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거老人 재가방문┃♥ 아름다운 동행 ┃캄보디아 마굿간우물┃♥ 6호

9월 가을을 알리는 가을바람속에서 만났습니다.

 

♡ 김근원 어르신댁

    참석자 : 이정민, 임상환&김복길, 김현숙, 임민정

 

오늘 새절역 던킨의 매출을 올리며 모두 서로 안부묻기에 바빴지만,

우리를 오매불망 기다리고 계시던 할머님을 만나기 위해 추석선물은 굴비를 준비하여

마음은 가볍게 두손은 무겁게 할머님댁으로 향했습니다.

할머님댁 비피해는 없었는지 여쭤보니 비가 많이 왔었다는 말씀 뿐 비피해 이야기는 없으시네요.

그래도 조금 걱정되어 주위를 둘러보니 위험한 곳은 없어보여 괜찮은 것 같아 안심했습니다.

점심식사 외출준비에 할머님께서 예쁜 안경을 쓰시며

눈수술하기를 잘했다며 이야기하시는 모습이 행복해 보여서 좋았습니다.

한달에 한번 우리와 함께 드라이브 하는걸  좋아하시는 할머니를 모시고 강건너 가양동으로 향했습니다.

점심 식사는 장소는 패밀리레스트랑 이가 시원찮아서 씹기 힘들다는 할머니를 위해

부드러운 음식으로 준비해서 그런지 할머님께서도 식사는 매우 만족하셨습니다.  ^^

밥은 좋아하는 사람들과 맛있게 먹는게 최고 인것 같습니다.

식사후 한참동안 이런저런 애기를 두런두런 나누며 수다 삼매경에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다음달에 전체 모임을 가진뒤에 할머니 좋아하시는 간장게장 먹으러 가자는 이야기에

반색하시는 할머니와  다음을 기약하며 헤어졌습니다.

   

 ♡ 이창숙 어르신댁

      참석자 : 박현선, 박수미

 

할머님댁으로 들어서는데 오늘은 바둑이와 벤치가 먼저 우리를 맞이합니다. 창훈이는 교회 예배보러 갔다고 합니다.

할머님 다리가 보기에도 걷기에 많이 불편해 보입니다. 우리가 묻기도전에 할머님께서 먼저 이야기 해 주시네요.

이틀전 쓰러지셔서 병원에 다녀오셨다고 합니다.

평소 좋지않던 무릎이 갑자기 힘이 빠지면서 자리에 주저 않았다고 말씀 하셔서,

큰일날뻔 했다는 우리 걱정에 할머님은 지금은 괜찮다고 우리를 안심시켜려고 하시는데,

연세가 있으셔서 빨리 완쾌되지 않을까봐 그게 제일 걱정 입니다.

점심식사를 나설때 할머님께서 지팡이를 찾으시네요. 다리가 아파서 옆집 어르신께 빌려왔다고,

잠깐식 빌려 쓰고 괜찮아지면 다시 돌려주면 된다고 하셨는데,

그동안 할머님과 함께한 시간속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일이라 지팡이에 의지하는 할머니 모습이 낮설고 조금 슬펐습니다. 

점심식사 하러 간 단골식당에서 박정자 할머님댁 천국방식구들과 만났습니다.

그중에서 이달에 처음나온 재문 샘에게 할머님께서 관심이 많으셔서

"할머니 다음달에  선생님 우리방으로 오시라고 할까요?라고 여쭈었더니 대답은 없으시고 그냥 웃음만  보여주시네요. 

점심식사 시간동안 무릎 때문에 지난달처럼 입맛이 없으시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식사는 맛있게 잘 하셔서 다행이었습니다. 추석선물은 할머님 화장품으로 준비하였는데,

집으로 돌아와 이러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화장품 이야기를  나누던차에 할머님께서 폰크린징을

여때까지 아이크림으로 알고 계셔서 가끔씩 그 폰크린징을 눈가에 바르고 계셨다고 이야기를 해주셔서

깜작놀라 할머님께 아니라고 이건 세수할 때 사용하는거라고 알려드렸더니,

그럼 눈가에 뭐가  가끔 났었는데 그것 때문에 그런건가 라며 할머님과 우리 서로 서로 걱정과 웃음이 한동안 이어졌습니다.

할머님과 조금 이른 추석인사를 나누고 집을 나서면서 할머니 건강 걱정에 걸음은 유난히 무거웠습니다.   

       

♡ 이영인 어르신댁

     참석자 : 이용구, 김연숙&창현&지수 김대연, 송지은, 영서&민서, 정지니, 채희

 

 더운여름 조촐하게 찾아뵈어 죄송스런 맘으로 어머님댁을 방문했습니다.

