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老人 재가방문┃♥ 아름다운 동행 ┃캄보디아 마굿간우물┃♥ 6호

참석자 : 문경식. 박송자. 김영록. 박다나. 정지니. 정채희. 임육영. 윤정조. 윤세영 . 김복길. 김현숙. 임민정.  

              강성아.  박수미.  조남정. 박현선


가을의 정취가 낮게 흩날리던
11월 둘쨋주 일요일..

그날 
우리들은 오랜만에  한 자리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며 따스한 식사를 했습니다.

밥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는 일은
마음을 나눌수 있는 정겨운 일..

11월 모임은 문경식&박송자 부부가 우리를 초대해 주어서 

우리들 모두 그..정겨운 일을 함께 할 수 있었습니다.


서로 서로에게 반가운 안부를 묻고 전하고,  

그 동안 모여진 얘기들을 하나하나 풀어가며

즐거움이 한껏 쏟아지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치만  이 빠진 그릇마냥 아쉬운 마음이 떠나질않았습니다. 

박정자 어르신께서 멀리 다니시기 어려워서 

그 방 식구들은 따로 모임을 가졌기 때문에 

마음 한 켠이 편하지않았습니다.

박정자 어르신댁 식구들을 제외한 나머지 세 방 식구들은

샤브샤브에  송자가 특별히 만들어준 맛깔스런 

불고기와 잡채까지 배불리 점심을 먹었습니다.

옹기종기 모두가 모여앉아 먹어서인지

더 맛있게 먹었던것 같습니다.

식사후에도 떡과 과일을 먹으면서

웃음띤 우리들의 이야기와 마음은 계속 이어져갔습니다.

 

그런데 여름에서 가을로 계절이 바뀐 후,

뵈은 어르신들 모습에서는 

지난 유월에 뵈었을 때보다 더 짙어진 세월이 엿보여서

속상하고 안타깝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어르신들의 미소는 어느 소녀 못지않게 해맑고 밝기만 했습니다. 

어르신들 곁의 시간은 조금 더 천천히 흘러가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건강을 잘 지켜가시면 좋겠습니다.

시간가는 줄 모르고 있다가 우리들은 모임을 마무리해야만 했습니다. 

그래도 다음 달은 천국방 생일이 있는 달.. 

또 다시.. 

다함께  모일 수 있다는 기대감에 

집으로 돌아가는 발걸음은 보다 가벼웠습니다. 

12월 천국방 생일 모임 때에는 

모든 식구들이 모여서 우리방의 생일을 축하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그리고 장소와 음식을 제공해 주고

어르신들께 누룽지를 준비해 주신 문경식&박송자 부부와

장아찌를 보내주신  하수정씨에게 감사드립니다.^^


profile

김영록

2018.11.30 08:49:59

모든분들 음식을 준비하시고 나르시느라 너무너무 수고많으셨습니다...
12월달에는 웃는모습으로 볼수있길 바래봅니당...^^
profile

민미애

2018.12.02 23:13:2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