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제 아버님 기일이었습니다.

성남 어머님께 가서 제사를 지내고, 밤 12시가 다 되어 집에 되돌아왔습니다.

뭔가 허전해서 막걸리 한 통을 마시고나서 새벽 1시쯤 잠을 청했습니다.

눈을 떠보니 새벽 4시.

고민거리가 많다보니 잠이 안오네요.

이런저런 생각도 하고, TV도 보다가... 7시쯤 다시 잠이 들어서 8시 30분에 깼습니다.

그 짧은 시간동안 꿈을 꿨네요.

제목처럼 지갑을 도둑맞는 꿈이었습니다.

영화관에 가서 옆자리에 가방을 놔두었는데, 주변 사람이 화장실을 왔다갔다 하더니 제 지갑에 있는 돈을 죄다 훔쳐간거예요.

영 기분이 좋지 않더라고요.

잠에서 깨어나자마자 검색을 했습니다.

이게 어떤 의미인지...

여러개의 글을 봤는데 공통적인건!

사업을 하는 경우에 큰 손실 또는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얘기네요.


참... 어떻게 꿈이 현실과 그리도 잘 맞는지...


약 3년여간 경영해왔던 '제주 돗소랑'을 이번 달 말일부로 접습니다.

아쉬움도 크고, 상실감도 크고...


이름을 짓는데만 2개월을 고민했습니다.

돼지그림 하나에 제가 아는 주변 디자이너들에게 신세를 지고... 결국엔 제 딸의 단순한 그림이 선택되어 지금의 CI가 나왔지요.

처음 개업했을 때 정말 잘 해서 체인사업을 하겠다는 의지로 특허청에 상표등록까지 해놓고...

하지만, 3년동안 정말 고생만 하다가 백기를 들게 됐네요.

속상합니다.

제 맘이 말이 아닙니다.

크기변환_제주돗소랑_BI_W.jpg

음......

그냥... 저 원래 글을 길게 쓰잖아요.

오늘은 그냥 여기까지만 하겠습니다.

제 생각해주고, 제 걱정해주신 많은 마굿간 식구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저를 아는 많은 분들은 분명!!!

이!새!붐!이라는 사람!!!

항상 에너지가 넘치고 의욕적이고 당당한 남자였을텐데...

거의 1년째... 헤어나질 못하고 있네요.

하루하루가 그저 힘들뿐입니다.

눈앞이 막막하기만 하고...... ㅠ.ㅠ


빨리 좋은 소식을 전할 수 있었으면...

예전의 그 모습을 빨리 되찾았으면......


p.s.

얼마전에 미지를 혼냈다는 글을 올렸었죠.

그 이후에 미지가 이상해졌습니다.

약 일주일전에 보낸 카톡메시지가 아직까지 읽지 않은걸로 되어있네요.

아마도 수신거부를 걸어놓은듯 합니다.

문자메시지를 보내도 답이 없습니다.

전화를 해도 받지를 않습니다.

원래 사춘기는 이런건가요?

미지 하나때문에 그나마 버티고 있는데... 아......


profile

Boom Blind 대표
1972년 어린이날 남아로 태어났음.
전운영자. 마굿간에서 1998년부터 활동.
https://instagram.com/boomblind
https://instagram.com/new_boom72

첨부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675746&act=trackback&key=efc

정혜주

2017.06.23 20:03:55

급하면 돌아가라는 말처럼 지금 쉽지는 않겠지만
차분 잘 계획해서 힘내요!
꿈은 일곱가지 무지개이니 꼭 이루어 질 거예요
마굿간 가족들이 미지 결혼식 갔다 새붐씨 고깃집으로
뒷풀이 갈거니까... 아무튼 시간은 넉넉해요^^

장정현

2017.06.24 01:30:00

모든게 다 잘될거예요..
비온 뒤에 땅이 굳듯이
곧 더 단단한 땅위에 새붐님이 서게 될겁니다^^
profile

임경자

2017.06.24 02:07:51

사춘기때는 그냥 옆에서
지켜보는게 나을듯~
관심보이면 더예민하게..

사는데 시련이 있으면
반드시 좋은날도
있어요~~
profile

최성령

2017.06.24 07:22:31

힘내요 새붐!!!

김춘자

2017.06.24 10:57:57

속속들이 들여다 보면
힘들지 않은 사람 없을거예요..
무게의 차이는 있겠지만 ..
기운 내요..
이새붐 화이팅!!!
profile

임연순

2017.06.24 11:14:54

딸의 반응에 예민해 하지 말고
서두르지말고 사리^^를 쌓으면서 꾹 참고~
(요즘 부모들이 날로 쌓여가는 사리로 몸무게가 늘어요ㅎㅎ)
아빠로서의 마음을 지속적으로 표시하다 보면
미지는 반드시 아빠품으로 돌아옵니다.