여느때처러 반갑게 환한 웃음으로 맞아주시는 어머님. 어쩐일이신지 더 고와보이시네요. ^^

세월을 거스르시는 듯 고우신 모습만큼 건강도 좋아졌으면 하는 바램 가득했습니다.

무릎이 여전히 아프시다고 눈도 침침하고 아프시다고, 떨림도 있으시다고 하시는데,

어찌 해드리지 못하는게 안타깝기만 합니다. 그래도 늘 밝으신 어머님이 참 좋네요.

추석선물로 준비한 쌀을 산타할아버지처럼 용구오빠께서 어머님께 전달해드리고,

단골집이 되어버린 '명동칼국수'집으로 점심식사를 나섰습니다.

여러가지 맛난 메뉴로 즐거운 식사를 한 후 어머님댁으로 돌아와 후식으로 과일을 먹으며

아이들은 모처럼 모여 놀이에 재밌어하고 엄마들은 어머님과 수다 삼매경이네요. ㅎㅎ

티비시청하며 나오는 사람들 드라마, 노래 얘기 하는데 연숙언니는 티비시청을 잘하지 않는 관계로

어머님 보다도 정보가 없으시다는 ㅋㅋ 우리 어머님은 각시탈 주원이 참 좋으시답니다.

귀엽고, 잘 생겼다구요... 출발 드림팀에 나왔던 샤이니 민호도 좋다고 하셨는데, 어머님 스탈일이 짐작이 가네요. ^^

결혼식 때문에 뒤늦게 합류한 영서 아버님이 잠시 어머님댁을 꽉~ 채우고(?) 이른 추석인사를 드리고

다음 만남을 기약 했습니다. 지치게 더웠던 여름이 언제 그랬냐는 듯 선선해진 요즘 곧 추워지겠지 하는 걱정이

또 다음달엔 건강 하신 모습으로 화창한 날씨에 기분좋은 나들이 할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 박정자 어르신댁

     참석자 : 최선재, 김지연, 최재문, 장석영

     

교회에 다녀오신 할머니와 집 앞에서 만나 인사를 드리고 집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핼쑥해진 할머니 모습이 이상해 그 동안 잘 내셨냐고 여쭤보니 지난 달 생긴 단순포진이 대상포진이었다며,

9일 동안이나 병원에 입원하셨더랍니다. 깜짝놀라 얼마나 심하셨음 그렇게 오래 입원 하셨냐고 했더니

통증이 심하거나 괴로운 정도는 아니었지만 대상포진 증상 외에 아픈 곳이 여러 군데 있어서

이곳 저곳 검사를 하는 바람에 입원기간이 더 길어지셨다고 합니다.

면역력이 떨어지면 생기는 병이라 뭐든 잘 드셔야 할 것 같아서 점심으로 고기 먹자고 말씀드렸더니 그러자고 하십니다.

돼지갈비를 노릇노릇 맛있게 구워서 그룻에 놓아드리니 맛있게 식사하셔서 마음이 놓입니다.

냉면에 고기도 싸먹고, 수정과로 마무리를 합니다.

(민망스럽기 그지없지만, 할머니보다 우리의 배가 늘 호강하는듯 해요~)

식사 후 집에서 tv를 보며 이야기를 나누다가 추석전이지만 송편이라도 같이 드셨으면 한느 마음에 동네 떡집을 찾았지만

문을 닫는 바람에 송편으 못 사고 대형 마트에서 먹음직스런 사과와 황도, 과자, 두유 등 할머니께서 드실 간식거리를 샀습니다.

미리 준비한 추석 때 드실 불고기와 국거리 고기를 드리니 고맙게 잘 드시겠다고 하십니다.

추석 때 혼자 지내시냐고 조심스럽게 여쭤봤더니 다행이 조카들이 온다고 하시네요.

홀로 외롭게 보내실까봐 걱정스러웠는데 다행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고향 다녀오시는분 안전운전하시고,

  가족과 행복한 명절 되세요.


profile

정지니

2012.09.29 15:51:36

할머님들이 이런명절때 더 외롭지않으실까..맘이쓰입니다.
모두모두 건강하셨으면...
profile

민미애

2012.10.02 01:02:19

^^
profile

윤연숙

2012.10.02 17:48:01

수고가 많다~언니,동생들^^
profile

박현선

2012.10.02 21:18:28

^^..이번 달엔..울방에 울식구들이 북적거릴 수 있기를 바래봅니다..
profile

전영미

2012.10.02 23:00:20

할머님께서 쓰러지셨다는 말씀에 마음이 더욱 아픕니다. 지팡이를 짚으신 할머님 모습은 상상이 안되는데... 죄송합니다..할머님!

김지웅

2012.10.03 20:27:49

에고...못가서 죄송할 따름...ㅠㅠ

김지연

2012.10.05 16:58:30

수고하셨습니당^^