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老人 재가방문┃♥ 아름다운 동행 ┃캄보디아 마굿간우물┃♥ 6호

모두들 무사하신 가요??

전 완전 파김치가 되었네요...

어제는 한 3주만에 겨우 집에서 쉬는데(나 백곰 맞나여??)... 제 방이 옥탑방인지라............

더군다나 아부지의 애정이 식었는지 옥상에 아무런 장치도 해주시질 않아 찜질방이 따로 없어 혼자 죽다 살아났습니다...ㅠ.ㅠ

제발... 여러분들은 이번 잘 극~뽀옥 하시길 간절히 바라네요...

 

 

 

☆ 김금원 할머님 방 ☆

 

참석자 : 임상환&김복길, 김현숙, 이정민, 박윤나, 임민정

 

할머니께선 오늘도 저희를 기다리셨는지 댁에 들어서자 마자 반갑게 맞아주셨습니다..

특히~ 새댁 정민양이 안쓰럽기도 하고.. 대견하기도 하신지
손을 꼭~!! 잡아주시며 더 반가워하시더라고요.. ^_______^

우울하실때면 액자에 넣어 드린 마굿간 단체사진을 보신다고 하셨는데..
마침 TV에서 우유광고가 나오자
"어!! 여~~~ 나온다"하시며 엄~~~청 좋아하셨습니다..

오늘은 뭘~~~ 먹을지 고민하던 중..
임양오빠께서 아~~~~~주 정직한 발음으로
"패밀리 레스토랑" 애슐리를 추천하셔서 가양동 애슐리로 향했습니다.

도착하자 동작 빠른 복길양이 할머님 좋아하시는 비빔밥과 야채 등 음식들을
가~득 담아와 맛있게 드시는 동안, 쌓아 두었던 이야기는 끝이 없습니다.

드셨던 것 중 맛있는 것은 더 드셔도 된다고.. 했더니,
많이 먹으면 돈 많이 나온다 걱정하시더라고..
그래서 100번 먹든 1번 먹든 돈은 똑같다 했더니 얼굴이 밝아지시더라고요..

후식으로 과일과 와인홍차까지 드시고는 전문가 윤나양에게 손맛사지를 받으시며
처음 먹어본 맛있는 음식들이 많아 뱃속에서 놀랐겠다고..
웃으며 기뻐하시는 모습을 뵈니.. 자주 가야겠습니다~ ^^


지난 달 선물을 함께 고르지 못해 마음에 걸렸었는데,
마침 가양 애슐리가 홈플러스 안에 있어
할머님 마음에 쏙~!!! 드는 아쿠아슈즈, 여름 실내화와

시~~~원하고 환한 대나무 자리를 샀습니다.

할머님께서 매번 미안하고 고맙다시며 살짝 울먹이셔서

저희도 덩달아 울컥하기도 하고.. 민망하기도 했는데요,

마굿간의 작은 마음에 무더울 올 여름을 조금이라도

시원하고 편안하게 보내실 것 같아 다행입니다.

 

☆ 이영인 할머님 댁 ☆

 

참석자 : 김춘자.김은집.김연숙.이창현.이지수

 

벌써 한여름이 되어버린 날씨.

너무 더워서 수영장이라도 가고싶어집니다.

집에가서 어머님을 모시고

갈비집으로 향하였습니다.

수색역삼호가든에서 맛있는 갈비와 냉면을 먹으며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갈비와 밑반찬으로 나온 간장게장을 참 맛있다고 잘드시는모습을보니

우리도 기뻤습니다.

못나온 식구들 안부물으시며 보고 싶다하시고,

처음온 춘자언니와 은집이 보면서 좋아하셨습니다.

집에 돌아와 TV도 보고 얘기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왔습니다.

헤어짐이 못내 아쉬웠지만 다음달에는 더 많은 식구들이 함께 하길 바라며...

 

☆ 안순덕 할머님 댁 ☆

 

참석자 : 민미애, 김지연, 최선재(독고썬), 장석영&윤태영

 

다를 것 없는데도... 역쉬~ 뭔가 무거운 곰탱이를 어깨에 짊어지고 평상시보다 일찍 서둘러 새절역으로 향합니다..

