝나버리고 말지요..

네.빨리 끝나야 합니다...

봄바람이 불어 올때쯤..공연이 시작되고나면.. 그 동안 만큼은

우리의 앞자리는 4, 5 ,6 에서 1, 2, 3 으로 바뀌어 있을테니까요.^^

그래서 내년이 두렵지 않습니다.ㅎㅎ


그 전에 짚고 넘어 가야할 부분이 있습니다.

도대체 왜 이 분께서는 올 한해 안식년을 강조하시면서

마치...많은 번개 모임을 하실것처럼.. 우리들을 달궈만 놓으시더니...

당신께서는 정작 해외에 체류하신 기간이 길었습니다.

우리들만 이제나 저제나 기다리다가

목이 늘어나 버리고 말았지요.(목도리 전부 새로 사야할판..)

그러다가 벌써 연말이라니. . .아...이런 안타까운 일이..


따라서 우리 마굿간 가족들은 LMS님께 이에대한 해명을 촉구하는 바입니다.

성인대표로 100여분을 선별하여 청문회를 열도록 하겠나이다. ^^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1.모임일시 : 2020년 2월 8일(토) 오후6시부터

2,모임장소 : 서울 모 처


3,신청일시 : 2019년 12월 18일(수) 오후2시경 공연모임방에서 신청.

4,신청자격 : 예비공지일 2019년 12월11일 기준 3개월 이전 가입자이며

                 오프라인 모임 2회이상 참여자로 제한합니다.



profile

김영주

2019.12.11 19:13:53

출장 잡혀있네요 ㅜㅜ
profile

이새붐

2019.12.11 20:52:12

100명. 경쟁 장난아니겠다.
profile

김영록

2019.12.12 00:41:18

100명이라니 정말 치열하겠군
profile

임미경

2019.12.12 00:57:10

와우~! 그 청문회 꼭 참석하고 싶네요ㅎㅎ

김유미

2019.12.12 05:30:20

아기다리고기다리던소식!!!!!
~^ ^
profile

김혜정

2019.12.12 13:14:32

또 광클릭대기조 뽑아야겟네요 ㅎㅎㅎ

이현정

2019.12.12 21:29:57

올해는 2월이군요
운영진분들 또 바쁘실듯
캄사!

이선희

2019.12.13 07:12:23

성인대표로 뽑힐수 있도록 광클릭해야겠죠~~ 감사합니다
profile

박경숙

2019.12.13 09:05:16

올해 2월인것이
이리 반가울수가~~^^
profile

우난경

2019.12.13 11:48:17

일단 도장~ 꾹 눌러 놓고 갑니다.
profile

하헌옥

2019.12.13 13:58:10

그 청문회 무섭겠네요~ 난빠지세~~
모두들 광클릭하셔서 되시기를



5자로 들어가신 형석옵~ 위로 드리는거 보다 축하드리오나이다^^
profile

양영순

2019.12.13 16:22:37

오늘부터 목욕재개...ㅋㅋㅋ

조희숙

2019.12.13 23:01:58

드뎌 때가왔네요~
벌써부터 두근두근~ㅎ
profile

임경자

2019.12.15 05:41:03

와우~ 꼭가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