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교   5학년때 어린이대공원인듯 하내요. 제 눈에는 멋진 가수는 아닌것 같은데  무대 앞에  앉아있다는 이유로 중학생 되는 누나들이 필름카메라를 주면서 찍어달랬던 그분,  노래말과 목소리에 삶과 인생에 모든것을 느낄 수 있다고 아내가 존경한 그분. 그리고 중학교때 동창을 좋아했는데 그친구가 좋아한 오빠(나였으면 했지만, 아마 마굿간 가입선배일지도 모르는 노*주)   이문세 형님 저도 나이가 드니 이제 알겠네요

잘부탁드립니다.

고등학교 2학년된 아들이 있어도 저는 이제야 어른이 되네요 ^^


그리고 죄송해요. 메일주소 잘 못되어 새벽에 문자보내 가입한 저 ^^ 운영진분들에 께


감사와 송구의  말씀을 전합니다 


profile

엄유숙

2019.06.22 10:26:57

지수님~
방갑습니다~
지난간일들을 떠올리며 기억할수 있는 추억들이
있으니 얼마나 행복하실까요?^^
우리는 가끔 옛일들을 떠올리면서 그때?그시절로 돌아가곤 하죠~
아쉽게도 그때..그시절로 돌아갈수는 없지만 맘만큼은 십대로~ㅎ
오늘두*내일두*매일매일 국민가수 문세짱♡오빠님의
노래와 함께 복된나날들 맞이하시기를요~^^

최지수

2019.06.22 13:29:22

감사합니다. 지난 추억과 노래가 아마도 저희를 존재하게 하는듯 합니다. 환대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