새절역의 던킨 도너츠는 한달에 한번씩 천국방의 아지트가 되어줍니다..

곰방... 조금만 있으면 점심들을 맛나게 먹을텐데도... 역시나 우리들은 던킨을 탈탈 텁니다...^^;

바쁘단 핑계로 할머님께 미리 전화를 못드려 걱정입니다... 헐~ 전화를 안받으십니다...

그래도 예전보다는 걱정이 덜 합니다... 할머님께서 다니시는 교회를 알아놨기 때문에...

다행이 집에 계십니다... 전화 받으려는데 끊어졌다 하십니다...(딸랑 한번만 했던거??...ㅡㅡ;)

아프시답니다... 밥맛도 없으시답니다... 식사 하시기 힘들다고 하십니다...

겨우겨우 할머님을 모시고 갈비집으로 갑니다...

설렁탕과 고기를 드시고는 그제서야 기운이 나신답니다... 잘 들리지 않던 목소리도 커지셨습니다...^^

이런 사소한 행복이 천국방엘 나오게 하는 이유가 아닐까하네요...^^;

우연인지 필연인지 식당에서 창훈이네 가족들을 만납니다...

다여트로 완전 홀쭉해진 창훈이와 할머님을.... 만납니다... 반갑습니다...^^

와아~~~~~ 완전 이뻐졌습니다... 우와~~~ 마굿간 처자들.. 아좌쒸들... 모두모다 창훈이한테 본 좀 받읍시다...

식사를 마치고.. 할머님께서 맛있게 드셨던 설렁탕을 포장해 댁으로 갑니다...

얼마전 할머님 댁에 도둑이 들었답니다... 당췌 가져갈께 뭐가 있다고 도둑넘이...ㅠ.ㅠ

그나마 제일 좋은 할머님 여름옷과 김치, 된장 등을 훔쳐갔다고 합니다...ㅡㅡ^

방안이 엉망입니다...

모두 설거지를 하고 방을 치우고 이불을 털고...

흐음~ 이 부분에... 써니는 좌절을 하고맙니다...ㅠㅠ

겉보기와 똑같이... 곱게 자란 독고썬은 비위가 안좋아 욕지기가 납니다... 간신히 참아내지만 결국 눈물이 찔끔합니다(??)...

이런 독고썬을 똘탱이가 이해해줍니다... 다 지가 합니다... 미안해 죽겠습니다...ㅠㅠ

비위가 안좋으면 자봉같은건 꿈도 꾸지 말아야 하는건가 자괴감에 빠집니다...ㅠ.ㅠ

눈치는 못채셨겠지만 할머님께도 죄송하고... 어따 얘기하기도 창피합니다...ㅠㅠ

(독고썬은 어디 해병대에 가서 특수훈련이라도 받아야 하는걸까요?? ㅠ.ㅠ)

할머님과 이런 저런 얘기도 나누며... 조금씩 우리에게 마음을 여시는 모습이 보입니다...

독고썬은 할머님의 가족관계가 아직도 헷갈리지만... 이렇게 점차 한식구가 되어갑니다...^^

 

☆ 이창숙 할머님 댁 ☆

 

참석자: 강성아, 최윤희, 김지형, 박현선, 배수현

 

바닷가의 따가운 모래사장이 그리워질 정도로 뜨거운 일요일 아침..

우리는 날씨만큼 뜨거운 열정을 가지고 할머니댁으로 향했습니다.

늘 그랬듯이,,할머니께서 변함없이 저희들을 반갑게 맞이해 주셨습니다.

할머니는 예쁘게 미용을 하셔서 몇 년은 더 젊어 보이셨고,

창준이는 꾸준히 다이어트를 해서 턱선이 날로 날로 날렵해지고 있었습니다.

저희들은 할머니와 한 달 간 있었던 이야기를 나누느라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다가..

점심을 먹으러 항상 가는 그 곳으로 갔습니다. 여름햇볕이라서 식당으로 가는 길을 더 길게 느껴졌습니다.

식당에서 안순덕 할머님댁 식구들을 만나서 반가움이 배가 되었습니다.

