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老人 재가방문┃♥ 아름다운 동행 ┃캄보디아 마굿간우물┃♥ 6호

모인장소: 장안동 등촌샤브샤브집

 

♥모인사람들 김근원할머님, 이영인어머님, 안숙덕할머님,

 

                     이용구&김연숙&이창훈&이지수, 윤정조&임육영&윤세준&윤세영, 김대연&송지은&김영서&김민서,

          

                     임상환&김복길, 선재숙&정상민&정하진, 민미애, 박다나, 임민정, 김현숙, 최선재, 이정민, 김지연,

 

                     김영록, 이민하, 강형석, 윤태영

 

 

햇살이 따사로운 4월의 휴일,

할머님들과 반가운 천국방 가족들을 만날 약속의 장소인 장안동 등촌 샤브샤브로

 향하는 발걸음이 참  좋습니다 ^^

 샤브샤브집은 휴일의 점심시간을 맞아 손님들이 꽉 들어차 있었는데,  신기하게도 천국방

 약속시간이 되어 테이블에 자리가 나기 시작합니다.

 맛있는 샤브샤브+칼국수+볶음밥,  딸기, 오렌지, 바람떡 등으로 배가 볼록해지도록 점심을

  먹고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아이들의 재롱을 보며 시간가는줄을 모릅니다.

 저도 나이를 먹어서인지 아이들이 모두 예쁩니다.  예전엔 어른들이 아이들을 일부러 울리면

 대체 왜 저러시나 하며 이해하지 못했는데,  이제는 조금 이해가 됩니다.  무서운얼굴을 보고

 우는 아이는  괴롭지만 보는 우리는 너무나 귀엽고 재밌거든요^^

 김근원할머님께서 점심을 다 드시고 난후  "이렇게 배부르게 먹어보기는 처음이야!~"  하시자

옆에있던 우리는 빵 터집니다.  너무나 맛있는 음식을 베풀어준 샤브샤브집 사장님 내외에게

 고맙다는 최고의 표현을 하신것이니까요 ^^ 그 전에는 배부르게 드시지 못했다는 말씀이 아니구요 ^^

처음 오신 안숙덕 할머님께서도 어느새 식구들과 잘 어울리시며 할머님들끼리 금새 친구가

 되신것 같습니다 ^^

 식사를 다 마치고 근처에 있는 둑방길에 핀 꽃을 구경하러 슬슬 다녀오는데  이영인 어머님은

 어찌나 꽃을 좋아하시는지 마치 소녀 같습니다~.

 어느새 시간이 3시를 넘어 4시를 향하여 가고 우리는 아쉬움을 뒤로하며 또 각자의 집으로

 돌아갑니다.  만남이 있으면 반드시 헤어짐이 있다는것이 서글프지만 삶이 연속적으로 이어지려면

반드시 거쳐야될 과정이니까 아쉽고 안타까운마음은 잠시 접어두기로 하였습니다 ^^

 이날 맛있는 식사에 푸짐한 과일까지 준비하느라 고생하신  문경식&박송자 부부에게 감사의 박수를

보냅니다  쫙쫙쫙!!!~

 

 

♥이창숙할머님&창훈이 박현선, 강성아&배수빈&배수현, 박수미

 

그 날 할머니댁으로 가는 발걸음은 일요일의 한가함을 고스란히 담고 있는 포근한 햇살만큼 가벼웠습니다.

 그리고 더 기대되는 만남이었습니다.

 왜냐하면 저희가 창훈이 방에 행거를 설치해 드리기로 한 날이기 때문이죠..

우선 저희는 11시쯤 수색역 근처에서 성아씨와 성아씨의 듬직한 큰 아들 수빈군과 애교덩어리 둘째 아들 수현 군을

만나 할머니댁으로 갔습니다.

 할머니, 창훈이와 한 달 만에 만난 기쁨을 도란도란 나누었고 할머니댁의 강아지 두 마리도 저희들을 아주 많이

 반겨주었답니다. 그 중 요크셔테리아는 반가운 것치고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저희들에게 짖어댔습니다.^^~

잠시 담소를 나눈 후, 맛나는 점심을 먹으러 식당으로 갔습니다. 할머니께서 좋아하시는 갈비를 먹으러 할머니께서

늘 가시는 바로 그 집으로 갔습니다. 식당에서 음식이 나올 때 쯤 수미씨가 와서 우리들은 이야기꽃을 피우며 맛있는

 점심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성아씨의 귀염둥이 둘째 수현군의 정감어린 말투로 인해 분위기는 한층 더 훈훈해

 졌습니다.

 할머니께서는 이상하게 요즘은 눈물이 많아졌다고 하셨습니다. 정형외과에 가서 의사선생님한테 술을 먹어도

 되냐고 물어보셨다고 하셨습니다. 할머니께서 이 말씀을 하시는데 마음 한 쪽이 찌르르~ 아파왔습니다.