얼른 취직해서 활기찬 하루를 보내기를 바래요
환경이 바뀌어야 맘도 바뀌어요~ 화이팅!
profile

손명주

2017.06.24 14:50:22

항상 긍정적인 생각하면서
빨리 취직도 하고
이제 좋은일만 있을꺼예요 기운내요....
profile

김영록

2017.06.24 15:52:26

새붐이형!!!
연순누나의 말처럼 빨리 취직을 해서 미지랑 같이 함께 살날이왔으면 하는 바램이에요...
새붐이형 힘내시고 화이팅 하십시요..
형 화이틷!!!!
profile

최지나

2017.06.24 23:29:26

인생사 새옹지마라고 하니
곧 좋은 일이 생기겠죠?
힘내세요~~ ^^
profile

임혜숙

2017.06.25 20:20:29

오빠 힘내요~~
profile

정지니

2017.06.25 20:20:54

많이 안타까웁네요..
인생에 몇번의 기회가 온다하는데
아직 그 기회가 오지않은걸로 해 두자구요.
분명,이름처럼 인생에 새로운 붐이 일어날 그때를 위해
응원과 기도드립니다.
지금 시점에선 위로보단 응원이 필요할듯해요.
정말 화이팅입니다!!!
profile

정지니

2017.06.25 20:23:13

그리고..미지는..지나가는 바람이다 생각하고,기다려주세요.아빠마음 알 날 꼭 올꺼에요.지금의 지독한 사춘기가 내딸이 아주 지극히 정상적으로 건강히 어른이 되어가는 과정이다라고 좋게 받아들이시길..호되게 겪고있는 중2딸 둔 엄마 올림..ㅜㅜ
profile

김영선

2017.06.26 08:27:22

힘내세요^^다시 또 기회는 있어요 늘 열심히 최선을 다하시는 모습이시니 꿋꿋하게 일어나실거랍니다^^미지도 사춘기여서 그렇지 시간이 흐르고나면 아빠를 이해하고 웃는얼굴로 맞이할것같아요. 더위도 건강도 잘 챙기세요^^ 화이팅 입니다.
profile

육순종

2017.06.26 08:58:02

국수가 먹고 싶다

이상국

국수가 먹고 싶다
사는 일은 밤처럼 풀리지 않는 것이라지만
때로는 허름한 식당에서
어머니 같은 여자가 끓여주는 국수가 먹고 싶다

삶의 모서리에 마음을 다치고
길거리에 나서면
고향 장거리로 소 팔고 돌아오듯
뒷모습이 허전한 사람들과 국수가 먹고 싶다

세상은 큰 잔칫집 같아도
어느 곳에선가 늘 울고 싶은 사람들이 있어
마을의 문들은 닫치고 어둠이 허기 같은 저녁

눈물자국 때문에
속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사람들과
따뜻한 국수가 먹고 싶다
profile

박경민

2017.06.26 09:53:12

새붐오빠..퐈이팅요!!
좋은 일이 있어서 웃는게 아니라, 웃으면 좋은 일이 생긴다잖아요~
지금 모든 일이 힘들어도, 언젠가 웃으며 이야기 하는 날이 올끄예요~
빠샤~~ 긍정적인 기운 보탭니다요~
profile

김옥열

2017.06.26 13:37:41

안타까운 소식..
맘이 아프네요..
부디 힘내길 바라요~꼭~!!!
profile

이계영

2017.06.26 23:27:50

맘이 짠 하네...
미지의 사춘기도,,붐이의 힘든 시간도
이 또한 모두 지나가리니...
무엇보다 건강 잃지말고 힘내서 웃어보자요
응원하고 기도할께~ 힘!!^^
profile

김선영

2017.06.27 19:39:59

행복 질량보존의법칙~ 힘듦이 곧 행복으로 바뀌어 오지않을까요?
힘내세요~!!!
profile

주은비

2017.06.27 23:33:42

'이 또한 지나가리라.'
제가 참 좋아하는 말인데요^^
안좋은 모든게 지나가고
꼭 쨍~!하고 해뜰날 올거라 믿씁니다!!
profile

이성복

2017.07.05 09:23:25

세붐형... 화이팅!!!

윤연숙

2017.07.06 22:22:06

새붐아 많이 힘들겠구나~언젠가 지금을 추억처럼 얘기할날이 올꺼야~누나말 믿고 힘내고 건강 잘챙겨라....
profile

신은숙

2017.07.13 15:45:19

미지가 혹독한 사춘기를 보내고 있는 듯 하네. 기다려 주는 수 밖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