평소때보다 할머니께서 식사를 잘 하지 못하셔서 마음이 안타까웠습니다.

그리고 며칠 후에 눈 수술을 하신다고 하셨는데 수술이 잘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생각보다 할머니댁이 그리 덥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우리들은 늘 하는대로 할머니와 식사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고 아쉬움을 남겨두고 인사를 합니다.

어찌보면 일상적인 평범한 이런 우리들과의 일들이 할머니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즐거움이 되길 바랍니다.

 

 

작은 상식 하나...

여러분~ 상품권으로 나오는 기프트 선불 카드 아시죠?

요즘엔 세뱃돈이나 졸업, 입학 등의 선물로 기프트 카드를 많이 한다고들 하는데요...

그 기프트 카드는 대형마트나 백화점.. 일부 패밀리 레스토랑 등에서는 사용할 수 없단거... 알고 계셨나요??

상품권이나 기프트 카드를 자체 발급하는 곳에서는 사용이 안된답니다...

물론 같은 계열사는 될테지만요...

마굿간에도 헛똑똑이들이 많네요...^^;

지난 가정의 달에 복지관에서 지원해주신 기프트 카드를 이마트 등에 가서 사용하려고 하신 몇몇 분들...

바아~~~~~~~~~~보~~~오~!!! ^^

 

 

profile

Sunny Arix CHOI
마굿간에서 늙어버린 백곰...^^
트위터 : http://twitter.com/sunnyachoi
페이스북 : http://www.facebook.com/sunnyac
인스타그램 : sunnyachoi

엮인글 :
http://www.leemoonsae.com/fanmoon/index.php?document_srl=39377&act=trackback&key=f52

profile

박다나

2011.06.20 14:00:18

5월엔 가게에 문제가 생겨서불참, 6월엔 부실한 몸에 금이가서 불참...
두달연속 참... 속상합니다.
새로온 식구들 얼굴도 보고싶고, 두달동안 못 찾아뵌 어머님도 넘넘 보고싶고...
이제 조금씩 일들이 정리되어 가니
7월엔 무슨일이 있어도 꼭꼭 달려갈게요~~~!!!!!

모두 수고많으셨어요^^
profile

최선재

2011.06.20 14:55:34

살을 좀... 찌우쇼... 내꺼 좀 가져가던지.. 굳이 살쪽이 싫음 초과된 근육쪽으로 가져가던지...^^
profile

박다나

2011.06.23 16:39:39

살은 어떻게 가져가는거야? 나도 좀 특정부위??에 갖고오고 싶다규!!!!!!!!!!
profile

최현정

2011.06.29 11:28:36

가슴살로 쓰기엔 방댕이살이 육질?최고~~^^b
profile

최선재

2011.07.04 11:04:01

잘라가.................대신 피만 안나게...^^

임민정

2011.06.20 16:07:53

언니~ 저도 보고파요~~~
7월엔 꼭!!! 달려오시길.. ^____^
profile

박다나

2011.06.23 16:40:00

니들.. 애타게 하려고 일부러 안간거야~~~ ㅋㅋ
profile

이정민

2011.06.20 19:33:02

저두요 언니 보고싶어요^^ 아프지마세요~~

김지연

2011.06.20 14:50:16

이마트가서 기픝카드 사용하려한 우리방 바~보~오?(그곳엔 독고썬도 있었는데 말야~ㅋ)
방장님!수고 하셨고, 후기 올라오니까 이유는 모르지만 눈물나요~^^
profile

최선재

2011.06.20 14:54:28

무슨소리.. 나 독고써뉘야.. 너 지금 내가... 이 독고써뉘가.. 쥐뿔도 모르면서 이마트서 기프트카드를 쓰려 했다고 말하는거야? 난 이마트서 기픝카드 사용하라고 한적 없어.. 알겠어? 이런 구똘탱가트니라구..ㅡㅡ;

김지연

2011.06.20 15:04:41

혼자만 똑똑해서 좋겠수~ㅋ(방장님께 넘 무뢰했나?)
profile

최선재

2011.06.21 13:09:05

고소할꺼야...

