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굿간 방문을 환영합니다.
마굿간배너
자유 게시판
2021.05.16 11:20 조회수 1662

안녕하세요? 지난달에 마굿간으로 전입신고드린 새내기 박견우입니다. 

저는 대중문화의 황금시대라 할 수 있는 8090 세대의 한복판에 섰던 사람으로 

당시의 사랑 이별 이야기와 감성을 듬뿍 담은 시집 출간을 앞두고 있는 예비 작가입니다. 


이 시집에는 저의 사춘기 정서를 지배했던 문세형님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물론 

형님과 고 이영훈 작곡가님을 다룬 내용도 들어있습니다. 

이에 시집이 정식으로 출간되기에 앞서 마굿간 식구 여러분들께 관련 내용을 

미리 알려드리는 것이 도리인 것 같아 해당 시를 올려드립니다. 


비록 많이 부족하고 쑥스럽지만 너그러이 이해해주시면 정말 감사하겠습니다~~



2월에 떠난 별들

 

2월의 마지막 주가 흘러갑니다

맡은 일은 진전이 없고

내 마음은 갈 길을 잃고

 

어느 날부터 올해 2월은

정말 길고도 슬프기 그지없이

느껴집니다

 

우연히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사랑했던 별들이 한꺼번에

사라진 그 때가 바로 2월이란 걸

 

사춘기 소년 귓가에 울리던

'소녀와 가로등'의 주인공

유난히 단발이 어울렸던 아이

어느날 아침 비운의 생을

마감하고 말았습니다

내 첫사랑과 너무나 닮았던 그녀

차마 보낼 수 없었습니다

 

만인의 연인이자 내 30대의 로망

내 맘속의 영원한 프리마돈나

불새의 헤로인 이은주

너무나도 아름다웠던

20대의 짧은 삶

그렇게 그녀는 떠나갔습니다

 

속삭이듯 다가오는 가사와

영혼을 달래는 은율로

나를 울렸던

이문세를 우리에게 선물했던

감성 작곡가 이영훈

그를 잊을 수 없습니다

 

진한 경상도 사투리 소년에게

도도한 도시소녀의 까칠함과

늘 있기를 소원했던 누나의 포근함을

동시에 주었던 그녀

내 짝궁 ...........

그녀를 마지막 본 날도

2월의 어느 스산한 밤이었습니다

 

이제 잔인한 2월을 보내며

그들을 놓아주려 합니다

천상에서 편히 쉬라고

더 행복해지라고 ........

 

  • profile
    내오랜... [내오랜...] 2021.05.17 10:56
    표현과 감성을 보아하니
    유능한 작가가 되겠네요^^
    응원합니다!!

    저도 2월에 아픈 기억이 있는데;;
    제 첫사랑도 노환으로 유명을 달리하셨거든요~
    부디 그곳에선 행복하길 바라고
    다음생에선 같은 나이대로 다시 만나
    못다한 사랑을 나눴음하네요ㅡ


    내가 갑자기 가슴이 아픈 건 그대 내 생각 하고 계신거죠
    흐리던 하늘이 비라도 내리는 날 지나간 시간 거슬러 차라리 오세요
  • ?
    갈수록 옛날이 그리워지는 1인입니다
    저런 마음아픈 일들은 빼고 살면 좋을텐데요 ㅎㅎ
    박건우 예비작가님의 시집출간 응원합니다
    저도 꼭 볼께요 ~파이팅입니다 ㅎㅎ
  • ?
    황소뿔 [황소뿔] 2021.05.19 13:26
    시는 참...
    사람의 마음속 끝에 있는
    무언가를 끄집어 내게하는
    특별한 힘이 있어요~~

    저도
    시를 무척 좋아해서 가끔
    끄적끄적 펜에 힘을실어
    이런저런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지만,
    용기내어 사람들에게 보이지는 못하고 있어요.
    언젠간 보여 드릴 날이 오겠지요...^^

    견우님의 시가
    힘들어하는 세상 사람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와 격려가 되기를 바랍니다.
    화이팅 하세요^^
  • ?
    한우리 [한우리] 2021.05.21 09:52
    우와......ㅁ ㅓㅅ ㅣㄸ ㅏ.
  • ?
    광양댁 [광양댁] 2021.05.28 09:32
    [광양댁]

    병훈이 말처럼 나도 마음 끄트머리에서 뭔가 끄집어 내고 싶고만요^^
    박견우님의 詩심을 응원합니다~
  • ?
    책을 좋아하는데 찾아보니 제목도 너무 좋네요^^
    오늘 구매완료 했습니다. 매일같이 들어오던 마굿간에 오랜만에 들어오니
    너무 설레고 좋은 여러소식들에 행복한날입니다♡

자유 게시판new

단일배너

행사앨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