할머니께서 요즘 왠지 마음이 허전하신가 봅니다. 아마도 봄을 타시는 것 같습니다. 할머니께 보다 많은 말을

건네드려야 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창훈이는 다이어트와 운동을 병행해서 3월에 보았을 때보다

슬림해져 있었습니다.

이런 저런 이야기를 주고 받으며 , 점심을 먹은 후, 할머니댁으로 가서 우리들은 행거를 설치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성아씨의 듬직한 두 아들들,, 수빈이와 수현이가 제일 큰 활약을 했습니다. 그 멋찐 싸~나이 둘은 의젓하게 봉에 볼트

를 끼워가며 봉이 바로 세워졌는지, 커텐이 수평을 달려졌는 지 등을 확인하며 행거를 차근차근 완성해 갔습니다.

성아씨, 수미씨, 저는 옆에서 거들어 주는 수준이었고 수빈이와 수현이가 거의 다 했습니다. 이런 듬직한 아들이

둘 씩이나 있는 성아씨는 아주 든든할 것 같아 보였습니다.

드디어 행거를 완성하고, 옷을 옮겨서 행거에 달았습니다.

할머니께서 옷을 정리할 수 있는 행거가 생겼다는 작은 뿌듯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다음 달에 할머니를 뵈었을 때는 할머니가 봄을 타는 것에서 벗어나셔서 활기찬 모습이었으면 합니다.(글.박현선)

 

 

3월엔 후기를 올리지 못했습니다.

프리챌이 열리지 않아 우왕좌왕~

게다가 따로 메모를 해두지 못해서

세월의 흔적때문에 기억력이 흐릿해서 당최...

3월에도 흐뭇한 우리들의 좋은 만남의 시간들이 있었으니

흐뭇한 상상에 맡길께요 ^^


profile

최현정

2011.04.14 13:26:48

정조가 참한 색시랑 사는군 ^^ 곱다 ~
profile

윤정조

2011.04.14 13:28:32

색시랑이 아니고 색시한
profile

김영록

2011.04.14 17:40:47

모든분들 정말 수고가 많으셨습니다..
5월달에 좋은 모습 멋진 모습으로 웃는모습으로 뵐수 있길...
profile

민미애

2011.04.15 10:54:11

그날 뭘 했는지 하나두 기억이 안난다^^
요즘 왜케 정신이 없는지^^
profile

박현선

2011.04.15 22:54:42

미애.. 요즘 바쁜가보네...^^ 나두 요즘 혼이 쏙~ 빠지게 바빠서// 그 날 무얼했는지 기억이 안나..ㅋ
profile

양은선

2011.04.16 10:16:38

행거설치하기로 하고 못가서 맘미 무지 불편했는데..잘했나보네~ 남자없어 걱정하두만 수빈.수현 두아들이 거든히 해냈구나...짜식들~ 암튼 수고많았고~ 담달에 봐~~~
profile

박다나

2011.04.16 15:47:35

그날.. 흐드러지게 핀 벚꽃이 어찌나 눈물나게 이쁘던지.. 짧았지만, 생각지도 못한 벚꽃놀이?에 맘속에 봄이 와락달려들더군. 천국방이 주는 선물^^ 다들 넘 반갑고~~~ 성아언냐 아들덜 궁딩이 두들겨줘야겄네 ㅋㅋ
profile

윤연숙

2011.04.17 10:55:22

모두 수고 많았고 즐거웠겠다... 경식네부부는 고맙고 복받을껴~^^
profile

김복길

2011.04.17 13:00:30

모두 이뻐요~~~짝짝짝^^
profile

이정민

2011.04.17 20:30:25

꽃구경 제대로 하고 왔던 거 같아요~ 언제나 반가운 사람들과의 만남에 행복합니다^^
profile

송지은

2011.04.18 10:53:12

모두모두 고마운 분들...^^

선재숙

2011.04.21 14:12:07

그날 맛난음식에 배불러서 우리가족은 정말 행복했다는...쌩유~~

정형미

2011.05.03 10:53:50

은평종합사회복지관 어르신 담당 정형미입니다. 늦은 인사 죄송합니다. 매월 후기를 보면서 업무로 진행하기에도 급급했던 저 자신을 반성해봅니다. 4월 후기를 보면서 어르신들과 함께하는 여러분으로 인해 가슴이 아려왔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저도 이문세의 팬클럽이 되고 싶어 가입했습니다. 아린 가슴이 기쁨으로 이글을 남기게 되어 감사합니다.
profile

임육영

2011.05.04 08:05:57

정형미실장님~ 가입 축하드려요 ^^ 우리 모임있을때 시간되시면 같이 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