김연숙

2011.06.22 18:05:54

그래 나 바보다....키프트카드쓸일이 있었어야지..
profile

박다나

2011.06.23 16:42:16

아무래도.. 말야...
내가 어디서나 쓸수 있다고... 그렇게 말한 기억이... 가물가물....
근데 그말을 말야...
복지사님한테 들었던 기억도.... 새록새록....
아님말구~~~~~~ 맞다면 쏘리!!!!!!!!!!
profile

최선재

2011.06.24 01:44:16

복지사님도 정확히 알고 계시던데? 난도 한번 써본적 있어서 알고 있었구.. 사실.. 첨에 그거 쓸때 고민 많이 하고 검색도 많이 하고.. 결국... 거의 먹는데다 썼쥐..ㅋㅋㅋ

임민정

2011.06.20 16:19:25

으이~ 마굿간은 울보집단(???)
이래서 마굿간이 좋아~~~ ^___^

근데..
나도 백화점, 대형마트서 기프트 카드 안되는거 몰랐네.. ㅎㅎ
profile

최선재

2011.06.21 13:10:04

너두 바아보~~ 시티뱅크에 대한 것도 바아보오~~ 수수료 상관 없데잖니...ㅡㅡ;

임민정

2011.06.21 17:57:08

쳇~!!! 내가 언제 수수료 있다고 했어~~~
우체국 씨디기에선 안되는 것 같다고 했지.. ㅋㅋ
profile

최현정

2011.06.29 11:25:51

너때문에
여기 완전 민원창구모드? ㅋㅋ
에이~ 딸바보보다 귀여운 기프트카드바보들 ^^
profile

이정민

2011.06.20 19:35:17

후기 잘봤습니다 글올리느라 이 무더운 날씨에 고생좀 하셨겠어요~~
profile

임육영

2011.06.21 08:51:42

할머님 선물이 마음에 걸렸었는데, 역시~ 우리방 아그들 최고여!! ㅋㅋ
누구맘대로 독고써니냐? 안순덕할머님네 방 식구들 진짜 고맙네... ㅡ~ㅡ
profile

민미애

2011.06.21 10:51:09

^^
profile

최윤희

2011.06.21 21:31:49

^oo^
profile

김영록

2011.06.22 01:33:59

이번달에 천국방에 못가게 되서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7월달에는 꼭 가도록 할께용
profile

박현선

2011.06.22 23:31:56

후기 잘 보고 가용~^^
profile

박수미

2011.06.23 13:48:49

*^^*
profile

양은선

2011.06.24 11:28:33

6월은 그날 셤이 있어 불참..(정신없어 불참이란 글도 못남겼네요ㅠ.ㅠ), 담달은 큰놈이 7.12일 입대라 전날 같이 대전내려가기로되어있어 또 불참할듯...넘 죄송스럽고..창훈이랑 할머님이 보고싶고 그렇네요...그나저나 눈수술은 잘되셨나...
profile

임육영

2011.06.24 20:12:32

언니아들이 입대?? 뭔 애를 그렇게 일찍 낳았을까? 암튼, 건강하고 씩씩한 군생활 하길 바랄께요^^
profile

최현정

2011.06.29 11:20:56

언니 몇살에 애를 낳은거유? ^^
군대보내놓고 정신없이 울지말우
정신없이 제대하는 날 오더이다^^

권은정

2011.06.26 14:08:42

할머님 선물 드리게 되서 다행이네요...모두 모두 수고하셨어요.

선재숙

2011.06.27 09:59:06

박다 몸에 살을...아님 보신이라도..언니야 내가 보약이야..날 보러 담달에 꼭 오셩..ㅎㅎ
profile

최현정

2011.06.29 11:23:58

니가 보약이다? <-- 이 의견 난 반댈쎄 ㅎ
profile

최선재

2011.07.04 11:05:12

나도 반댈쎄..ㅎ
profile

최현정

2011.06.29 11:34:41

독'고'썬'
흐음..이부분에서
임신할때 즐겨하던 구토증상 열달치가 몰려옵니다^^
profile

최선재

2011.07.04 11:05:45

머야~ 고소할꺼야... 부디 극뽀~옥 하길 바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